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해왕

사금갑과 천주사, 거문고 갑을 쏴라 삼국유사에 내제석궁과 천주사와 사금갑에 관한 재미있는 기록이 있다. 삼국유사의 다음과 같다. > 488년 제21대 비처왕(毗處王;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이 즉위한 10년 무진(戊辰; 488)에 천천정(天泉亭)에 거동했다. 이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사람의 말로,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찾아 보시오”한다(혹은 말하기를, 신덕왕神德王이 흥륜사興輪寺에 가서 행향行香하려 하는데 길에서 보니 여러 마리 쥐가 꼬리를 물고 있었다. 괴상히 여겨 돌아와 점을 쳐 보니 “내일 제일 먼저 우는 까마귀를 따라가 찾아 보라”고 했다 한다. 하지만 이 설說은 잘못이다). 왕은 기사(騎士)에게 명하여 까마귀를 따르게 했다. 남쪽 피촌(避村; 지금의 양피사壤避寺村이니 남산南山 동쪽 기슭에 있다)에 이르러 보니 돼지.. 더보기
사금갑과 천주사, 거문고 갑을 쏴라 삼국유사에 내제석궁과 천주사와 사금갑에 관한 재미있는 기록이 있다. 삼국유사의 다음과 같다. > 488년 제21대 비처왕(毗處王;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이 즉위한 10년 무진(戊辰; 488)에 천천정(天泉亭)에 거동했다. 이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사람의 말로,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찾아 보시오”한다(혹은 말하기를, 신덕왕神德王이 흥륜사興輪寺에 가서 행향行香하려 하는데 길에서 보니 여러 마리 쥐가 꼬리를 물고 있었다. 괴상히 여겨 돌아와 점을 쳐 보니 “내일 제일 먼저 우는 까마귀를 따라가 찾아 보라”고 했다 한다. 하지만 이 설說은 잘못이다). 왕은 기사(騎士)에게 명하여 까마귀를 따르게 했다. 남쪽 피촌(避村; 지금의 양피사壤避寺村이니 남산南山 동쪽 기슭에 있다)에 이르러 보니 돼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