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축구

방전된 차두리 차범근 부자는 없었다?

 

전반 1분여가 지난 후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박주영은 나이지리아의 오른쪽 수비수를 드리블로 속이고 쇄도하는 이청룡에게 스루 패스를 했지만, 이청용의 발에 맞지 않고 골키퍼와 충돌하였다.

이청용은 부상으로 경기장 밖에 나와 부상치료를 하였다.


전반 6분 박지성은 한국 측에서 도중 차단된 볼을 끌고 나이지리아 중앙을 파고 들었지만 나이지리아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 찬스가 무위로 돌아갔다.


기성용은 골에리어 근처에서 슛을 하였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시합 시작 후 5분간을 가장 주의해야 하지만,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하고 있다.

하지만 전반 10분 경 나이지리아의 역공에 한국은 실점을 하였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나이지리아는 중앙에 스루패스를 하였고 차두리는 나이지리아의 공격수를 놓치고 말았다.


누가 봐도 나이지리아 우체를 놓친 차두리의 실책이다. 만약, 차두리가 아니고 오범석이였다면 우체 선수를 놓쳤을까? 네티즌들이 차두리를 너무 치켜세워서 차두리가 들떠 있었던 것은 아닌가?
 

또한, 차두리가 오버래핑 후 나이지리아에 의해서 커팅되었다. 하지만 차두리는 백업을 하지 않았다. 나이지리아는 차두리가 빈 공간을 침투하였다. 한국의 위기가 되었지만 나이지리아의 슛은 불발되었다.

로봇 차두리는 220v로 승압했지만, 남아공의 전력사정은 불안하다고 알려져 있다. 불안한 충전이 차두리를 혼란에 빠지게 한것인가? 오범석 대신에 차두리를 선발로 내세운 허정무 감독의 잘못일까? 아니면 허정무가 한국의 네티즌의 질책을 받지 않기 위해서 오범석 대신에 차두리를 넣은것은 차두리 아버지인 차범근이 해설로 허정무를 깔까 그런것인가?

해설 하는 차범근은 분명히 아들 차두리의 수비실책을 지적하지 않고 조정하느라 말문을 닫아 버린것인가?

하지만, 이런 논란은 부질없는 것이다. 이미 차두리는 나이지리아전의 선발 좌측 사이드를 맡은 수비수 이기 때문이다.

우체의 중거리 슛이 한국의 골대를 맞고 팅겨 나왔다. 대한민국은 지옥을 갔다고 돌아온 듯 하였다.

나이지리아의 골대 불운는 한국으로 하여금 공격적으로 방향을 전환하는데 전기를 마련하였다.

오비시 선수는 오버래핑한 이영표 선수에 반칙을 하고 경고를 받았다. 이때 센터링 한 볼이 이정수의 머리에 맞지 않고 운이 좋게 오른발 허벅지에 맞고 나이지리아 골대 좌측을 통과하여 골이 되었다.

자신의 의지라기 보다는 운이 좋았던 것이다. 운도 실력이다. 골이 나오는 장소에 이정수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그런데 이전 아르헨티나전의 박주영의 자책골이 떠오르는 것은 어쩔수 없다. 박주영의 자책골이 불가항력이였듯이 이정수의 골도 나이지리아에게는 불가항력이였다는 뜻이다. 축구신은 오묘하다.


이정수는 대한민국 선수 중 최다골인 2골을 기록 중이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이정수는 수비수 이면서 셋피스 상황에서만 2골을 성공시키는 쾌거를 이루었다. 경기의 흐름을 바꾸는데는 나이지리아의 골대 불운과 이정수의 행운에 가까운 슛이 기여한 것 같다.

41분 김정우가 공격할때 13번 아일라 선수가 반칙을 하여 좋은 셋피스 상황을 맞이했다. 하지만, 염기훈 선수가 잘 때렸지만 아쉽게 골키퍼에 잡혔다. 

후반전과 전체 평을 보고 싶다면 2010/06/23 - [스포츠] - 저변석개하는 네티즌이 무섭다, 허정무 허무축구를 벗나? 기사를 일독하기 바란다.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잘싸운 대한민국 선수 자랑스럽습니다. 특히나 마음 고생한 허정무, 박주영, 염기훈, 오범석 선수를 비롯해서 한국의 캡틴 박지성, 기성용, 이청용, 김남일, 차두리, 정성용, 김정우 등 모든 선수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네티즌이 무섭다. 원정 16강에 오른 대한민국 팀을 입에 침도 마르지 않고 칭찬을 할 것이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전을 복기해보라. 얼마나 한국 축구 대표팀을 비난하였던가? 이제 와서 같은 입으로 딴소리를 한다.

그리스 전을 치른 대표팀도 지금의 대표팀이였다. 또한, 아르헨티나전을 치를 대표팀도 다른 팀이 아니다. 이번 1대0을 지고 있었고, 골대를 맞지 않았다면 2대0으로 완패될 팀도 그때랑 다른 팀이 아니다.

간신히 비겼지만, 1대0의 빌미를 주고 어렵게 한 선수는 네티즌이 로봇이라고 입에 칭찬에 맞이 한 차두리였다. 그리고 후반 실점의 위기를 차초한 선수도 차두리였다. 차두리를 선발한 것도 허정무였다. 이제 와서 한국선수 잘했다라고 말하는 그 입들이 나는 두렵다. 언제 또 변할 지 모르니 말이다. 조변석개, 여반장이라고 한다. 그런 자의 글은 그저 감정의 배설일 뿐이다. 

그래서 축구대표팀에게 충고한다.  못할 때 비난하고, 잘할 때 쓸개도 내놓을 것 같은, 좋은게 좋은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경계하라. 제발 한국의 언론이나 네티즌의 글은 보지도 말라고.. 우리는 스스로를 반성해야 한다.


관련기사
2010/06/23 - [스포츠] - 조변석개하는 네티즌이 무섭다, 허정무 허무축구를 벗나?
2010/06/22 - [스포츠] - 오범석 네티즌 비난 도를 넘었다
2010/06/22 - [스포츠] - 스페인 온두라스, 비야 패널티킥 실축은 골키퍼 속임수 때문?
2010/06/22 - [스포츠] - 북한 대패로 본 경기 외 교훈
2010/06/22 - [스포츠] - 포르투갈 북한, 북한 대패 탄광행? 우리에게 주는 교훈
2010/06/21 - [스포츠] - 신의손 마라도나를 능가하는 브라질 파비아누, 카카 퇴장 - 월드컵 사상 최대의 오심 브라질 코트디부아르
2010/06/19 - [스포츠] - 박주영 자책골 눈물? 에 악플이 왠말
2010/06/19 - [TV&ETC] - 아르헨전 패배, 왜? 분풀이 마녀사냥 하나?
2010/06/19 - [스포츠] - 메시 상대 차미네이터 보다 이영표 기대 이유 - 한국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