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07/07

피해자를 비난하는 네티즌들 대전 둔산경찰서는 노래방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대전시 모 스포츠센터 수영강사 권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권 씨 등은 지난 21일 새벽 대전시 탄방동에 있는 노래방에서 도우미 세 명을 부른 뒤 이들을 번갈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노래방 업주에 대해서도 불법 도우미 영업 행위가 드러날 경우 형사 입건할 방침입니다. 이에 한국의 네티즌들이 성폭력피해자인 노래방 도우미들을 비난하는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래방 도우미는 미미한 국내법의 강제조항이 없음을 빌미로 불건전한 위락문화를 확산하였으며, 국가시책에 반하여 건전한 위락 문화생활을 영위할 타인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한다. 또한 이번 노래방 도우미들이 수영강사를 고발함으로써 건전하게 노래방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는 다수의 도.. 더보기
피해자를 비난하는 네티즌들 대전 둔산경찰서는 노래방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대전시 모 스포츠센터 수영강사 권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권 씨 등은 지난 21일 새벽 대전시 탄방동에 있는 노래방에서 도우미 세 명을 부른 뒤 이들을 번갈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노래방 업주에 대해서도 불법 도우미 영업 행위가 드러날 경우 형사 입건할 방침입니다. 이에 한국의 네티즌들이 성폭력피해자인 노래방 도우미들을 비난하는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래방 도우미는 미미한 국내법의 강제조항이 없음을 빌미로 불건전한 위락문화를 확산하였으며, 국가시책에 반하여 건전한 위락 문화생활을 영위할 타인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한다. 또한 이번 노래방 도우미들이 수영강사를 고발함으로써 건전하게 노래방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는 다수의 도.. 더보기
탈레반, CIA, 라덴 그리고 부시 컨넥션 양귀비 꽃 곱게핀.... 나 삐딱이야... 삐딱한 세상 삐딱하게 보면 바로 보는건데 사람들은 날 삐딱이로 부르지 왜 반말이냐구? 내 스타일이 원래 그러니깐 니가 이해하세요 아프간이 난리네 정확히는 탈레반 때문에 시끄럽더군 탈레반이라.....탈레반 돈 많이 버는 장사가 2가지 있어 무기장사랑 약장사 근데 이거 할려면 깡이랑 돈이 있던가 아님 빠워가 있어야해 후자를 가지고 장사 하는 놈들이 CIA애들이야 이 쉑히들은 앞으로는 무기밀매 마약거래 단속하는척 함서 뒤로는 장사 신나게 하지 물론 짭잘하게 돈도 벌고 말야 정부에서 타내는 돈 가지고는 하고싶은 일들 다할수가 없거든 이돈 가지고 맘에 안드는 애들 손좀 바주고(정권전복.암살) 귀여운 애들은 사탕(무기)도 사주고 그러지 물론 지들 주머니에도 좀 (많이)넣고.. 더보기
냉정이 희망이다. 고 배형규 목사를 살해(?)한 후 탈레반은, 임현주라는 어린 생명의 목소리를 미국CBS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전햇다. 탈레반이 어린 생명을 담보로 미국에게 압박을 가하고 잇는 것이다. 아프카니스탄정부, 대한민국, 미국에 대한 탈레반의 압박을 통해. 탈레반이 '포로석방'을 궁극의 목표로 삼고 잇다는 것을 재확인 하엿다. 탈레반이 '포로석방'을 궁극의 목표로 삼은 이상, 이번 사태는 장기화될 수 밖에 없다. 대한민국의 언론은 그간 탈레반의 언론플레이에 속수무책이엇다. 사실확인을 차치하고서라도 각 외국 언론사의 가짢은 소식을 분석이나 여과없이 그대로 울거먹기에 바빳던 것이다. 대한민국 언론은 저렴한 찌라시 그 자체다. 이제 대한민국 찌라시는 냉정하게 장기사태를 대비해야 한다. 즉 지금 대한민국 언론과 궁민들이.. 더보기
先 개혁구심의 구축 後 대통합 요즘 ‘제3지대’라는 말이 자주 등장한다.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이라는 '기차' 정당을 두고 이르는 말이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틀을 깨고 제3의 공간에 기득권을 버리고 크게 모이는 새로운 정당을 건설한다는 그런 뜻일게다. 하지만 '제3지대'란 말은 또다른 의미를 지닌다. '제3지대에서 방황하는 지지자'란 의미가 그것이다. 노무현을 지지했으나 이미 노빠는 아니며 민주당으로 회귀하지도 않고, 한나라당, 민노당으로도 가지 않은, 제3의 대안을 찾는 사람들을 말한다. 현재의 혼돈은 제3지대 신당에 정치인들은 결집되지만 지지자는 결집되지 않는 딜레마 때문이다. 유권자의 지지를 먹고사는 정치인들은 유권자의 뜻에 따라 제3지대 신당의 깃발을 들었다고 하지만 정작 제3지대 지지자는 더더욱 실망감과 낭패감으로 빠져든다.. 더보기
화려한 휴가, 개새끼 삼식이 비위나 맞출것을 5월의 광주를 주제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얘기만 듣고 있다가 설레이는 마음으로 극장으로 갔다. 일행중 한 명이 늦게 오는 관계로 영화가 막 시작되는 순간에 입장을 하였다. 극장에 들어가지 전부터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마음을 가다듬자고 다짐을 하였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광주의 사투리가 정겹다고 생각을 하면서 마음은 이미 긴장하고 있었다. 5월의 광주는 일상에 젖어있었고 어느 누구도 앞으로 다가올 역사에 길이 남을 광주의 비극을 점치는 사람은 없었다. 80년 5월 나는 서울에 있었다. 삼수를 하고도 대학진학에 실패했던 나는 그저 그런 다른 보통의 시골 청년들처럼 서울 한복판 어느 허름한 분식집에서 세상을 배운다는 미명하에 열심히 그릇을 닦고 있었다. 서울은 데모로 많이 시끄러웠고 세상물정을 모르는 나로서는 .. 더보기
탈레반, CIA, 라덴 그리고 부시 컨넥션 양귀비 꽃 곱게핀.... 나 삐딱이야... 삐딱한 세상 삐딱하게 보면 바로 보는건데 사람들은 날 삐딱이로 부르지 왜 반말이냐구? 내 스타일이 원래 그러니깐 니가 이해하세요 아프간이 난리네 정확히는 탈레반 때문에 시끄럽더군 탈레반이라.....탈레반 돈 많이 버는 장사가 2가지 있어 무기장사랑 약장사 근데 이거 할려면 깡이랑 돈이 있던가 아님 빠워가 있어야해 후자를 가지고 장사 하는 놈들이 CIA애들이야 이 쉑히들은 앞으로는 무기밀매 마약거래 단속하는척 함서 뒤로는 장사 신나게 하지 물론 짭잘하게 돈도 벌고 말야 정부에서 타내는 돈 가지고는 하고싶은 일들 다할수가 없거든 이돈 가지고 맘에 안드는 애들 손좀 바주고(정권전복.암살) 귀여운 애들은 사탕(무기)도 사주고 그러지 물론 지들 주머니에도 좀 (많이)넣고.. 더보기
냉정이 희망이다. 고 배형규 목사를 살해(?)한 후 탈레반은, 임현주라는 어린 생명의 목소리를 미국CBS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전햇다. 탈레반이 어린 생명을 담보로 미국에게 압박을 가하고 잇는 것이다. 아프카니스탄정부, 대한민국, 미국에 대한 탈레반의 압박을 통해. 탈레반이 '포로석방'을 궁극의 목표로 삼고 잇다는 것을 재확인 하엿다. 탈레반이 '포로석방'을 궁극의 목표로 삼은 이상, 이번 사태는 장기화될 수 밖에 없다. 대한민국의 언론은 그간 탈레반의 언론플레이에 속수무책이엇다. 사실확인을 차치하고서라도 각 외국 언론사의 가짢은 소식을 분석이나 여과없이 그대로 울거먹기에 바빳던 것이다. 대한민국 언론은 저렴한 찌라시 그 자체다. 이제 대한민국 찌라시는 냉정하게 장기사태를 대비해야 한다. 즉 지금 대한민국 언론과 궁민들이.. 더보기
先 개혁구심의 구축 後 대통합 요즘 ‘제3지대’라는 말이 자주 등장한다.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이라는 '기차' 정당을 두고 이르는 말이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틀을 깨고 제3의 공간에 기득권을 버리고 크게 모이는 새로운 정당을 건설한다는 그런 뜻일게다. 하지만 '제3지대'란 말은 또다른 의미를 지닌다. '제3지대에서 방황하는 지지자'란 의미가 그것이다. 노무현을 지지했으나 이미 노빠는 아니며 민주당으로 회귀하지도 않고, 한나라당, 민노당으로도 가지 않은, 제3의 대안을 찾는 사람들을 말한다. 현재의 혼돈은 제3지대 신당에 정치인들은 결집되지만 지지자는 결집되지 않는 딜레마 때문이다. 유권자의 지지를 먹고사는 정치인들은 유권자의 뜻에 따라 제3지대 신당의 깃발을 들었다고 하지만 정작 제3지대 지지자는 더더욱 실망감과 낭패감으로 빠져든다.. 더보기
화려한 휴가, 개새끼 삼식이 비위나 맞출것을 5월의 광주를 주제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얘기만 듣고 있다가 설레이는 마음으로 극장으로 갔다. 일행중 한 명이 늦게 오는 관계로 영화가 막 시작되는 순간에 입장을 하였다. 극장에 들어가지 전부터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마음을 가다듬자고 다짐을 하였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광주의 사투리가 정겹다고 생각을 하면서 마음은 이미 긴장하고 있었다. 5월의 광주는 일상에 젖어있었고 어느 누구도 앞으로 다가올 역사에 길이 남을 광주의 비극을 점치는 사람은 없었다. 80년 5월 나는 서울에 있었다. 삼수를 하고도 대학진학에 실패했던 나는 그저 그런 다른 보통의 시골 청년들처럼 서울 한복판 어느 허름한 분식집에서 세상을 배운다는 미명하에 열심히 그릇을 닦고 있었다. 서울은 데모로 많이 시끄러웠고 세상물정을 모르는 나로서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