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드라마 선덕여왕 59회에서 미생은 당나라 사신과 함께 밀약을 맺는다. 하지만 밀약은 함부로 발설하면 안되는 관계로 염종에게 문서작성을 일임한다. 

염종은 자신들만이 사용하는 특별한 암호기술을 발휘해서 오우선에 기록한다. 염종은 자신들이 사용하고 있는데 한번도 걸린 적이 없다고 자랑을 한다.

하지만 덕만에 의해서 빼돌려진 오우선은 수나라에 유학한 춘추에 의해서 들통이 난다.
춘추는 수나라에 있을 때  들었던 이야기대로 오우선에 글을 쓰고 이를 알지못하게 하는 기술이 있고, 밥 김으로 쪄서 비단에 모사를 한다.

사실 위 사실은 역사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잘알려진 내용이다. 그래서 선덕여왕의 설정은 웃음을 짖게 한다.

오우선에 먹으로 쓴 글은 보통때는 보이지 않는다. 검은 바탕에 검은 먹으로 쓴 글짜는 알 수가 없다. 그러니 훈증으로 먹글에 습기를 불어 넣게 되면 먹물이 묻어 나온다. 이를 비단에 찍는다면 글이 새겨진다. 탁본의 일종이라고 보면 된다.

많은 사람들은 인주가 먹지 않는 도장에 입김을 불어서 도장을 찍어본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오우선에 글을 썼더라도 빛을 비추면 먹으로 쓴 부분과 까마귀 깃털의 색은 분명히 차이가 있다. 다만 어떤 글인지를 알 수 없는 정도이다.
 

문제는 염종의 말과 춘추의 말에는 논리적인 모순이 생긴다. 염종은 자신들이 사용한 기법은 지금까지 들킨적이 없다고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춘추는 수나라에서 들은 이야기를 근거로 단번에 해독해버린다. 염종이 기법은 수나라에서 쓰일 만큼 널리 알려졌다는 이야기다. 염종의 비밀문서가 그동안 들키지 않았다는 말을 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다.

또한, 비선 조직에서 사용하는 기법이니 김춘추보다는 알천이나 김유신이 알고 있어야 하는게 정상적인 설정이지만, 그동안 드라마에서 김춘추가 한일이 없기 때문에 정확히는 유승호가 한일이 없다는 말이 맞겠지만, 김춘추를 띄어주고자 하는 고육계에 지나지 않고, 김춘추를 띄우다 보니 알천과 김유신은 암호도 해독 못하는 장군이 되어 버리는 웃지 못할 상황이 된다.


물론, 김유신은 극중에서 대야성의 간자가 당연히 부수에 지나지 않는 흑(黑)을 두고 고민을 하는 바보장군으로 대야성이 백제에 떨어지는데 혁혁한 전공을 세우기도 하지만 말이다.

어쨌든, 선덕여왕의 <까마귀 깃털>에피소드는 한국사에는 없고, 일본서기에는 나온다. 일본서기 민달 원년인 572년에 고구려는 사신을 통해서 일본에 국서를 보낸다. 하지만, 이를 해독하는 자가 없었어 3일 동안 전전긍긍하였다. 이때 배를 만드는 선부에 소속된 <진이>만이 해독할 수 있었다.

572년 5월 15일 병진 민달 천황은 고구려의 국서를 받고 대신에게 주었다. 여러 시관을 불러 모아 해독시켰다. 여러 사관이 3일이 지나도록 누구 하나 읽을 수가 없었다. 선사의 선조 <왕진이>가 능히 읽고 해석하였다. ... 고구려가 보낸 문서는 까마귀 깃털에 쓰여 있었다. 문자가 깃털의 검은색에 쓰여 있어서 아무도 알아내는 사림이 없었다. <진이>가 밥 김으로 쪄서 부드러운 비단에 올려 글자를 모조리 옮겼다. 조정의 사람들이 모두 다 기이하게 여겼다. - 민달 572년 5월

이때 고구려 사신이 들고온 국서는 민달에 보내는 것이 아니였다. 민달의 아버지 서명만이 알아 먹을 수 있는 비밀 국서였지면, 서명이 죽고 나자 이를 읽어 내는 사람이 없었던 것이다. 고구려 국왕과 서명간에 이미 잘 알려진 비밀문서전달 방법이였지만, 서명의 뒤를 이은 민달은 알 수 없었던 것이다.

왜 고구려는 왜에 밀서를 보냈을까? 이는 서명 말년의 기사를 보면 유추해 볼 수 있다. 서명이 중병이 들어 572년 4월 죽기 전 3월에 신라에 사신을 보낸다. "왜? 임라가 망한 이유를 알고 싶다"는 것이다. 또한 황태자를 불러 다음과 같이 유언을 한다. "신라를 쳐서 임나를 세워라 옛날처럼 두 나라가 서로 친하면 죽어서도 한이 없을 것이다"

572년 겨울 10월 20일에 전쟁에서 죽은 사졸을 위하여 바깥의 절에서 팔관연회(八關筵會)를 열어 7일만에 마쳤다. - 572년 진흥왕 33년

572년 겨울 전쟁에 죽은 사졸을 위로하는 팔관회에 밀접한 관련이 있지 않을까 한다.


밀약내용은 여왕불가에 대해서 조정에서 이야기를 해준다면 당이 고구려를 정벌하는데 3만의 신라군을 파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다.  이는 645년 5월 당이 고구려를 칠때 이미 신라는 3만의 대군을 파견한 전력이 있다. 극중 시제는 646년 11월 이찬 비담이 상대등이 된 이후로 되어 있다.

여름 5월 [당] 태종이 몸소 고구려를 정벌하였으므로 왕이 군사 3만 명을 내어 그를 도왔다. 백제가 그 빈틈을 타서 나라 서쪽의 일곱 성을 쳐서 빼앗았다.
겨울 11월에 이찬 비담(毗曇)을 상대등으로 삼았다 .
- 삼국사기 선덕왕 14년 645년

어쨌든 선덕여왕의 오우선은 신라의 염종이 사용한 기법도 아니고, 춘추가 수나라에서 배운 기법이 될 수 없다.

드라마 선덕여왕의 첫번째 전투신인 아막성 전투에서는 신라군이 그동안 고구려의 상징인 우물정(井)자를 군의 상징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자세히 알고 싶다면 글 말미의 관련글을 참조하기 바란다.

드라마 선덕여왕은 고구려 관련 드라마인 연개소문이나 대조영이나 주몽이나 바람의 나라에서 너무나 자주사용 되어진 기법을 차용한 것이다. 그런데 선덕여왕에서 다시 보여주니 얼마나 웃음짓기에 좋은 소재인가?


드라마 선덕여왕은 역사보다는 기존 사극을 패러디하려는 경향이 자주 보인다. 그것도 신라와 전혀 관계가 없는 고구려의 비밀문서 기법을 신라에서 사용하는 어처구니까지 보여주면서 말이다.

관련기사
2009/12/15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서국호세존이 비담만 뜻할까?

2009/12/03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친일파의 위험한 논리가 숨어있다?
2009/12/02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엔 이순신도 나온다. 또다시 바보가 되어버린 유신과 비담, 비담 척살령은 낚시
2009/11/25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누가 덕만을 능욕하나? 비담일까? - 대야성 함락과 검일

2009/12/11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누가 배우 유승호를 죽이고 있나?
2009/12/10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미실 척살령과 비담 척살령의 공통점과 차이점
2009/06/25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화랑 신화창조의 성지 아막성, 광개토태왕의 #
2009/06/24 -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 신기록 제조기 김유신(엄태웅)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펨께 2009.12.14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갓쉰동님 덕분에 무식쟁이 공부 잘하고 갑니다.

  2. BlogIcon 朱雀 2009.12.14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갓쉰동님 때문에 좋은 이야기 많이 듣고 갑니다. ^^

  3. BlogIcon DJ야루 2009.12.14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근데 궁금한점이 있는데, 갓쉰동님은 혹시 역사과를 나오셨나요?ㅋㅋㅋ

    정말 글들을 보면 너무나 대단한것 같아요...ㄷㄷㄷ

  4. BlogIcon 레오 ~ 2009.12.1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닝의 비법의 유래와 같은 글입니다 ..자신만의 문자를 만들어 낙서처럼 적어 놓고 마음껏 컨닝하던
    녀석이 생각나는군요 ^^

  5. BlogIcon 민시오™ 2009.12.14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의 세세한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함차가족 2009.12.18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심코 지나쳤어요..그냥 옛 선인들의 지예가 대단하다는 정도로..범주를 벗어난 소재를 사용했었군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12-09 19:38
Yesterday9
Today9
Total978,204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