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최근 선덕여왕의 뒤를 이여 사극의 전성시대라고 할 만큼 사극이 주중내내 드라마로 그려지고 있다. 더 재미 있는건 경주 최씨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명가와 KBS의 추노는 같은 시대를 배경으로 다른 이야기를 그려 나가고 있다.

같은 시대란  광해군을 몰아내고 인조가 왕위에 오른 후 청나라에 항복한 이후의 시대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추노는  청나라에 볼모로 간 소현세자가  볼모에서 돌아오자 소현이 청나라를 등에 업고 아버지인 자신을 폐위하려 한다는 의심을 가지고 있던, 인조가 며느리를 사약 먹여 죽이고, 아들 소현 또한 독으로 암살한다는 설정과 소현을 따르던 무리가 소현의 독살에 의문을 제기하고 남아 있던 소현의 아들을 살리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추노는 극의 커다란 흐름은 정치 사극에 가깝고 명가는 이전 상도와 유사한 면을 그리고 있다.

인조 시기의 다룬 사극으로는 MBC에서 매니아 층을 만드는데는 성공했지만, 보다 많은 시청자 층을 확보하는데 실패하고 조기 종영된 <탐나는도가>가 있었고, 그전에는 MBC <돌아온 일지매>와 퓨전 사극으로 만들어진 KBS2의 일지매 있었다. 퓨전 사극이였던 <최강 칠우> 등도 인조 시기를 다룬 드라마 였다.
 
사실 인조시기에 드라마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인조시기에 반정과 1637년 삼전도의 치욕이라는 남한산성에서의 항복과 인조와 청에서 돌아온 아들 소현과의 보이지 않는 권력투쟁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소현의 죽음에 대한 미스테리가 자리 잡고 있었다.  이들 드라마의 공통점은 인조를 무능한 군주로 그리고 있다.

인조가 괘팍하고 무능하고, 음흉하게 그려지게 된 이유는 광해군을 몰아내고 1613년 반정에 성공했지만, 1637년 무기력하게 청나라에 항복하고, 아들 소현이 자신의 권력을 탐한다는 이유를 들어서 죽였기 때문이다.

전쟁과 승패란 한 나라를 잘 다스려 진다고 막을 수 있는 문제도 아니였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연산군과 더불어 악독한 군주라고 여겼던 광해군의 실체가 현재의 관점으로 본다면 대국 명과 신흥강국 청나라 사이에 절묘한 등거리 외교를 한 명군의 반열에 오를만한 수준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시 조선의 분위기 로서는 임진왜란이 있고 나서 조선의 국운이 무너질때 명으로 부터 파병을 받은 입장에서 명을 배척하고 오랑캐 청국과 선린관계를 유지하고 실리외교와 기득권에 반하는 변혁을 구하려던 광해군은 자칭 보수파라고 주장하는 세력이 보았을 때는 6.25때 대한민국을 구원한 미국을 배척하고, 공산국가 중국과 선린관계를 하려는데 반대를 하는 것보다도 더 하기 어려웠던 상황이다. 어쨌든 현재의 관점으로 본다면 인조는 시대를 앞서간 군주보다는 보수였고 명분을 중요시 했다고 볼 수 있다.

더 나아가 자신의 아들인 소현이 청나라에 들어가 청나라의 문물에 심취하여 조선을 바꾸려 한다는 사실을 안 인조로서는 자신의 안위와 조선의 안위를 생각했을 때 소현을 막아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서 주의해서 봐야 할 건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해서 인조의 행위에 대해서 옹호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가끔 있는것 같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분석과 해석과 옹호의 차이점에 대해서 심각한 고민을 해 봐야 할 것 같다.

명백한 영조의 사도세자 뒤주암살사건과 소현세자의 의문스런 죽음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조에 대한 평가와 인조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차이가 드러난다.


어쨌든 1592년 임진왜란으로 부터 인조의 반정과 1637년 병자호란 이후로 이어지는 30~50여년은 조선의 정치와 문화 등 신분체계가 급속히 변혁을 가져오던 시기였다. 무협소설이나 무협류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시기는 원명교체기와 명나라시기 연왕인 영락제가 조카인 건문제를 폐위시킨 때를 배경하는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처럼 변혁기를 드라마로 자주 만들어 지는건 당연한 귀결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인조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세계관이나 당시 시대적인 조류에 대한 고민과 심리적인 묘사없이 무조건적인 인조의 악역은 작가들의 빈곤한 창작력으로 탐탁치는 않다.
 

드라마 <명가>의 경우 이전 사극인 최인호의 원작 <상도>를 패러디 하는 듯한 극의 전개는 경주 최부자가 가지고 있었던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좋은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으로 부터 인기를 얻기에는 오원한듯 하다. 현재까지만 본다면 드라마 <명가>가 아닌 드라마 <상도> 시즌 2를 보는 착각에 빠지게 된다. 최국선(차인표)는 상도의 임상옥이고, 한단이(한고은)은 상도의 다녕(김현주)이고, 악역 김자춘(이희도)는 박주명, 정치수의 모습과 판박이다.

상도가 드라마에 미치는 파급한 효과는 지대하다고 할 수 있다. 드라마 주몽에서 여자 행수 소서노를 비롯해서, 장보고의 여자 행수, 일지매의 여자 장사치, 탐나는 도다에서 여자 행수를 비롯해서, 명가에 이르기 까지 사극에서 나오는 상인들의 모습은 상도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명가>처럼 당연한 듯한 밋밋한 극의 스토리 전개와 너무 뻔한 <권선징악>적인 극은 인기를 얻을 수 없다. 나쁜남자가 대세이듯이 드라마 선덕여왕의 <미실>이나 <비담>처럼 튀는 악역 전성시대에 접어든지 오래 되었기 때문이다.


<명가>와 같은 시대를 보여주고 있는 <추노>의 경우 아주 색다른 소재를 극에 도입하므로써 악역인 추노꾼의 이야기로 볼거리를 제공하여 시청자를 끌 수 있는 임팩트가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한마디로 <추노>는 색다른 소재만으로도 흥미롭지만 <명가>는 너무나 뻔한 이야기를 치밀한 이야기 전개없이 너무나 뻔한 이야기로 만들어서 재미가 없는 것 같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1.11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1.11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같은 시대에 너무도 다른 이야기네요..앞으로
    어떻게 전개가 될 지 흥미진진합니다.

  4. BlogIcon 꼬마낙타 2010.01.11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 잠깐씩 봤는데 재미있더라고요. ㅎ 평일 드라마는 잘 안보는 편이지만..

  5. 꾸루미 2010.01.1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는 정말 기대이상이더군요. 저는 지나가는 과객은 아니구요.ㅋ 학생입니다만.
    몇가지 지적하고 싶어서. 글을 잘 읽다가도 맞춤법이나 단어가 틀린 게 있으면 글 자체의 신뢰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어서요.

    효현세자-->소현세자
    노블레스 오블리제-->노블레스 오블리주

    인조의 평가와 관련해서는요.
    한성별곡을 본 저로서는 곽정환 감독님이 원래 좀 진보적이라고 할까 그안에서도 개혁적이라고 평가되는 군주들에 대해서 관심이 많으신 거 같아요. 정조.소현세자,등.

    따라서 추노 이후의 작품은 광해군시기가 아닐까 추정해 봅니다. 그럼 블로그 번창하세요. 갓쉰동이라는 닉넴이 재밌네요 무슨 뜻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6. BlogIcon 감자꿈 2010.01.11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뵙네요. 바쁘셨나요?
    추노가 참 볼만하더군요.
    추노와 함께 갓쉰동님의 역사이야기를 또 만났으면 좋겠어요. ^^

  7. BlogIcon rinda 2010.01.11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가 인기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갓쉰동님도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앞으로 드라마가 어떻게 전개될 지, 갓쉰동님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실지 기대됩니다 ^^

  8. BlogIcon 도희. 2010.01.11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지매는 KBS2가 아니라 SBS에요~ㅎㅎ

    명가는 가끔보는 중이고, 요즘은 추노에 푹 빠져사는 중이랍니다~^^
    갓쉰동님의 역사이야기, 기.. 기대해도 될까요....^^?

  9. BlogIcon 분홍별장미 2010.01.11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현세자와 연산군은 사극드라마의 단골소재지요.
    추노는 오지호씨때문에 한번 볼려고 생각중에 있습니다.
    이미 몇편 놓쳐서 그전꺼는 컴퓨터로 다시보기 해야겠어요.

  10. BlogIcon 레오 ~ 2010.01.11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거리만 훓터 가는 식의 사극은 요즘 시대에 어울리지 않죠 ..

  11. 그냥 가려다가 2010.01.11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가려다가 글을 남깁니다.
    인조는 반정을 통해 추대된 임금입니다. 반정의 주요 명분이 광해군이 패륜를 저질렀다는 것과 명과의 의리를 저버렸다는 것입니다. 명분만 그럴뿐 사실상 서인과 북인과의 권력다툼에서 서인이 북인의 뒤통수 까고 정권을 잡은 것이 인조반정입니다. 그러다보니 광해군을 폭군으로 만들고 명과의 의리만을 외치게 된 것입니다. 참 아이러니한게... 원나라에서 명나라로 넘어가는 시기, 소국이 대국을 칠 수 없다며 위화도 회군을 한뒤 쿠데타로 나라를 세운 이성계의 후손들이, 명나라에서 청나라로 넘어가는 시기에서는 제 한몸 가누기 힘든 상황에서도 의리를 외치다 목숨을 구걸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쿠데타로 세운 나라의 왕노릇을 하기위해 명에 재가를 받던 버릇을, 명이 다 죽어가는 마당에도 반정으로 얻은 왕노릇 하겠다고 그 버릇을 못버리고 있으니...

    • 흠... 2010.02.28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대왕세종만 보더라도 명을 어떻게 한 번 해보려고 하는 장면도 종종 나왔었죠.
      명분이라고 하는 게 얼마나 쓰잘떼기 없는 것인지 잘 보여주는 면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오늘날까지 대의명분을 따지고 드니 인간이라는 동물이 발전이 없는것인지 모르겠네요.
      사실 퓨전 사극인 쾌도 홍길동도 저 시기가 배경이었죠. 그때는 광해군에서 인조로 넘어갈때 였지만요.

  12. BlogIcon 라이너스™ 2010.01.12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을것같은 드라마^^
    기대가 큽니다.

  13. BlogIcon 뽀글 2010.01.12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 정말 재밋죠^^;; 스토리도 너무 재밋고^^;; 그런데 명가도 지금하는 드라마인가요??
    아직 본적이 없는것 같아서요^^;;

  14. 상도폐인 2010.01.12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가 보면서 상도가 생각나더군요.
    다섯번은 족히 본듯한 상도.. 정말 잊을 수 없는 드라마입니다.
    최국선은 임상옥.. 정동환 씨는 극중 박주명이었던 이순재 선생님 같네요..^^

  15. BlogIcon koc/SALM 2010.01.13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빤한 소재로 빤한 이야기를 쓰면서 재미를 느끼게 하는 것이 실력이 아닐까요?
    오히려 빤하지 않은 소재로, 빤한 사실을 뒤틀어서 억지로 재미를 느끼게 하는 게 더 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16. BlogIcon visit website 2012.07.14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에서 명을 배척하고 오랑캐 청국과 선린관계를 유지하고 실리외교와 기득권에

  17. BlogIcon teen websites 2012.09.11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 책임을 묻는 것은 우리 국가공동체 내에서 해결해야 할 차원의 것이다. 그 책임은 법적 책임뿐만 아니라 그

  18. BlogIcon Albert 2012.10.01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륙에서 최고 수준의 팀이 진출하는 것이다. 월드컵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상대팀에 대한 분석을 철저히 하였는지와 당일의 컨디션에 따

  19. BlogIcon Albert 2012.10.01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륙에서 최고 수준의 팀이 진출하는 것이다. 월드컵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상대팀에 대한 분석을 철저히 하였는지와 당일의 컨디션에 따

  20. BlogIcon radio am fm 2012.11.26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강력한 중범죄에 해당하는 사람에게만 형벌로서 하였다. 조선에서는 5개의 중형이 있는데 사형에 해당하는 대벽이 있고, 남자의 성기를 짜르는 궁형이 있고, 아킬레스건 처럼 발뒤꿈치 힘줄을 짤라 버리는 월형(비형)이 있고, 코를 베어내는 의형이 있고, 머리에 문신을 하는 자자(묵형)이 있다.

  21. BlogIcon zombie survival kits to make 2012.12.04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조가 괘팍하고 무능하고, 음흉하게 그려지게 된 이유는 광해군을 몰아내고 1613년 반정에 성공했지만, 1637년 무기력하게 청나라에 항복하고, 아들 소현이 자신의 권력을 탐한다는 이유를 들어서 죽였기 때문이다.

이전버튼 1 ··· 3 4 5 6 7 8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12-08 12:05
Yesterday12
Today6
Total978,192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