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축구

골대 징크시에 운 그러나 먹거리 없었던 파라과이 일본 전

에필로그

파라과이 일본전에서 일본이 임하는 자세는 명확해 보였다.


한마디로 정리를 하면 ‘선 수비 후 역습’


일본은 그동안 상대팀보다 많은 활동량을 보였다. 하지만, 16강전에서는 전반에는 수비 진영에서 수비를 하고 미드필드를 파라과이에 내주는 전략을 구사한다.


아마도 점차 파라과이를 압박하겠다는 전략 같다.

재미있게도 파라과이나 일본은 8강에 진출한 적이 없다. 두 팀 중 어떤팀이 8강에 들더라도 자국의 처음 월드컵 8강 진출이 된다. 일본과 파라과이의 역대전적에서 일본이 한번도 진적이 없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전반 리뷰

파라이과이가 64%로 일본의 36%보다 월등한 점유율을 보여주었지만 슛팅과 유효 슛에서 일본이 앞섰다. 일본은 5개의 슛팅 중 유효 슛이 3개였고, 파라과이는 3번의 슛에 1번의 유효 슛에 불과했다.


하지만, 전반 22분 일본의 마쓰이의 20 여 미터의 중거리 슛이 골포스트를 막고 말았으니 골대 징크스가 어떻게 작용할 지 궁금해진다.


마찬가지로 파라과이는 크루즈 선수에게 결정적인 찬스가 있었지만 무위로 돌아 갔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전반 총평

만약, 일본의 오카타 감독이 작전상 활동량을 줄이고 후반을 노린 것이라면, 일본의 효과적인 경기였다고 할 수 있다.  단판승부인 16강전 부터는 후반을 제외하고 연장 30분을 더 싸워야 하며 이를 대비하지 않으면 안되기 때문이다.


한국은 16강전에 페널티킥 연습을 하기도 했었고, 2002년 히딩크도 연장전이 끝나고 이후를 준비하기 위해서 페널티킥 연습을 한 것 처럼 말이다.



하지만, 일본의 문제점은 패스 성공률 이었다. 패스 성공율에서 파라과이는 65%였고, 일본은 54%에 불과했다. 짧은 패스 성공률은 일본이 높았지만, 역습을 위한 미들 패스와 롱패스 성공률은 극히 저조했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후반 리뷰

후반들어 일본이 수비선을 미드필드까지 올리고 공격적으로 전환을 했지만, 25분이 지난후에도 이렇다할 공방전은 없었다. 보는 관중은 재미가 없는 경기였지만, 경기 당사자들과 당사국 사람들은 피가 말리는 경기가 되고 있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진 상황에서 추가시간 1분에 맞이한 일본의 토리오 선수의 철호의 기회는 발끝에 닿지 않았다. 찬스를 살렸다면 일본이 파라과이가 회복불능 상태가 되었을 것이고 일본이 8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후반 총평

정규시간이 끝난 상태에서 파라과이는 102.3km를 뛰었지만, 일본은 100.74km를 뛰었다. 일본은 이전 경기에서 110km이상을 뛰는 팀으로 호주에 이어서 2위를 기록하는 엄청난 활동량을 보여주었다.


다른 16강전 스페인과 포르투갈 경기를 보자. 스페인은 106km를 누비고, 포르투갈은 111.5km를 활동했다. 스페인이 다비드 비야의 골로 1대0으로 신승했다. 다비드 비야는 4골로 아르헨티나의 이과인과 함께 득점 공동 선수에 올랐다.

반면에 일본의 100km가 얼마나 늦춰진 경기인지를 알 수 있다. 평상시 일본의 뛴거리를 포르투갈이 하고 있었다. 이들 스페인과 포르투갈 경기는 1대0이였지만 손에 땀을 쥐게하는 흥미로운 경기였다.
 
일본이 16강에 실패한다면 활동량에서 파라과이를 압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소한 파라과이를 더 많이 뛰게 해서 후반전이나 연장전에 발이 느려진 파라과이를 공략했어야 한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연장 리뷰



연장 전반 7분 발데스 선수는 페널티 박스에서 수비를 젖치고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골키퍼 가와시마 선수의 선방에 막혔다 . 일본이 8강에 진출한다면 가와시마 선수의 선방 때문이다.
 


64%대 36%까지 점유율이 낮았던 일본은 후반부터 점유율을 늘려서 60% 대 40%까지 올렸다. 하지만, 일본의 점유율이 늘어날 수록 일본에게는 위험한 상태가 늘어났다. 수비를 올려 미드필드를 압박을 하는 동안 파라과이가 수비의 후방을 노렸기 때문이다.

연장전 후반도 어느덧 8분이 지났다. 별다른 공방전 없이 승부차기가 될 가능성이 많아졌다. 오카타 감독은 허정무 감독처럼 인터넷에서 네티즌 안티를 달고 살았다. 하지만 허정무 감독이나 오카타 감독은 아시아 최초 원정 16강을 진출시키는 쾌거를 이룩했다.

네티즌 악플러들은 뻘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지만, 만약, 일본이 진다면 일본 악플러들의 만행이 만만치 않을것 같다. 반면에 일본이 파라과이를 이긴다면 한국내의 악플러들이 허정무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팀을 공격할  것 또한 자명해 보인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승부차기 리뷰

연장전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0대0으로 끝났다. 배짱있는 골키퍼와 배짱있는 선수가 이기는 끔찍한 경기가 되고 있다. 일본과 파라과이 국민들은 손에 땀을 쥐고 있을 것 같다. 일본 골키퍼는 승부차기에 자신이 없다고 언론과 인터뷰를 하였다. 이운재 같이 영웅이 탄생할 것인지 누가 영국의 베컴이나 프랑스의 트레제거 선수가 될것인지 ,보는 사람은 흥미롭지만 차고 막는 선수들의 심정은 어떨지 모르겠다.  하늘이 파라과이를 선택할 것인지 일본을 선택할 것인지 알 수가 없다.

2002년 승부차기에서 홍명보 선수는 황선홍 선수가 실수하기를 바랄만큼 힘들다고 했다.
일본의 3번째 키커 고마노 유이치 선수의 킥은 골대를 맞고 말았다. 그리고 마지막 파라과이 키커인 카도조 선구가 성공시켜 일본의 마지막 키커는 차보지 못하고 5대3으로 파라과이가 승리해서 파라과이 최초 8강에 진출하게 되었고, 일본은 아쉽게 16강에 만족해야 했다. 일본의 골대 징크스는 승부차기에도 나타나고 말았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경기 총평


일본은 자신의 색갈을 보여 주지 못하고 패해서 일본에서는 침통할 수 밖에 없겠다. 오카타 감독과 고마노 유이치 선수가 안타깝기 그지 없다.  그래도 한국 국가대표팀과 허정무 감독이 한국의 악플러들에게 시달리지 않게 되어서 다행이고, 일본이 한국을 넘어서는 것을 보지 못하는 글쓴이 또한 안심이다.

한국악플러 보다 강한 일본 악플러 때문에 고마노 유이치, 오카타 다케시가 걱정 된다

사촌이 땅을 사도 배가 아픈데 일본이 한국보다 앞선다는 것은 감정적으로 용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차범근 해설이나 캐스터도 마음이 비추는것 같다. 일본의 겉다르고 속다른 <혼네>를 배워야 하지 않을까 한다. 한국인의 문제점은 너무 표정에 표가 난다는 것이다. 물론, 글쓴이도 마찬가지이지만 말이다.


고마노 유이치 선수가 실축하고 고국에 돌아갔을 때 따스하게 맞이해 준 프랑스의 트레제거가 되기를 바란다.
 

기록에서 보는 것처럼 고마노 유이치 선수는 최선을 다해서 경기장을 누볐다. 그래도 사무라이와 가미가제를 들먹이며 고마노 유이치 선수와 오카타 다케시 감독을 공격할 것이 뻔하다. 그러니 걱정된다.

어쨌든, 석패한 일본에 위로를 보내며 8강에 진출한 파라과이에 마음속 깊이 축하를 보낸다.


관련기사

2010/06/26 - [스포츠] - 일본 16강 진출은 한국 월드컵 단독개최 호재 - 덴마크 일본
2010/06/23 - [이슈] - 월드컵 16강, 악플들, 이외수가 떠올랐다

2010/06/29 - [스포츠] - 김남일 부인 김보민 댓글들 용감함에 경의를..
2010/06/28 - [이슈] - 남아공월드컵 망친건 심판이 아니다 주범은 따로 있다. - 독일 잉글랜드, 아르헨티나 멕시코 오심
2010/06/28 - [TV&ETC] - 온유,윤종신 나이지리아전 못본 건 KBS 때문..
2010/06/27 - [스포츠] - 허정무 눈물 죄송할 것 없다. 당신들은 영웅이다
2010/06/27 - [이슈] - 8강 진출 실패 가장 슬픈이는 따로 있다?
2010/06/27 - [스포츠] - 대한민국이 우루과이 보다 나은 10가지 - FIFA 공식 기록
2010/06/24 - [이슈] - 월드컵병역혜택, 시크녀 김연아도 한마디 ?
2010/06/23 - [스포츠] - 조변석개하는 네티즌이 무섭다, 허정무 허무축구를 벗나?
2010/06/14 - [TV&ETC] - 남자의 자격, sbs 독점중계 비판 자격 있나?
2010/06/07 - [이슈] -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