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현재 블로거 뉴스의 최대 문제점은 <블로거 기사>의  노출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현재 : 4시간 노출)
 
시간과 정열을 낭비하면서 열심히 정보를 찾고 글을 쓰고 나서 블로거뉴스에 노출되고 일정한 추천을 받더라도  아주 작은 시간이라면 그 누가 글을 열심히 쓰겠는가?
 
충분한 시간을 확보해 주어야 한다. (최소한 글을 쓴 후 미니엄 12시간 ~ 하루(24시간)정도)

 
시간대별 기사송고의 절대적인 숫자의 차이가 있다. 하루에 수백 수천개씩 올라오는 기사중에서 순위를 메겨야 하는 <관리자>의 애로사항 인 문제는 24시간을 노출했을시 이미 순위를 점령하고 있는 블로거뉴스에 가려 후순위가 노출되는 가능성이 줄어든다.
 
그래서 나온 <다음블로거 관리팀>의 대안이 <노출시간>을 줄이고, 카테고리별 배분점수제로 실시간 순위를 선정한 것 같다.

 
현재 실시간 인기뉴스는 카테고리에 따라 배분점수가 다른 듯 하다.
 
 
그렇다고 해서 꼭 카테고리별 점수차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인기뉴스>에서도 어떤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는 듯 하다.
 
예를 들어 <시사>와 <스포츠>에서 시사는 점수가 높더라도 순위가 낮게 책정이 되고
<스포츠>나 다른 카테고리는 <낮은점수>임에도 불구하고 <시사>카테고리 뉴스보다 높은 순위에 책정이 된다.
또한, <황금펜>에 따라 배분점수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도 배분점수가 있는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적도 있다. (확인해 본적은 없다)
이는 가장 많은 글이 올라오는 <시사>와 다른 카타고리의 형평성에 따른 고육지책으로 충분히 다음블로거관리팀이 고심한 흔적이 보이는듯 하다.
 
문제는 <실시간 인기뉴스>에 대한 신뢰도를 잃어버린다는 것이고 열심히 글을 쓴 사람들로 하여금 허탈하게 만들어 "기사(글)을 쓰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들게 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수 많은 글 중에 <다음 블로거 관리팀>이 선정한 <베스트 기사>에 노출되지 않는다면 아무리 인기가 있고, 조회수가 많다고 하더라도 수명시간 4시간의 <단명 기사>로 버려지는 것이다. 물론, <추천>이 많으면 그날의 <인기순위>에 들어갈 수 있다. 문제는 <베스트 기사>나 <이슈트랙백>에 걸리지 않는다면 노출시간에 따른 조회수와 추천수 감소는 불가분의 관계이고 인기순위에 진입한다는 자체가 무리수 일 수 밖에 없다.

 
지금의 불합리한 <실시간 인기 뉴스>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다면 일반 블로거 기자들이 느끼는 감정은 <베스트기자>들의 잔치로 끝나는 것이고 <다음블로거 관리팀>의 처분만 기다리는 <죄수>와 같게 된다.
 
대안은 실시간 인기뉴스를 카테고리별 분류를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처럼 4시간 노출로 허망함을 맛볼 필요도 없고 카테고리별 불이익도 살아질 것이다.
 
2. 실시간 인기뉴스에 카테고리별 <인기순위>가 필요하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배분점수>로 해결해서 순위가 엉키는 것을 방지할려면 <카테고리>를 종합/시사/문화.예술/영화.책/IT 등 으로 나눠서 따로 따로 선정을 한다면 순위가 엉키는 것도 방지할 수 있고 <시사>에 비해 노출될 가능성이 없는 별도 <카테고리>를 둠으로 같은 카테고리내애서 순위가 선정이 되어 합리적으로 노출이 될 수 있다.
 
카테고리별 인기순위를 두면 현재 4시간 미만인 노출시간도 더 늘릴 수 있고, 카테코리별 노출 차별도 사라질 것이다.
 
또한, 현재의 <인기뉴스>에서 카테고리별 일자별/주별/월별 순위를 두는 것도 고려해 볼만하지 않을까 한다.
 
다음측의 합리적인 개선방안이 나오길 촉구한다. 
다음 측에서 이미 알고 있을텐데 하면서 스스로 개선 방안이 나오겠지 하루 하루 기다리다 열받은 갓쉰동 씀 
 
(다음에 찍히면 안되는데..총대 맵니다 ㅠ.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u stevia side effects 2011.10.30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So let's be honest with ourselves and not take ourselves too serious, and never condemn the other fellow for doing what we are doing every day, only in a different way.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nu stevia side effects, do you?

  2. BlogIcon francaise 2012 2011.12.30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Superb! Generally I never read whole articles but the way you wrote this information is simply amazing and this kept my interest in reading and I enjoyed it. You have got good writing skills.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francaise 2012, do you?

  3.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인 그래서 진짜로 무언가일 이 화제를 나가 나를 생각하는 결코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당신 발표 그러나 나와 쉬운 찾아내십시오. 그것은 저를 위해 너무 복잡하고 아주 넓게 보인다. 나는 당신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10-19 20:38
Yesterday11
Today16
Total977,406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