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김연아&피겨스케이팅

김연아 은퇴종용 한국언론들의 진의가 궁금하다

최근 언론의 초미의 관심사는 김연아의 은퇴여부 인것 같다.

특히 연예계 관련 종사자들은 김연아의 진퇴에 의해서 광고수입이 결정이 된다.

그래서 그런지 연예관련 기사들에서 김연아 은퇴를 했으면 하는 은연중에 자신들의 바람이 노출되기도 한다.

외국의 기사는 어느날 갑자기 김연아가 사라질까 두렵다고 이야기를 하고, 조금만 더 피겨계에 남아 달라고 "여왕폐하 만수무강 하소서"를 이야기 하고 있다.

일본언론이라면 김연아가 없어진 다음 호랑이 없는 굴에 토깽이, 여우가 되는 일본에 유리하니 은퇴드립을 할 수 있다고 하겠지만, 한국에서 은퇴드립을 보는 건 참으로 이해가 불가하지만 의외로 이유는 간단하다.

김연아가 은퇴를 한다면, 연예계의 기획사나 연예인들이나 그들이 주는 떡고물을 먹고 살아가는 연예기자들 입장에서는 그동안 CF를 하지 못했다는 박탈감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듯 하고, 이를 기사화하여 김연아의 은퇴를 종용하는 듯한 기사들을 봇물처럼 내보내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김연아의 광고를 가지고 김연아가 은퇴를 할것이다는 기사들이 많아 지고 있다.

6개월 단발성 광고를 하니 김연아는 은퇴한다고 부채도사식 종용기사를 보고 있노라면 그동안 김연아가 광고계약을 어떻게 했는지 모르는 기자임에 분명하다. 김연아의 대부분의 광고는 1년계약이 없고 6개월 계약들이다. 그리고 계약기간을 다시 연장하고 있었다.

6개월 단발 계약한 이유는 현재 김연아가 1년계약을 하지 않는 올림픽시즌 이전과 동일하다.

어떠한 일이 발생할지 아무도 모르는데 1년계약을 하는 건 계약을 해주는 광고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였다. 지금의 광고를 가지고 은퇴설을 유포하는 행위는 김연아의 선의가 곡해된 사례일뿐이다.

김연아의 현재 상태는 안중에도 없다. 김연아는 그동안 동계올림픽이 끝나자 마자 축하보다는 또는 행복했다는 말보다는 제일 많이 들어야 해던 말이 언제 은퇴할것인가?이다. 아무리 좋은 말도 여러번 하면 짜증스럽다.

그런데 별로 반갑지도 않는 말을 계속 들어야 한다면 아무리 속 좋은 사람이라고 화를 낼만하다. 한마디로 요즘 언론을 보면 리핏어게인 리핏어게인 무한 반복이다. 이들 기자들은 지구말을 못알아듣는 외계인들인가 가끔 궁금해질때가 있다.

금메달따고 광고를 찍으라는 어처구니 없는 기자가 있고, 금메달 땄으니 이제 공부나 하라는 기자가 있는가 하면, 이제는 광고를 조절하자 은퇴나 하라고 조장하는 기자들도 있다.


김연아의 지상최대의 목표는 올림픽에서 나가는 것이고, 올림픽에서 목표로 한 금메달을 따는 것이다. 그리고 그 목표를 이루웠다. 한마디로 100미터를 전력질주를 하고 숨도 돌이키기 전에 너 다시 100미터를 이전과 똑같은 기록이나 더 나은 기록으로 들어오라는 말이나 이제 100미터 안뛸거지라고 물어보는 것이다.

또한, 고통스럽지만 순산을 하고 나온 임부한테 둘째를 낳을 거냐? 단산을 할거냐고 물어보는것 처럼 어리석은 말은 없다.

하지만 우리의 언론들은 둘째를 낳을꺼냐 말꺼냐? 라고 물어본다. 설령 둘째를 낳지 않겠다고 했다가 낳는다면 거짓말쟁이로 몰아 붙일 태세이다. 그만 낳겠다고 한다면 배불렀구나라고 욕을 바가지로 할 준비까지 하고 있는 듯 하다.

이번 2010년 세계선수권에서 쇼트프로그램 7위를 하자 원인과 프로토콜을 분석하기 보다는 투지가 사라졌네, 배불렀네라는 류의 기사들이 남발되었다. 프리 1위를 하고, 종합 2위를 하자 아쉬운 은메달이라는 기사를 송고하기 바뼜을 뿐이다.

김연아는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산모가 출산을 하는 고통만큼 두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두려움을 이겨내고 출산을 하였다. 김연아는 올림픽이 끝나고 나서 한 말이 올림픽에서 경기가 생각보다 힘들지 않았다는 말이다. 누구나 공포로 부터 자유로워지면 공포가 공포로 다가오지 않는다. 하지만 다시 똑같은 공포를 맛보라고 한다면 이 또한 두려울수 밖에 없다. 그때는 새로운 공포가 엄습하기 때문이다.

김연아는 최소한 올림픽에 대한 개인적인 공포를 이기는 방법을 터득한 사람이다. 이럴때 해줄건 잠시 기다려 주는 것이다. 그리고 국민의 부담감으로 부터 해방되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다시 경기장에 들어선다고 했을 때 또다시 부담을 주는 냄비같은 언론과 냄비같은 국민들 시선과 싸움을 해야한다. 

또한, 자신이 이뤄놓은 최고의 정점이라고 생각하는 현재의 연기보다 더 잘할 수 있을까?라는 화두와 싸워야 한다.  완벽주의를 지향하는 김연아로써는 가장 커다란 벽이 2010년 2월의 올림픽 경기보다 잘할 수 있을까 이다.

이를 극복할 수 있다면 50%는 극복했다고 보면 된다. 또한 피겨와 떨어져 아무것도 하지 않고 빈둥빈둥 몇달이던 몇년이 되었던 지내 보는 것이다. 빙판위에 서서 연기를 하고 싶다는 심정이 김연아가 가지고 있는 모든 공포를 이기거나 즐길 준비가 되었을때, 미치도록 피겨경기를 하고 싶을 때 다시 돌아올것이다. 그렇다면 정말 피겨가 김연아 인생에 무엇이였는가? 을 알게 될것이다.

김연아가 기자들을 위해서 살아야 할 이유도 없고 국민들을 위해서 살아가야 할 필요도 없다. 우리가, 언론이, 국민들이 김연아의 인생을 대신 살아줄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그동안 김연아 스스로 자신을 위한 피겨를 했는가?를 고민했으면 한다. 즐겁지 않는 피겨를 할 이유가 없다. 오서코치가 한말 중에 김연아는 피겨를 하면서 행복해 보지 않았다는 말처럼 불행한 말은 없었다. 피겨를 할때 행복한가? 경쟁하는 피겨가 미치도록 즐거운가?

이제 피겨가 미치도록 즐거워 졌고, 행복해 져서 자신만의 피겨를 해보고 싶어 미치겠는데 은퇴드립을 하면 그 또한 웃기는 짜장이 아닌가? 

어쨌든, 모든 잡설을 떠나서 지금 필요한 건 고생한 김연아에게 휴가를 주는 방법뿐이다.

관련기사
2010/03/03 - [이슈] - 김연아 광고찍지 말라는 중앙일보는 빌게이츠에게 대학공부 다시하라는 수준
2010/02/28 - [이슈] -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2010/03/29 - [스포츠] - 김연아에 배신당한 ISU 심판들?
2010/03/31 - [스포츠] - 김연아 심판과 일본의 견제가 소설이라고?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