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집밥 백선생 어묵전골 어묵볶음 어묵말이 어묵탕 레시피

 

 집밥 백선생 어묵볶음 물넣는 이유는

 

집밥 백선생 동태야 반갑다 편으로 집밥 백선생 시청률 하략에서 반전을 만들었다.

 

집밥 백선생 30회에서 고요한 밤 어묵한 밤이라는 타이틀로 어묵의 모든 것을 선보였다.

 

글쓴이의 경우 오늘 집밥 백선생 어묵편 처럼 어묵탕으로 저녁을 만들었다.

 

어묵탕 레시피는 먼저 무를 한입크기로 설어서 넣고 최근 대세가 되고 있는 자색 양파 한쪽과 대파 2개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끓인다.

 

당근을 조금 썰어 넣으면 단맛을 추가 시킬 수 있다.

 

고추씨와 함께 청양고추를 썰어 넣어 얼큰한 맛을 맛을 낸다.

 

그러면 감칠맛 얼큰한 매운 맛으로 입안에 풍미와 깊은 맛으로 오래가는 맛을 낼 수가 있다.

  

무를 넣으면 시원한 맛과 단맛이 우러나오고 감칠맛이 난다.

 

간은 어느 정도 육수가 끓은 후에 한다. 간으로는 새우젓을 넣고 국간장으로 간을 한다.

 

애호박 반 개를 썰어 넣어준다.

 

어묵의 경우는 너무 퍼지지 않게 마지막에 넣고 끓여준다.

 

퍼진 어묵을 좋아한다면 중간에 넣어서 끓이는 것도 방법이다.

 

아니면 중간과 마지막에 넣어서 다양한 어묵 맛을 낼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후추를 넣어서 매운맛을 배가 시킨다.

 

 

 

두부가 있다면 두부를 넣어주면 시원한 맛과 매운 맛이 어울려 집밥 백선생 고요한 밤 어묵한 밤이 되지 않을까?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어묵을 튀겨 먹기도 하지만, 단순히 후라이팬으로 익혀 어묵말이를 해서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김밥에 어묵이 들어간 것이 아닌 어묵속에 김을 넣어서 김과 어묵이 주도가 바뀌고 그 안에 치즈를 넣어서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어묵의 종료를 소개하면서 튀긴 어묵과 찐어묵이 있고 이들이 차이는 기름이 들어간 것과 아닌 것의 차이라고 말한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은 고급어묵과 그렇지 않은 어묵의 차이는 어묵에 들어가는 생선의 종류라고 말한다.

 

물론 집밥 백선생에서 그렇기는 하지만, 어묵에 생선의 양에 따라 가격의 차이가 많이 난다. 튀긴 어묵보다는 찐어묵이 더 비싼것도 사실이다.

 

어묵볶음에서 주의 할점은 어묵에는 이미 기름이 들어 있으니 기름을 과하게 사용하면 안된다. 

 

그리고 어묵볶음의 경우 일정하게 부풀려야 하는데 그냥 튀기면 퍼지질 않으니 볶음을 할 때 졸임을 하듯이 물을 넣고 졸여서 볶아 주어야 한다.

 

그래야 양념이 어묵에 잘 베인다.

 

어묵 전골을 만들때는 어묵을 다양하게 만들어 여러종류의 어묵을 넣은 것처럼 만들어 주어야 어묵의 종류가 많은 것처럼 할 수 있다.

 

어묵 전골 육수는 일반적인 육수를 만드는 것처럼 같다.

 

하지만 맛술을 넣고 칼칼한 맛을 내기 위해서 통으로 청양고추를 넣는다.

 

간을 할때는 국간장보다는 진간장으로 깔끔한 맛을 내 주는게 좋다.

 

 [TV&ETC] - 집밥 백선생 동태찌개 생선 비린내 간단 제거법 집밥 백선생 백종원 동태찌개 동태튀김 레시피 집밥 백선생 시청률 하락 이유는?

 

[TV&ETC] - 백종원 3대 천왕 전 동래파전 광명 녹두전 평창 메밀전 원주 특징은 백종원 3대천왕 전 평창전 평창 메밀전 수수부꾸미 광명 굴전 고기전 원주 붙혀먹는 전 사당동 모듬전 동래파전 특징은

 

[TV&ETC] - 집밥 백선생 백종원 닭볶음탕 레시피 집밥 백종원 닭볶음탕 설탕 그만? 집밥 백선생 찜닭 레시피 비법 유해 카라멜 색소? 닭똥집 레시피

 

[TV&ETC] - 집밥 백선생 백종원 떡볶이 레시피 떡볶이 춘장넣는 이유는

 

[TV&ETC] - 집밥 백선생 두부김치 레시피 두부 유통기한 늘리는 방법은

 

[TV&ETC] - 집밥 백선생 백종원 칼국수 레시피 라면 보다 쉽다? 집밥 백선생 초간단 배추 겉절이 레시피

 

구글광고자리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09-28 18:56
Yesterday35
Today23
Total976,879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