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삼국사기 신라본기 진평왕조에 나오는 기사  일부이다.
 
진평왕 9년(587) 가을 7월에 대세(大世)와 구칠(仇柒) 두 사람이 바다로 떠났다. 대세는 나물왕의 7세손 이찬 동대(冬臺)의 아들로, 자질이 뛰어났고 어려서부터 세속을 떠날 뜻이 있었다. 승려 담수(淡水)와 사귀며 놀던 어느날 말하였다. 이 신라의 산골에 살다가 일생을 마친다면, 못 속의 물고기와 새장의 새가 푸른 바다의 넓음과 산림의 너그럽고 한가함을 모르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나는 장차 뗏목을 타고 바다를 건너 오월(吳越)에 이르러 차차로 스승을 찾아 명산에서 도를 물으려 한다. 만약 평범한 인간에서 벗어나 신선(神仙)을 배울 수 있다면, 텅 비고 넓은 허공 위를 바람을 타고 훨훨 나를 터이니 이것이야말로 천하의 기이한 놀이요, 볼만한 광경일 것이다. 그대도 나를 따를 수 있겠는가? [그러나] 담수는 이를 기꺼워하지 않았다. 대세는 물러나와 다시 벗을 구하였는데, 마침 구칠(仇柒)이라는 사람을 만났다. 그는 기개가 있고 절조가 뛰어났다. 드디어 그와 함께 남산의 절에 놀러 갔었는데, 갑자기 바람이 불고 비가 와 나뭇잎이 떨어져 뜰에 고인 물에 떠 있었다. 대세가 구칠에게 말하였다. 나는 그대와 함께 서쪽으로 유람할 마음이 있는데, 지금 각자 나뭇잎 하나씩을 집어 그것을 배로 삼아 누구의 것이 먼저 가고 뒤에 가는 지를 보자. 조금 후에 대세의 잎이 앞섰으므로 대세가 웃으면서 “내가 [먼저] 갈까 보다.”고 말하니, 구칠이 화를 발끈 내며 말하기를 “나 또한 남자인데 어찌 나만 못 가겠는가!” 하였다. 대세는 그와 함께 할 수 있음을 알고 자신의 뜻을 은밀히 말하였다. 구칠이 말하기를 “이는 내가 바라던 바였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서로 벗삼아 남해(南海)에서 배를 타고 가버렸는데, 후에 그들이 간 곳을 알 수 없었다.
 
<대세(大世)> 이름은 순한글식으로 <큰누리>가 된다.
대세의 아버지인 이찬 동대가 신라에 이름을 떨쳐 날리라는 의미로 지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대세는 어려서 부터 <신선의도>를 배우고자하는 뜻이 있어서 좁은 신라를 벗어나 오월(중원)으로 가서 선도를 깨우치고자 하였다. <일엽편주>에 몸을 실어 바다를 건너 중원으로 가서 새로운 도를 깨우치고자 했다.  그러나 그와 더불어 할 사람이 없었다. 
 
처음 대세가 같이 일을 도모하고자 한  자는 승려 <담수>였는데 담수는 선종보다는 불법(法)에 뜻이 있어 쉬이 대세와 같이 하지 않았다.
 
이에 비해 구칠은 친구따라 강남가듯 대세와 함께 선도를 깨우치고자 동무를 하여 중원으로 갔다. 하지만 대세와 구칠은 그 후 행적이 묘연하고 어디를 갔는지 알 수 없다고 하였다. 이 기록은 대세와 구칠의 뜻을 이루었다는 표현 같다. 남해로 해서 중원으로 갔을 수도 있고, 배가 난파되어 바다에 빠져죽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들은 큰뜻(대의)을 세우고 세를 얻어 실행을 했음을 알 수 있다.
 
정치권에서 대의가 있은 연후에 대세(大勢)라는 말을 하거나 대세를 따르기 보다 대의(大義)를 따르면 대세는 저절로 오는 것이다라는 말을 들었을때 문뜩 든 생각이 삼국사기에 <대세>라는 놈에 관한 이야기가 있었는데.. 대의니 대세니하는 이야기보다는 대세의 행적을 살펴보면 대세와 대의가 어떤것인가 알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대세에 관한 기록을 써본다.
 
승려 담수의 대의나  대세나 구칠의 대의는 서로 달랐을 것이다. 그러니 그들의 행위자체도 달랐을 것이다. 그러나 승려 담수나 대세가 궁극에 도달하는 목적은 같았을 것이다. <해탈>과 <신선>처럼 겉보기에는 서로 다를것 같으면서도 궁극의 끝은 개개인 자신들의 깨달음이지 않을까 한다.
 
정치집단에서도 마찬가지로 각자의 대의를 가지고 정치행위를 하는 것이 아닐까?
어찌되었던 궁극에 이르는 길이야 국민들이 잘먹고 잘사게 하는 것이 목표이겠지만 말이다.
 
 
대의를 따를 것인가? 대세를 따를 것인가?
 
 
정치권에서 대세(大勢)란 일반적으로 커다란 세력을 뜻한다. 이 말에는 <뜻을 같이하는 세력>이란 표현을 감추고 있다고 봐야 한다. 대세만 있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대의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 대의를 바탕으로 하지 않은 대세란 단지 권세만을 누리려는 모리배에 지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대세란 명분(대의)는 없고 자신의 이익에 충실하고 야합하는 세력집단을 뜻하는 부정적인 수사로 사용되기도 한다. 
 
대의를 이루기 위해서는 세력이 있어야 한다. 세력이 없는 대의는 공염불이다. 반대로 세력이 작은 집단은 상대정파는 세력은 있의되 대의는 없다고 주장을 한다. 그래서 대의가 있는 자신들에게 대세가 될것이라고 주장한다.
 
<대의>란 명분이고, 대세는 기존권력을 말하거나 작은 세력이 큰세력보다는 명분이 있으니 세력에 영합하지 말고 명분을 따르는 것이 올바르다는 역설의 표현일 것이다.
 
모든 재정파는 자신만이 대의가 있고 대세도 있다고 말하거나 자신들이 명분(대의)가 있으니 대세를 만들수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반대로 커다란 세력은 자신의 대의(명분)이 있기 때문에 이미 대세를 이루었다고 이야기를 한다. 이를 두고 한마디로 설명하면 현재 세력을 만들었던 만들지 못했던 자신들에게 명분(대의)가 있는 말이 되는 것이다.
 
세력을 이룬 한쪽은 <완성형>이고 세력을 이루지 못한 집단은 <미래형>이란 차이가 있다. 아직 자신의 집단에 소속되지 않는 부동층들에게 자신들에 속하기를 원하는 것이다. 어찌보면 대세니 대의니 하는 말은 자신들의 처지가 완성형같으면서도 완성되지 않았고, 미래형 같으면서도 미래형이 아닌 어정쩡한 자신의 처지를 말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현재 <대의(大義)>란 무엇인가? 요즘은 대의보다는 시대정신이란 말을 하기도 하는데 현재의 시대정신은 무엇인가?
 
최근에 학력위조 논란이 있다.  그런데 어떤이(심형래,이현세,이창하)는 용서가 되고 어떤이(김옥랑,신정아,윤석화,정덕희)는 용서가 되지 못한다.. 그들에 어떠한 차이가 있을까? 대세를 만든쪽은 용서가 되고 대세를 만들지 못한 쪽은 용서받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공교롭게도 잘잘못에 관계없이 용서가 되는 쪽은 남성쪽이고, 용서되지 못할 자는 여성쪽인 것도 아이러니 하다.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반패미즘의 일환인가?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01-27 15:58
Yesterday30
Today17
Total978,990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