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

'대량원군' 신라 후손, '김치양' 금태조 아골타 선조?


대량원군(현종)

KBS 천추태후에서 목종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대량원군은 왕욱의 아들이다. 왕욱은 태조 왕건의 아들이다.

그런데 드라마 천추태후에서 경주원군으로 나오는 왕욱의 어머니는 신라 마지막 왕인 경순왕의 조카가 된다.

“지금 왕께서 나라를 나에게 주었으니 이는 큰 것을 주신 것입니다. 바라건대 [왕의] 종실과 혼인을 맺어 장인과 사위의 우호를 영원히 누렸으면 합니다.” [경순왕이] 대답하였다.

나의 큰아버지 잡간(迊干) 억렴(億廉)은 지대야군사(知大耶郡事)인데, 그 딸자식은 덕과 용모 모두 뛰어났으니
이 사람이 아니면 집안 살림을 갖출 수가 없을 것입니다.”
태조가 마침내 그를 아내로 삼아 아들을 낳으니 이가 현종(顯宗)의 아버지로, [후에] 안종(安宗)으로 추봉되었다. 경종(景宗) 헌화대왕(獻和大王) 때 이르러 정승공의 딸을 맞아들여 왕비로 삼고 정승공을 상보령(尙父令)으로 봉하였다.
공은 978년 송(宋)나라 흥국(興國) 4년 무인에 이르러 죽었는데, 시호를 경순(敬順)<또는 효애(孝哀)라고도 하였다.>이라 하였다. - 삼국사기 신라 경순왕 935년


또한, 경순왕의 딸은 고려 5대왕인 경종의 제1 왕비인 헌숙왕후가 된다. 드라마 상에서는 나오지 않지만,975년 5대 경종(955년생)이 21살에 아버지 4대 목종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다. 이때까지 경순왕은 살아 있었다.

 

그러니 만약 경종이 헌숙왕후 사이에서 아들이 있었다면, 935년 신라가 멸망한 후 40년만에 신라왕의 피가 썩인 왕이 태어나는 것이다. 하지만, 헌숙왕후는 아들을 생산하지 못하였다. 그래서 경종은 헌애왕후의 오라버니인 6대 성종에게 왕위를 물려준다. 채시라가 열연하고 있는 천추태후인 헌애왕후(964년생)는 경종의 3번째 왕후이고, 4번째 왕후는 천추태후의 동생인 헌정왕후는 경종이 죽은 후 경주원군인 왕욱과 사통하여 대량원군(현종)을 낳는다.

고려 8대 현종 계보도


삼국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왕욱의 어머니는 경순왕의 백부인 억렴의 딸인 신성왕후이다. 왕욱(왕건/신성)의 아들인 대량원군(왕욱/헌정)은 드라마 천추태후와는 다르게 강조에 의해서 목종이 폐위되고, 1008년 18세에 고려 8대 왕위에 오른 현종이 된다. 이후 고려의 왕들은 현종의 피를 이어 받았으니 실질적으로 신라의 왕통이 고려의 핏속에 녹아 든것이다.

김치양

부계로는 보이지 않던 고려의 왕통이 모계로 거슬러 올라가면, 고려속에 신라가 숨쉬고 있는 것이다. 신라는 935년에 멸망이 되었지만, 실제는 고려속에서 신라가 살아 있었던 것이다.

반면에 백제의 왕가는 고려에 녹아나지 못했다. 후백제의 왕인 견훤의 출자는 신라의 진흥왕의 아들인 구륜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후백제를 자처한 왕이 신라 왕손의 후손이라니..

만약, 견훤이 진흥왕의 아들인 구륜의 후손이라면, 당연히 왕인 진흥왕부터 세계를 만들었을 것이다. 그런데 견훤은 구륜을 자신의 선조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구륜은 동명이인이라고 보는게 합리적이다.  


사극 천추태후에서는 김치양을 마의태자의 후손으로 후신라를 찾으려는 인물로 설정하였다. 또한, 김치양이 반란을 일으키고, 강조가 반란을 진압하고 김치양과 천추태후의 아들인 황주원군이 여진으로 들어가 완안부의 시조가 되며, 100년후 김치양의 후손인 아골타가 1115년 금을 개국하는 것으로 설정하려는 듯 하다.

반면에 고려사의 기록으로는 황주원군으로 설정된 인물의 이름은 알려지 있지 않고, 강조에 의해서 죽임을 당한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예종 10년(1115) 3월조에 보면 이런 기사가 나온다. '이달에 생여진 완안부의 아골타가 황제를 일컫고 국호를 금이라 했다. 혹은 말하기를 ‘옛적 우리 평주(平州) 승(僧) 금준(今俊)이 여진에 도망해 들어가 아지고촌(阿之古村)에 거주했으니 이가 금의 시조다’라고 하며 혹은 말하기를 ‘평주 승 김행(金幸)의 아들 극기(克己)가 처음에 여진의 아지고촌에 들어가 여진의 딸에게 장가들어 아들을 낳으니 고을(古乙) 태사(太師)라 하고 고을이 활라(活羅) 태사(太師)를 낳고 활라가 아들이 많아 장자를 핵리발(劾里鉢)이라 하고 계자(季子)를 영가(盈歌)라 했는데, 영가가 웅걸(雄傑)이어서 중심(衆心)을 얻었다. 영가가 죽자핵리발의 장자 오아숙(烏雅束)이 위를 이었고 오아속이 졸하매 아우 아골타가 섰다고 한다 -고려세가 예종 10년 1115년

 

금태조 아골타 계보도


1107년(예종 2년)에 별무반이라는 특수 부대를 이끌고 여진 정벌군의 원수(元帥)가 되어 부원수 오연총(吳延寵)과 17만 대군을 거느리고 여진족을 정벌하여 9성을 쌓고, 재침하는 여진을 평정하여 1108년(예종 3년) 개선하였다. 그때 여진 5천 명을 죽였고, 130명을 생포하였다. -고려세가 예종 3년

여진 사신이 고려에 와서 ‘옛날 우리 태사 영가께서 일찍이 말씀하시기를 우리 조종이 대방(고려)에서 나왔으니 자손에 이르러서도 의리상 귀부함이 마땅하다’고 했고 지금 태사 오아속도 역시 대방을 부모의 나라로 삼나이다. -고려세가 예종 4년 1109년

동여진과 고려와는 수시로 전쟁을 하였지만 흥미롭게도 아골타가 여진을 통합하고, 금을 세운후 고려는 금과는 별다른 전쟁이 없었다. 

 KBS 역사스페셜에서 금의 태조인 완안부 아골타의 선조를 신라의 마의태자의 아들로 연결하려는 듯 하다. 역사스페셜을 시청하는데 도움이 되었음 하는 바람에서 이기사를 송고한다.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해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