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예술

디워, 후회하지 않아의 여의주(프로파간다) 쟁탈전 2006년 12월 1억미만의 저예산으로 동성애를 다룬 를 만들어 관객 몇만명을 동원해서 독립영화(저예산)의 신기원을 만들었던 이송희일감독이 를 만든 심형래 감독에게 "700억이면 퀄리티 좋은 영화 350편은 만들겠다. 좀더 좋게 만든다면 100편은 만들 수 있겠다.", "디-워(D-War)는 70년대 청계천에서 미국의 토스트기계를 만들었던 아류품에 불과하다", "애국주의 마케팅을 경계해야 한다", "심형래 감독이 충무로에 배척된 비류라고 하는데 충무로 돈을 가장 많이 갖다 쓴 영화감독이 누구냐"라는 류의 비판을 가했다. 이에 디워에 호감을 가지고 있는 광분한 네티즌들이 네이버 공식 블러그를 샘물교회에 이어서 새로운 성지로 만들려고 한다. 왜 이송희일 감독은 디워를 영화취급을 하지 않는 것일까. 도대체 이.. 더보기
디워, 후회하지 않아의 여의주(프로파간다) 쟁탈전 2006년 12월 1억미만의 저예산으로 동성애를 다룬 를 만들어 관객 몇만명을 동원해서 독립영화(저예산)의 신기원을 만들었던 이송희일감독이 를 만든 심형래 감독에게 "700억이면 퀄리티 좋은 영화 350편은 만들겠다. 좀더 좋게 만든다면 100편은 만들 수 있겠다.", "디-워(D-War)는 70년대 청계천에서 미국의 토스트기계를 만들었던 아류품에 불과하다", "애국주의 마케팅을 경계해야 한다", "심형래 감독이 충무로에 배척된 비류라고 하는데 충무로 돈을 가장 많이 갖다 쓴 영화감독이 누구냐"라는 류의 비판을 가했다. 이에 디워에 호감을 가지고 있는 광분한 네티즌들이 네이버 공식 블러그를 샘물교회에 이어서 새로운 성지로 만들려고 한다. 왜 이송희일 감독은 디워를 영화취급을 하지 않는 것일까. 도대체 이.. 더보기
이무기 심형래, 승천의 여의주 디워?? 이무기가 천년을 살면 용이 된다 용이 되기 위해서는 여의주가 필요하고 여의주만 있다고 용이 되지는 않는다. 용이 되어 승천할 물이 있어야 하고, 용이 승천할 수 있는 폭포가 있어야 한다..이런 조건이 갖추어 있더라도 이무기가 천년을 살면서 공덕을 쌓아야 한다. 중국 황하의 상류에는 용문이 있는데 용문석굴로 유명한 곳이다. 용문에는 커다른 폭포가 있고 빠른 물쌀이 흐른다. 폭포아래 소에는 수 많은 물고기들이 살아 간다. 그 안에 있는 물고기가 용문폭포의 거친 물살을 거슬어 올라가면 용이 된다. 그래서 수없이 물고기들은 폭포아래 물에서 쉼없이 뛰어 올라 폭포를 거슬러 오르려 한다. 한강의 발원지인 강원도 태백산의 검룡소에는 이무기가 살고 있었다. 천년을 살아 등룡의 시기가 다가온 서해의 이무기가 한강을 거슬.. 더보기
이무기 심형래, 승천의 여의주 디워?? 이무기가 천년을 살면 용이 된다 용이 되기 위해서는 여의주가 필요하고 여의주만 있다고 용이 되지는 않는다. 용이 되어 승천할 물이 있어야 하고, 용이 승천할 수 있는 폭포가 있어야 한다..이런 조건이 갖추어 있더라도 이무기가 천년을 살면서 공덕을 쌓아야 한다. 중국 황하의 상류에는 용문이 있는데 용문석굴로 유명한 곳이다. 용문에는 커다른 폭포가 있고 빠른 물쌀이 흐른다. 폭포아래 소에는 수 많은 물고기들이 살아 간다. 그 안에 있는 물고기가 용문폭포의 거친 물살을 거슬어 올라가면 용이 된다. 그래서 수없이 물고기들은 폭포아래 물에서 쉼없이 뛰어 올라 폭포를 거슬러 오르려 한다. 한강의 발원지인 강원도 태백산의 검룡소에는 이무기가 살고 있었다. 천년을 살아 등룡의 시기가 다가온 서해의 이무기가 한강을 거슬.. 더보기
[스크랩] `화려한 휴가` 괴물기록 깨버리자~ '화려한 휴가' 전도사가 되련다... 글쓴이 : 확대경 http://www.4ple.co.kr/ 화려한 휴가를 본지도 이틀이 지났다. 이틀... 적지 않은 시간인데...아직도 여전히...그 영상과 목소리가 떠나지 않는다. 초딩때 단체관람했던 엄마찾아 삼만리식의 영화 이후로 정말 처음 울었다. 글로 써보려 했지만 차라리 누가 되지않을까 싶었다. 못내 주저주저... 암튼 최대한 느낌을 전달해 보겠다. 먼저...영화가 끝난후 표정부터 전하자. 다른 영화는 엔딩자막이 오르고 불이 켜지면 시끌벅적하다. 화려한 휴가는? 어린아이부터 칠순노인까지...모두 말이 없다. 깊은 생각에 잠긴 채, 서서히 조용히 빠져 나간다. 누구를 찾는 목소리... 재미있었다는 둥, 재미없었다는 둥, 일체의 그런 소음(?)이 없다. 모두 .. 더보기
[스크랩] `화려한 휴가` 괴물기록 깨버리자~ '화려한 휴가' 전도사가 되련다... 글쓴이 : 확대경 http://www.4ple.co.kr/ 화려한 휴가를 본지도 이틀이 지났다. 이틀... 적지 않은 시간인데...아직도 여전히...그 영상과 목소리가 떠나지 않는다. 초딩때 단체관람했던 엄마찾아 삼만리식의 영화 이후로 정말 처음 울었다. 글로 써보려 했지만 차라리 누가 되지않을까 싶었다. 못내 주저주저... 암튼 최대한 느낌을 전달해 보겠다. 먼저...영화가 끝난후 표정부터 전하자. 다른 영화는 엔딩자막이 오르고 불이 켜지면 시끌벅적하다. 화려한 휴가는? 어린아이부터 칠순노인까지...모두 말이 없다. 깊은 생각에 잠긴 채, 서서히 조용히 빠져 나간다. 누구를 찾는 목소리... 재미있었다는 둥, 재미없었다는 둥, 일체의 그런 소음(?)이 없다. 모두 .. 더보기
화려한 휴가, 개새끼 삼식이 비위나 맞출것을 5월의 광주를 주제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얘기만 듣고 있다가 설레이는 마음으로 극장으로 갔다. 일행중 한 명이 늦게 오는 관계로 영화가 막 시작되는 순간에 입장을 하였다. 극장에 들어가지 전부터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마음을 가다듬자고 다짐을 하였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광주의 사투리가 정겹다고 생각을 하면서 마음은 이미 긴장하고 있었다. 5월의 광주는 일상에 젖어있었고 어느 누구도 앞으로 다가올 역사에 길이 남을 광주의 비극을 점치는 사람은 없었다. 80년 5월 나는 서울에 있었다. 삼수를 하고도 대학진학에 실패했던 나는 그저 그런 다른 보통의 시골 청년들처럼 서울 한복판 어느 허름한 분식집에서 세상을 배운다는 미명하에 열심히 그릇을 닦고 있었다. 서울은 데모로 많이 시끄러웠고 세상물정을 모르는 나로서는 .. 더보기
화려한 휴가, 개새끼 삼식이 비위나 맞출것을 5월의 광주를 주제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얘기만 듣고 있다가 설레이는 마음으로 극장으로 갔다. 일행중 한 명이 늦게 오는 관계로 영화가 막 시작되는 순간에 입장을 하였다. 극장에 들어가지 전부터 눈물이 나올 것 같아서 마음을 가다듬자고 다짐을 하였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광주의 사투리가 정겹다고 생각을 하면서 마음은 이미 긴장하고 있었다. 5월의 광주는 일상에 젖어있었고 어느 누구도 앞으로 다가올 역사에 길이 남을 광주의 비극을 점치는 사람은 없었다. 80년 5월 나는 서울에 있었다. 삼수를 하고도 대학진학에 실패했던 나는 그저 그런 다른 보통의 시골 청년들처럼 서울 한복판 어느 허름한 분식집에서 세상을 배운다는 미명하에 열심히 그릇을 닦고 있었다. 서울은 데모로 많이 시끄러웠고 세상물정을 모르는 나로서는 .. 더보기
나비, 위안부 (Comfort women) 을 보고 나서 나비 원제: 위안부 (Comfort women) 을 보고 나서 글쓰기를 쉽게 생각하는 나에게 이글을 쓰는데 글을 지우고 다시 쓰고 하는 짓을 몇번인가를 반복하게한다. 장자의 나비처럼 나비가 꿈을 꾸는지 내가 꿈을 꾸는지 모르는 악몽의 연속에서 살아가는 할머니. 언제나 그곳에서는 우화하지 않는 애벌레처럼 어머니의 품속에서 앳딘 소녀의 모습으로 만 남아있다. 명주실로 가득한 방안과 그곳에 무수히 달려있는 명주실로 짠꽃들 하나의 골방 그리고 화장실 그리고 밖으로 난 창.. 하지만 언제나 그방은 어둠에 쌓여있다.. 방안 가득히 명주실로 처진방에 온방에 명주꽃으로 장식을 하고 하루하루 명주실로 꽃을 만드는 애벌레. 나비가 되기 보다는 꽃이 되기를 갈망하는 하지만, 실제적인 꽃이기를 보다는 남에게 보여지길 바라는,.. 더보기
나비, 위안부 (Comfort women) 을 보고 나서 나비 원제: 위안부 (Comfort women) 을 보고 나서 글쓰기를 쉽게 생각하는 나에게 이글을 쓰는데 글을 지우고 다시 쓰고 하는 짓을 몇번인가를 반복하게한다. 장자의 나비처럼 나비가 꿈을 꾸는지 내가 꿈을 꾸는지 모르는 악몽의 연속에서 살아가는 할머니. 언제나 그곳에서는 우화하지 않는 애벌레처럼 어머니의 품속에서 앳딘 소녀의 모습으로 만 남아있다. 명주실로 가득한 방안과 그곳에 무수히 달려있는 명주실로 짠꽃들 하나의 골방 그리고 화장실 그리고 밖으로 난 창.. 하지만 언제나 그방은 어둠에 쌓여있다.. 방안 가득히 명주실로 처진방에 온방에 명주꽃으로 장식을 하고 하루하루 명주실로 꽃을 만드는 애벌레. 나비가 되기 보다는 꽃이 되기를 갈망하는 하지만, 실제적인 꽃이기를 보다는 남에게 보여지길 바라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