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선덕여왕

김유신 첫 부인 영모(티아라 큐리), 첫사랑 천관녀 향기가 난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김유신의 첫번째 부인으로 영모가 등장한다. <영모>역을 누가 할찌 자못 궁금해진다. (걸그룹 티아라의 큐리(이지현)이 낙점되었다.) 설마, 사다함의 매화사건을 극화하면서, 미실의 아역을 한 유이처럼 스쳐지나게 만들지 말았음 하는 바람이 있다. 어쨌든, 영모(큐리)는 기존 사료에서 전혀 등장하지 않고, 논란이 되고 있는 필사본 화랑세기에서만 등장한다. 영모는 11세 풍월주 하종과 7세 풍월주 설원랑의 딸 미모(설원랑/준모)사이에 태어난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선덕여왕>에서 "왜? 김유신의 첫사랑인 <천관녀>가 등장하지 않느냐?"고 이야기를 한다. 그래서 당연히 등장해야 할 천관녀가 등장하지 않으니 역사왜곡이 아닌가? 하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이는 원작자의 취사선택의 사항이다.만약 나오다면 천관녀가 등장하는 명확한 배경설명이 극중에 충분히 녹아 있어야 한다. 

또한, 비형랑은 "왜 안나오냐?"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비형랑은 이미 나왔다. 비담의 아명이 <형종>이다. 형종이 비형랑이고 비담이다. 비담과 비형랑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다면 다음 기사를 참조하기 바란다. (물론, 추천을 해주시고 가시면 더욱 글쓴이에게 힘이 된다) 


처음 화랑세기를 접하고 참으로 잼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화랑세기를 읽다 보면,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기록된 내용이 전혀 의외의 인물의 사건으로 기록되는 듯한 데자뷰를 많이 보게 된다. 이와 관련해서는 시간이 허락되면 기사로 송고할 예정이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


데자뷰 중의 한예가 천관녀였다. 이전글 2009/09/23 - [역사이야기] - 미실가문의 김유신 아내 영모와 김춘추 처 보량(박은빈), 감춰진 진실 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가요의 한자락처럼 "<영모>에게서 꽃향기가 나네요" 처럼 <천관녀>의 향기를 맡을 수 있었다. 물론, 이는 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하지만, 이를 합리적인 근거를 들어서 설명을 해볼려고 한다. 

일단, 천관녀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기존의 통설인 <기녀>가 아닌,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역할을 하는 집단중에 있는 여인을 뜻하고 있다. 이들 집단은 대원신통을 믿고, 제사를 주관하는 세력의 집안이란 뜻이다.

그래서 드라마 <연개소문>에서는 천관녀(박시연)를 미실(서갑숙)의 수양딸로 만들어, 김유신과 애절한 사랑연기를 펼치게 하였다. 

공교롭게도 <연개소문>에서도 미실은 나이가 젊다. 또하나는 연개소문에서는 603년 <북한산성>전투에 유신이 9살로 참전을 한다. 하지만, 선덕여왕에선 이보다 빠른 8살인 602년 아막성 전투에 참전을 한다. 한마디로 하면, 선덕여왕 작가는 연개소문을 보고 미실과, 유신을 창조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렇지 않다면, 602년(임술년)에 젊은 미실, 유신을 창조할 수가 없다. 있을 수 없는 일이 연개소문에 이어서 선덕여왕에 벌어졌다는 말인데, 한마디로 소설 선덕여왕 원작가가 역사를 분석하고 연구하여 미실과 유신을 창조한게 아니고 단순히 <연개소문>을 보고 베꼈다는 말이다. 컨닝을 하고, 좀 머리 굴린티를 냈지만, "더욱 미실이 젊어지고, 유신이 젊어졌다". <선덕여왕> 작가가 스스로 카피했다는 증거만 내 놓은 꼴이다.


어찌되었던, 화랑세기에 의하면 미실은 대원신통을 이어 받아, 제사를 주관하는 것 처럼 보인다. 미실의 어머니인 묘도도 신라의 고유의 신도를 배우고, 색도를 배웠다. 묘도의 어머니인 옥진 또한, 그러했고, 이를 자신의 딸들에게 전수를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니 미실 또한,  미실의 자손중에서 이를 이어 받을 후계자가 필요하다. 영모도 할머니 미실과 어머니 미모에게서 신도의 도리와 제사지내는 법과 색도를 배웠을 것이다. 한마디로 무당(?)이나 목사(?)의 지위처럼 내리 승계해주는 것이다.

요즘도 며느리나 사위를 자신의 종교와 다른 사람으로는 인연을 만들지 않으려는 습성이 있다. 그래서 이들 사랑하는 연인들은 헤어지거나 하여 사랑의 열병을 얻는다. 그렇지 않다면 부모의 연을 끊어서라도 사랑을 쟁취하는 경우도 있고, 어쩔수 없이 허락하는 경우도 있다.

당시에도 진흥왕의 어미인 <지소태후>는 진골정통의 불교를 숭상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소는 자신의 며느리로 대원신통의 사도를 맞이한다. 또한, 대원신통인 미실을 후비로 들이기도 하고, 진평왕의 아버지인 동륜의 태자비로 자신의 딸인 만호(위화랑/지소)를 세우기도 한다. 지소는 종교에 구애 받지 않고, 며느리를 보고, 손녀며느리를 본다.

금륜(진지)는 대원신통인 지도를 며느리로 삼기도한다. 지소태후는 이처럼 신라의 적통을 이을 자는 진골정통, 대원신통을 구분하지 않고 있다. 

이제 배경설명을 했으니 본격적으로 영모를 찾아나서 보기로 하자. 영모는 위에 언급했듯이 하종/미모의 딸이다. 하종은 미실의 아들이다. 미모는 설원랑/준모의 딸이다. 준모는 모랑/준화의 딸이다. 이처럼 미모나 하종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원신통(천도,신도)를 믿는 집안이였고 신라의 제사를 주관하는 집안이였다.

그래서 유신의 할머니인 진골정통 만호와 대원신통 미실은 처음에 관계가 소원하였다. 그러니 만명도 미실가와는 관계가 서먹서먹 하지 않았겠는가? 하지만, 화랑 유신에게는 만나는 사람들 대부분 대원신통과 진골정통이다. 그러니 유신은 그 속에서 교우관계를 유지할 수 밖에 없다. 이때, 영향력은 약화되었지만, 화랑은 미실 손아귀에서 놀아 나고 있었다. 

미실은 용화향도를 이끄는 유신을 전방대화랑이 되게 하고, 14세 풍월주인 호림의 부제였던, 33살 먹은 자신의 아들 보종을 밀어 내고, 새파랗게 젊은 18세 유신에게 풍월주의 지위를 물려주도록 하였다. 이에 보답이라도 하듯 만호는 미실의 마음을 위로하여 <영모>를 자신의 외손주 며느리로 맞이한다.

유신에게 영모를 연결시켜준 사람은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처럼, 미실임에는 분명한것 같지만, 드라마 처럼 강압적으로 유신에게 강요한 것은 아니다. <선덕여왕>의 극적 전개상 미실이 강력한 파워를 가지고 있다고 설정할 수 밖에 없지만, 최종결정은 실질적인 권력행사를 하고 있는 만호태후의 제가를 받아서 비로소 영모와 유신의 사랑이 결실을 맺는 것이다.

정리를 하자면, 다음과 같다. 유신은 화랑를 하면서, 보종의 외손녀이고, 미실의 손녀인 영모(하종/미모)에게 반해 버렸다.

하지만, 집안간에 종교와 정치적인 관계 때문에 유신의 어머니 만명(숙흘종/만호)는 영모(큐리)를 탐탁치 않게 생각하였다. 그래서 만명은 유신에게  영모를 멀리하도록 강요했던 것이다. 

이에 유신은 마음을 잡지 못하고, 사랑의 열병에 빠져 술을 먹는다. 술을 먹고 잠시 잠든 사이, 습관적으로 말이 영모의 집에 도착한다. 정확히는 하종의 집이 된다. 이에 유신은 자신의 애마의 목을 쳐 버리고, 마음을 잡는다. 유신이 산으로 들어간 이유도 사랑의 열병을 이겨내기 위해서 이지 않을까 한다.

이를 알게된 미실은 자신의 아들인 보종에게 풍월주를 양보하게 하고, 유신에게는 여리고, 착한 보종을 부탁한다. 미실은 막내아들인 보종을 너무나 끔찍하게 생각했다. 또한, 하종도 끔찍히 생각했다.

612년 유신이 풍월주에 오른 배경설명은 다음과 같다.

호림공이 풍월주의 지위를 물려주겠다고 청하였다. 공은 사양을 하였으나 어쩔 수 없었다. 이에 15세 풍월주가 되었다. (만호)태후가 하종공의 딸 영모(令毛)를 아내로 맞이하도록 명하여 미실궁주를 위로하려고 하였다. 영모는 곧 유모(柔毛)의 동생이었다. 형제가 모두 선화(仙花)의 아내가 되었다. 그 때 사람들이 영화롭게 여겼다. 곧 건복(建福) 29년 임신년(612)이었다. 공이 풍월주의 위에 올랐다. - 화랑세기 15세 풍월주 유신

만호태후가 하종이 딸 영모를 유신의 아내로 맞이하도록 허락을 한다. 이는 미실궁주를 위로 하려고 한것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딸가진 집안이 꿀리고 들어가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별반 다르지 않는 것 같다.

호림공이 풍월주가 되자, 보종공이 부제가 되었고 공은 전방대화랑이 되었다. 그 때 나이 18살이었는데, 용기와 힘이 있어 능히 무리를 복종시킬 수 있었다. 키가 이미 보종공보다 커서 보종공을 아이처럼 늘 업어 주었다. 보종공이 유신공에게 양위를 하자, 염장공이 홀로 받아들이지 않고 보종공을 보호하려 하였다. 호림공이 곤란하게 여겼다. 미실궁주가 이에 염장공을 불러 달랬다. - 화랑세기 17세 풍월주 염장 612년 기록

하지만, 이런 배경을 알지 못하고, 보종을 너무나 사랑한 염장(17세 풍월주)은 젖비린내 나는 유신에게 풍월주가 되는데 적극 반대한다. 그래서 미실이 염장을 불러 이런저런 전차로 "유신에게 풍월주를 물려주게 되었다"고 설명 한다. 이에 염장도 할 수 없이 미실의 뜻에 따른다.

이게 화랑세기에 전하는 천관녀와 유신간에 벌어진 사랑의 뒷이야기 인것이다. 그래서 천관녀는 영모라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니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왜? 천관녀는 등장하지 않는거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 영모가 나온다면 유신의 첫사랑 천관녀가 나오는 구나 해야하지 않을까? 열심히 천관과 대원신통에 대한 설명을 덧붙혔는데도 불구하고 천관녀가 이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꿈을 깨기 바란다.

건복 29년(진평왕 34년: 612)에 이웃 나라 적병이 점점 닥쳐오자, 공은 장한 마음을 더욱 불러일으켜 혼자서 보검(寶劍)을 가지고 열박산(咽薄山) 깊은 골짜기 속으로 들어갔다. 향을 피우며 하늘에 고하여 빌기를 중악에서 맹서한 것처럼 하고, 이어서 “천관(天官)께서는 빛을 드리워 보검에 신령을 내려 주소서!”라고 기도하였다.

만약, 그렇다면 삼국사기 김유신 열전에 기록된 <천관>에 제사를 지냈다는 말은 천관녀에게 빌었다는 말이되니 말이다. 물론, <천관>녀에 "너를 버린 나를 지켜주오"라고 빌었을 수도 있겠으나 합리적이지 못하지 않는가? 설령 그렇다고 해도, 유신의 사랑을 폄하할 이유는 없는 것 같다.

다만, 화랑세기의 행간을 읽다보면, 미실의 집안내력을 살펴보고 집안간 종교 다툼 등 영락없이 <영모>가 천관녀가 되는것을 발견했다는 뜻이다.

물론, 위에 언급한 대원신통인 사도태후는 후에 영흥사에 들어가 비구니로 생을 마친다, 미실, 세종, 설원랑도 영흥사에 들어가 말년을 보낸다. 이처럼 당시 신라는 불교와 신라의 현묘한 도가 하나로 합일 되는 과정에 있었다.

어찌되었던 유신도 말년에 천관녀 <영모>를 위해서 천관사를 짓는다. 사실 영모를 위해서 사찰을 지었는지, 33天의 현신이라고 믿었던 유신을 위해서 지었는지, 아니면, 유신에게 도움을 준 실질적인 하늘 <천관>을 위해서 천관사를 만들었는지는 알 수 없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