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선덕여왕

드라마 선덕여왕, 문무왕비 발견을 예견하다?


혁거세 유언비 하반부


실성왕 말년 412년에 고구려의 지원을 받은 눌지가 반란을 일으켰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눌지가 반란을 일으키는 와중 실성이 궁성에서 혁거세의 유언비를 가지고 도망을 치다가 비(碑)가 절벽 아래로 떨어졌지만, 앞부분만이 발견되어 전해지고,  뒷부분은 200년 동안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덕만은 좋게 말해서 '꾀'를 내고, 나쁘게 말해서는 '비문조작'을 통해서 자신이 <개양자>라고 선언한다. 그 후 덕만은 공주의 신분을 회복하고 미실과 본격적인 정치력 대결을 벌린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드라마 선덕여왕이 예언이라도 한것처럼 조선 후기 정조 1796년에 발견되었다, 다시 사라져 발견되지 않던 문무왕비문이 2009년 드라마 선덕여왕처럼 <200여년> 만에 발견되었다.

2009년 발견된 문무왕비 상단부

다른 점이 있다면, 드라마상에서는 혁거세 유언의 <후반부>가 사라졌다가 발견(?)된것이고, 현실에서는 문무왕비는 전반부가 발견되었다. 이를 보면 선덕여왕의 지기삼사의 또다른 예지력인가? 아니면 데자뷰인가?

문무왕비는 1796년 발견될 무렵 탁본이 되어 청나라 <해동비고>에 실려 내용은 이미 알고 있었다. 하지만, 해독을 할 수 없는 부분이 몇군데 있는데 현대의 과학기술로는 탁본으로 읽히지 않는 부분까지 읽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역사학계는 흥분하고 있다.

문무왕비의 탁본에 의하면 김씨계의 출자를 기록하고 있는데 김씨 조상을 "제천금(김)인인 흉노의 휴(포)도왕인 김일제로 본다"는 것이다.

하지만 법흥의 이름은 원종이고 책부원귀(구)에 하면 성은 <모>이고 이름은 <태,진>라고 기술 되어 있다.

자신들의 출자를  김일제와 연결한 때는 법흥왕 이후 시기가 아닐까 한다. 김씨의 <김진평>이 최초 기록이다.

어찌되었던, 문문왕비 발견된 곳도 공교롭게도 수돗가와 우물(나정)이라는 물이 있는곳이란 공통점이 있다. 또한, 문무왕비가 세워진 곳은 선덕여왕이 죽으면서 자신을 묻어 달라는 낭산의 아래인 사천왕사이다. 도리천은 불국을 수호하는 사천왕이 사는 곳의 위에 있다

경주 사천왕사터 (야산이 낭산이고 정상에 선덕왕릉이 있다)

문무왕은 자신의 시신을 화장하고, 동해 바닷에 뿌려 신라를 지키는 수호신이 되려고 했다. 그러니 문무는 현실의 불국정토인 신라의 수호신이 되고 싶었던 것이다. 또한, 문무는 수미산을 지키는 사천왕사를 만듬으로 해서 신라를 완벽한 불국정토로 완성한 것이다.

 
덕만의 어머니는 마야인데, 마야는 불교에서는 석가모니의 어머니이다.  도리천(수미산)은 제석천인 불타가 사는 곳이다.

그래서 덕만은 수미산인 도리천에 자신을 묻어 달라도 한것이다. 그러니 덕만은 죽어서도 부처가 된다는 뜻이다. 살아 생전에도 덕만은 부처가 되고 싶어했고, 당시에 왕즉불인 부처이며, 제석천이였다. 죽어서도 수미산에 묻혀 불타가 된것이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천왕사 문무왕비 귀부

실제 신라는 왕이 부처라고 생각을 했었다. 재밌게도 신라의 수도인 경주(서나벌)은 사방이 산으로 막혀있다. 그리고 그 중앙에 반월성과 덕만이 묻힌 낭산이 있다. 그러니 왕이 거하는 궁성이 수미산이고, 죽어서 수미산은 낭산이 도리천인 것이다.

신라의 왕들은 불교를 수입하고 끊임없이 자신들의 자식들에게 불교 관련 이름들을 만들어 준다. 금륜, 동륜, 은륜, 구륜, 용수, 용춘, 마야, 비담, 승만, 덕만, 시호도 법흥, 진흥, 진지, 진평, 선덕, 진덕 등 이다. 불교를 공인한 법흥이전 자비, 소지도 불교적인 냄새가 심히 난다. 불교를 수입한 나라치고 신라만큼 불교에 심취한 나라도 없다. 

신라의 통치수단으로 불교를 선택하였다는 뜻이다. "늦게 배운 도둑이 밤새는 줄 모른다"는 건 신라를 두고 말하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