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미화

김혜수의 W, 김혜수 혹평 보다 지못미 기존 mbc의 금요일 W가 김혜수의 W로 변경되었다. 김혜수는 정치적 성향을 나타내지는 않지만, 자신의 주장을 피력하는데 주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새로운 W의 시도는 나름대로 의미가 있고 김혜수의 도전은 아름답다. 이들의 궁합은 서로 윈윈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언론에서는 김혜수가 혹평을 받고 있다고 한다. 게시판 글을 살펴보면 혹평은 그리 많지 않다. 언론이 만든 환상일 뿐이다. 기대감과 기존 진행자와 다른 낯설움에 대한 당혹감 정도이지 않을까?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것이 아닐까한다. 기존의 W는 world_Wide_Web이 아닌 World-Wide-Weekly를 표방하여 세계 주간 시사 심층 취재를 표방하고 있고, 시청이후에도 여운이 깊게 남는 감성으로 다가가는 프로였다. .. 더보기
연예계 불미스런 사건 뒤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 한동안 동이 폭행 사건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동이 폭행사건 검색어를 보았을 때 동이 촬영장에서 배우들이나 스텝 중에서 또는 촬영관계자와 주위의 일반인들과 폭행이 오간 줄 알았다. 하지만, 내용을 살펴보니 동이에 출연한 배우 두 명이 주점에서 만나 폭력이 오고갔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해당사자 간에 진술이 다르다. 한쪽은 폭력을 행사했다고 하고, 다른 한쪽은 폭력은 있을 수 없다고 한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진실 찾기에 골몰하는 것 같다. 공인으로서 불미스런 일을 한 것에 사과하라는 내용도 있다. 글쓴이는 동이 폭행 사건에 별로 관심이 없다. 배우는 직업으로서 배우이고, 나오면 평범하지는 않지만 시민으로서 돌아오는 것이다. 배역 속에서 악역이 현실세계에서도 악한이 아니고, 성인군자나 주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