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IN드라마/선덕여왕

선덕여왕, 기유년 미실의 난과 죽음, 극중 리얼리티 ZERO

그동안 기다리던 선덕여왕에서 미실이 난을 일으켰다. 미실의 난은 칠숙의 난이 될수 없음을 드라마 선덕여왕의 극중의 전개상황으로 있을 수 없다는 증거들을 제시하였다. 극중의 리얼리티에 관한 내용이다. 그런데 드라마 선덕여왕 제작진의 일원중에 한 사람이 언론을 통해서 미실의 난이 631년의 칠숙의 난을 모티브로 만들 수 있다는 기사를 내 놓았다.

그래서 미실의 난이 칠숙의 난이 된다면 기다리고 기다리던 김춘추와 문희의 결혼에 관한 에피소드 중 김유신 감독, 연출, 주연의 김춘추는 내품에 <문희의 불쇼>는 나올수 없다고 친절히 설명하였다. 한마디로 극중에서 정상적인 리얼리티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뜻이였다. 문희불쇼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다면 2009/07/23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공주시절 덕만이 엮어준 김춘추와 문희 기사를 참조하기 바란다.

기유년 미실의 난


그런데 드라마 선덕여왕은  미실이 진평을 겁박해서 덕만의 추포령과 위수령. 위국령(계엄령)을 발동 포고문에서  미실의 난이 일어난 때를 알려주었다. 참으로 궁금했는데 예상을 벗어나지는 않았다.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는 이유는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나 화랑세기의 기사를 한번도 정확히  지킨때가 없는 사극이기 때문이다. 사극을 빙자한 현대 정치비판극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정치이야기를 하면 안된다.


선덕여왕에서는 덕만과 천명이 태어난 때를 <임술년>이라고 했다. 임술년은 602년으로 진평왕 24년에 해당한다. 진평왕은 15세 경에 왕위에 올랐다는게 정설이다. 선덕여왕이 모본으로 삼고 있는 화랑세기에는 진평왕은 13세에 왕위에 올랐다고 한다. 임술년인 602년이면 진평왕은 37~39살이 된다.

하지만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미실일파에 의해서 579년 진지왕(금륜)을 폐위시키고, 동륜태자의 장자인 백정을 왕위에 올렸다고 했다. 또한, 이듬해 덕만과 천명이 쌍둥이로 태어났다는 기준년이 된다. 그러니 덕만과 천명은 580년 생이 된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강조한 임술년과는 22년의 차이가 난다. 아마도 드라마를 보신분은 어출쌍생, 성골남진을 귀가 따갑게 들었을 것이고, 덕만이 태어난 때가 <임술년>생이란 소리를 수도 없이 들었을 것이다.

비담은 미실의 버린 자식으로  어릴적 이름은 <형종>이고, 진지왕(금륜)과 미실사이에 태어났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진지왕이 미실을 정식 황후로 인정하지 않자. 진지왕을 폐위시키고 비담(형종)을 버리게 된다. 이때 문노가 비담을 키운다. 그렇다면 비담은 폐위되는 579년생이 된다. 여기까지는 덕만과 비담은 나이차이가 많아야 2살차이라는 것을 쉬이 알수 있다.

임술년(602년) 덕만과 비담


하지만 비담이 비형랑임을 드라마 곳곳에서 언급을 했다. 비형랑은 삼국유사에 의하면 진지왕이 폐위된 후 3년후에 태어난다. 그렇다면 비담은 581년에 태어나야 한다. 극중에서 리얼리티를 살리려면 덕만이 비담보다 나이가 한 두살 많아진다. 덕만과 비담의 나이가 역전이 된다는 뜻이다. 하지만 비담이 지속적으로 덕만보다 한두살 많은 것으로 극을 이끌어 가고 있다.


형종(비담) 건복1년, 덕만(인명) 임술년


비담은 15세 풍월주 비재가 한참인 612년에 출생의 비밀을 캔다. 궁중 서고에서 발견된 자신의 출생은 <건복원년> 칠월 칠석임을 알아 낸다.  건복원년은 584년이다.


비담은 건복원년(584년)생이고, 덕만은 임술년(602년)생이다. 천문지리에 뛰어난 문노는 이들의 사주를 보고, 덕만과 비담이 결혼을 한다면 비담이 신라를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비담과 덕만의 나이차이는 18살이 된다. 하지만 극중에서는 여전히 비담이 덕만보다 한두살 많은 설정이다. 2009/07/21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임술년생 덕만과 천명의 나이는 몇살?


그런데 이번 미실의 난을 극화하면서 기유년에 미실이 난을 일으켰다고 한것이다. 시대적 배경은 저 멀리 수나라 시대이고, 국내적으로는 김유신의 풍월주 비재가 끝난지 몇년이 되지 않는다. 그러니 유신을 비롯한 10화랑들은 젊음을 유지하고 있고, 마야나 소화는 늙어도 미실은 젊음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진평왕의 수염도 검은색을 띠고 있다. 여러정황상 미실의 난이 일어난 때는 615년을 넘으면 안된다는 뜻이다. 그래야 극중의 리얼리티가 살아 있는 것이다.


기유년은 649년 진덕왕 3년에 해당한다. 이때는 춘추가 당나라에 들어가서 신라의 복식을 당의 복식으로 바꾸겠다고 한해이기도 하다. 또한, 진덕왕이 사용한 연호까지도 바꾼해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신라의 기준년을 바꾸고 황제국에서 제후국으로 신라를 격하한 시기이다.

위의 도표처럼 주인공인 덕만과 비담은 극중에서 4가지의 출생을 말하고 있다. 흔들리는 출생의 비밀이 아닐수 없다. 어느 드라마가 극중에서 주인공의 출생년도가 4가지로 나올수 있겠는가?

615년을 전후에서 미실이 70살이 넘었는데 늙지도 않고 있는 것도 리얼리티 제로에 황망한데 반란을 일으키고, 칠숙의 난이 미실의 난이 되고, 기유(649)년에 미실의 나이 100살이 넘어서 못다이룬 꿈을 꾼다는 설정이라니 더군다나 진평왕은 10년전에 미실이 난을 일으켰다면 천명이나 덕만을 버리거나 죽임을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을 한다.

차라리 647년 비담의 난이 미실의 난이라고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모자가 난을 일으키면 보기도 좋지 않는가? 현대에서도 가족들이 모두 합심해서 대역죄를 지어도 가족전체를 기소하지 않는다. 그중에 대표적인 인물을 기소한다. 신라시대에도 나이 많은 미실은 놔두고 비담만 난의 주동자로 처벌하지 않았을까? 그게 더 합리적이지 않는가?

631년 칠숙.석품이 일으킨 칠숙의 난으로 칠숙과 석품도 죽는다. 이듬해 632년 정월에 진평왕도 죽는다. 그리고 왕이 된 27대 덕만이 647년 1월에 죽고, 28대 진덕(승만)이 왕위에 오르고, 이때 비담과 염종이 비담의 난을 일으킨다.


한마디로 늙지도 않고, 죽지도 않은 불사조 미실은 귀신 덕만과 왕위다툼을 한다는 리얼리티 ZERO에 엽기드라마가 되고 만다. 극중에서라도 리얼리티를 지키는게 그렇게 힘든건가? 만화도 지키고 SF드라마도 극중에서는 합리적인 리얼리티가 있다. 신라를 드라마 최초로 재현하겠다는 드라마가 재현은 커녕 어떻게하면 삼국시대를 망가트릴까 고민하는 듯 하니 말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