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ETC

연예계 불미스런 사건 뒤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

 

한동안 동이 폭행 사건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동이 폭행사건 검색어를 보았을 때 동이 촬영장에서 배우들이나 스텝 중에서 또는 촬영관계자와 주위의 일반인들과 폭행이 오간 줄 알았다. 하지만, 내용을 살펴보니 동이에 출연한 배우 두 명이 주점에서 만나 폭력이 오고갔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해당사자 간에 진술이 다르다. 한쪽은 폭력을 행사했다고 하고, 다른 한쪽은 폭력은 있을 수 없다고 한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진실 찾기에 골몰하는 것 같다. 공인으로서 불미스런 일을 한 것에 사과하라는 내용도 있다.


글쓴이는 동이 폭행 사건에 별로 관심이 없다. 배우는 직업으로서 배우이고, 나오면 평범하지는 않지만 시민으로서 돌아오는 것이다. 배역 속에서 악역이 현실세계에서도 악한이 아니고, 성인군자나 주인공역을 하는 배우가 현실세계에서 성인군자나 주인공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같이 출연한 배우들이 폭력사건에 연루되고 난 후 촬영에서 어떻게 서로 대사를 맞춰갈까 궁금하기는 하다. 어린이들이라면 싸우면서 친해진다고 하지만, 일에서는 둘 간에 앙금이나 사심이 없이 일을 해주길 바랄뿐이다.


공인으로써 불미스런 일을 했으니 어쩌면 동이에서 낙마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네티즌들은 이들에게 동이에서의 하차를 이야기 할 지도 모르고, 일부는 하차를 언급하기도 한다.


배우들이나 가수나 연예인들이 공인의 대접을 받는 이유는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살고 있기 때문이다. 몇몇은 안티도 일종의 인기라고 안티 때문에 밥벌이를 하는 경우도 있다. 밉상 연예인들은 일반 대중의 욕하는 재미로 필요한 존재들이다, 그래서 연예인들이 설정을 하는 경우도 있고, 실제 성격이 개차반이지만 시대를 잘 만나 인기를 구가하는 경우도 있다.


연예인들이 공인인 또 다른 이유는 공공재인 공중파 주파수나 케이블 채널을 소비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준 공인들인 연예인들은 대중의 인기가 사라지면 대중을 상대로 밥벌이는 할 수 없지만, 꼬리표처럼 공인이란 타이틀은 영원히 지속이 된다.


최근 불미스런 루머나 폭력, 도박, 학력문제, 병역문제, 표절사건 등 연루되어 있는 연예인들이 손으로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렇지 않고, 권력에 의해서 어쩔 수 없이 생존이 걸린 밥벌이를 못하게 되는 윤도현, 김제동, 진중권, 김미화 등 경우도 많다.

재미있는 건 권력에 찍힌 연예인들은 권력이 바뀌기 전에는 대중으로부터 격리가 되지만, 개인적인 불미스런 일에 연루된 자들은 자숙이라는 미명하에 시간이 지나면 다시 대중의 품으로 돌아오거나 그렇지 않다면 나는 아무런 죄가 없고, 오히려 피해자라는 식의 억울하다는 배째라 정신으로 무시하는 경우도 있다.


입에 담기도 싫지만, 많은 사람들은 누구는 어디에 속하고 누구는 누구 때문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당사자들인 그들의 속을 들어가 보지 않았으니 알 수는 없지만, 배째라 정신을 발휘하는 일부는, 대중의 분노는 일시적인 소낙비처럼 지나가거나 한국인 특유의 냄비근성이 있어서 지나고 나면 잊혀 진다고 생각을 한다.


그리고 실제로 잊혀지고 또다시 언제 그랬냐는 듯이 특정한 배역이나 노래를 가지고 화려하게 부활을 하고 대중은 환호를 하고 용서가 되었다고 스스로 결정하고 추인한다.


그런데 아무리 대중이 원한다고 해도 방송에 출연할 수 없는 사람이 있고, 대중이 원하지 않는데, 대중이 원해서라는 명분으로 무대포로 자리를 꽤차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이를 결정하는 자는 담당 PD도 아니다. 불미스런 사건에 연루된 자나 보이지 않는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자의 방송출연 가부는 PD 보다 위선에서 결정을 한다. 물론, 자발적으로 담당 PD들이 자신의 안위를 위해서 지위를 이용해 출연을 막는 경우도 많지만 말이다. 한마디로 자신도 찍히기 싫다는 것이다.


사적이익에 충실한 자는 자리를 지키는 듬직함(?)과 복귀속도가 빠르고, 공익에 충실하고, 특정 개인의 사적 감정에 찍힌 자는 복귀는 꿈과도 같다.


어떤 이유에서 던 출연가부 공통점은 “대중(시청자)이 원해서“이지만, 철저히 ”대중을 무시한다“는 점이다. 이들에게는 대중은 우매하니 철저히 이용대상일 뿐이다.


사실 대중은 우매할 때도 있고, 대중은 우매하지 않을 때도 있다. 단지 특정 대중 그들 간에 약간의 경계만이 있을 뿐이고, 또는 서로 다른 기름과 물 같은 이질적인 대중인 경우도 많다. 아주 가끔은 물과 기름 같던 이질적인 대중이 하나로 합쳐지는 경우도 있지만 말이다. 한마디로 사안에 따라 융합되기도 하고 기름과 물과 같이 따로 일 때도 있다.


우리가 분노해야 하는 대상은 사건을 일으킨 개인이 아닌 시스템처럼 고착화된 구조이다. 또한, 잘못된 비난과 비판으로 인해 불미스런 사건은 언제든지 일어 날 수 있다. 사건을 해결하는 방법에 따라 후속적이 사건이 지속적으로 나오는가? 아니면 비슷한 유형의 사건이 덜 나오게 되는 것이다.

사건을 일으킨 개인을 비판하고 비난하는 것은 가장 하책에 속한다. 그리고 가장 쉽기도 하지만, 계속 같은 일을 반복해만 한다. 그 배후에 숨어 있는 보이지 않는 손에 움직이는 시스템에 메스를 데야 한다. 보이지 않는 손에는 우매한 대중이 될 수도 있고, 방송국의 관리자자나 언론이 될 수도 있다.


막장드라마를 만들게 하고, 역사를 무시하는 사극을 만들게 하고, 천사표 드라마를 만들게 한 이도 소비하는 대중이다. 또한 작가들이나 제작자들이나 언론이 대중을 무시하게 한 것도 대중이다. 그들에게는 한없이 대중은 무시의 대상이고 이용의 대상이기 때문이다. 소비하는 대중이 또는 다수가 깨어 있다면, 우리는 정치를 떠나 보다 좋은 연예인과 보다 좋은 기자들과 보다 좋은 작품들을 볼 수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2010/07/09 - [시사] - 이귀남 법무장관 트위터 번개 비용 누가 냈나?

2010/07/08 - [TV&ETC] - 구미호 여우누이뎐, 구미호보다 인간이 무서운 납량극
2010/07/08 - [TV&ETC] - 동이.장희빈 죽이고 주인공도 죽이는 못된 사극
2010/07/07 - [스포츠] - 김연아 갈라곡 논란 될것없다. 무소 뿔처럼 가라
2010/07/07 - [TV&ETC] - 구미호 여우누이뎐, 동이보다 100배 나은 누이 이야기
2010/07/07 - [TV&ETC] - 납량 단골 구미호 지금도 우리와 살고 있다 - 구미호 여우누이뎐
2010/07/05 - [역사이야기] - 김수로 가야 아닌 구야국 건국시조
2010/07/02 - [TV&ETC] - 네티즌 김수현 비난이 부당한 이유
2010/07/01 - [이슈] - 박용하 고양이 보다 못하지 않았을까?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