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계올림픽

김연아 오서 결별, 일일천하로 끝난 IMG와 발기자의 김연아 흔들기 김연아와 오서코치가 결별을 했다는 출처불명 기사가 올라왔다. 또한, 일방적인 한쪽의 주장만이 들어 있는 기사였다. 김연아의 코치인 오서는 IMG소속이다. 김연아와 오서는 2007년부터 2010년 4월까지 계약관계에 있었고, 계약이 끝난 이후 계약 연장이 되지 않은 상태였다. 초기 계약 연장이 되지 않는 이유는 김연아의 심리에 기인한다고 할 수 있었다. 피겨선수라면 꿈에 그리던 올림픽 금메달을 따고 모든 것을 이룬 후 김연아는 심리적으로 공황(?) 상태에 있었고, 앞으로 진로에 대해서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김연아와 오서는 정식계약이 아닌 신의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IMG뉴욕은 2010년 8월 24일 오서코치와 김연아가 계약연장하지 않는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다고 .. 더보기
김연아 이어 최진실 자녀집 공개한 조선, 찌라시도 못되는 이유 최근 mbc 월요일 저녁 유재석, 김원희 에 정선희의 출연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발맞추어 정선희와 땔래야 땔 수 없는 존재인 최진실에 관한 기사를 스포츠 조선에서 송고했다. 정선희를 타겟으로 한 기사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수가 있다. 그들 말에 다르면 단독 특종이 되는 기사이다. 내용은 최진실의 자녀들이 어머니와 외삼촌의 불행을 이기고 잘 지낼 수 있도록 이사를 했다는 기사이다. 또한, 기사 말미에 같이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의 입을 빌어서 누구의 자식인지 알면서도 모른체하고 잘지내도록 하고 있다는 요지이다. 그런데 문제는 최진실의 자녀들의 근황을 너무나도 자세하게 기사로 만들어 송고한 것이다. 스포츠 조선이 최진실의 자식들이 살고 있는 위치를 까발리고 있고, 아파트 시세는 어떠한지, 주변에 .. 더보기
월드컵만이 전부 아니다. 독점중계 찬성하는데 SBS 비판하는 이유 스포츠 독점중계에 대한 많은 의견이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의 스포츠 중계를 한방송에서 독점중계를 하면 채널선택권을 침해한다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채널선택권을 침해하는 행위는 모든 공중파 방송에서 하나의 스포츠 중계를 단지 해설자만 다르게 중계를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같은 드라마를 모든 공중파 방송에서 방송을 한다고 생각해보면 명확해진다. 또는 이렇게 생각해보자 이명박 정부의 기자회견을 똑같은 채널에서 방송한다면 어찌 생각할까? 아마도 모든 사람 입에서 땡전뉴스를 떠올릴것이다. 또는, 같은 대본을 가지고 피디만 다른 사람들이 같은 드라마를 제작한다면 조금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대본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 것이다. 무성영화에 변사만 다른 방송 그이하 그 이상도 아니다. 그러니 같은 드라마를 모.. 더보기
월드컵만이 전부 아니다. 독점중계 찬성하는데 SBS 비판하는 이유 스포츠 독점중계에 대한 많은 의견이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의 스포츠 중계를 한방송에서 독점중계를 하면 채널선택권을 침해한다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채널선택권을 침해하는 행위는 모든 공중파 방송에서 하나의 스포츠 중계를 단지 해설자만 다르게 중계를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같은 드라마를 모든 공중파 방송에서 방송을 한다고 생각해보면 명확해진다. 또는 이렇게 생각해보자 이명박 정부의 기자회견을 똑같은 채널에서 방송한다면 어찌 생각할까? 아마도 모든 사람 입에서 땡전뉴스를 떠올릴것이다. 또는, 같은 대본을 가지고 피디만 다른 사람들이 같은 드라마를 제작한다면 조금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대본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 것이다. 무성영화에 변사만 다른 방송 그이하 그 이상도 아니다. 그러니 같은 드라마를 모.. 더보기
김연아에 배신당한 ISU 심판들? 피겨는 예술에 가까운 스포츠이다. 하지만 가장 추악한 스포츠 이기도 하다. 피겨의 변방국이 피겨의 중심국가에 들어서는 건 낙타가 바늘 구멍을 통과하는 것 처럼 어렵다. 현재 중국도 10년넘게 국가의 전폭적인 투자한 결실을 보고 있는 중이다. 한때, 영국의 언론은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꽃피는 것 보다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는것이 빠르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현상황을 보면 이는 정확히 지적한 말이 되어서 씁쓸하기만 하지만 철옹성 같은 피겨계에 이변이 발생한것이다. 정확한 기술을 가지고 등장한 한국의 김연아 때문이다. 2010년 피겨 세계선수권 대회 결과를 두고 많은 사람들이 김연아가 쇼트에서 2번실수하고, 점프에서 미스가 있고, 프리에서 살코에서 1번 넘어지고, 더블악셀을 뛰지 않았으니 겉보기로 크린.. 더보기
김연아에 배신당한 ISU 심판들? 피겨는 예술에 가까운 스포츠이다. 하지만 가장 추악한 스포츠 이기도 하다. 피겨의 변방국이 피겨의 중심국가에 들어서는 건 낙타가 바늘 구멍을 통과하는 것 처럼 어렵다. 현재 중국도 10년넘게 국가의 전폭적인 투자한 결실을 보고 있는 중이다. 한때, 영국의 언론은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꽃피는 것 보다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는것이 빠르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현상황을 보면 이는 정확히 지적한 말이 되어서 씁쓸하기만 하지만 철옹성 같은 피겨계에 이변이 발생한것이다. 정확한 기술을 가지고 등장한 한국의 김연아 때문이다. 2010년 피겨 세계선수권 대회 결과를 두고 많은 사람들이 김연아가 쇼트에서 2번실수하고, 점프에서 미스가 있고, 프리에서 살코에서 1번 넘어지고, 더블악셀을 뛰지 않았으니 겉보기로 크린.. 더보기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동계올림픽을 독점 중계를 하고 있는 SBS가 여론의 물매를 맞고 있다. 이유는 독점중계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독점중계를 하면 채널 선택권에 피해를 준다고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 독점중계가 좋은 점이 많이 있다. 특히 채널선택권을 시청자에게 보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정한 채널선택권이란 똑같은 프로그램을 공중파방송국에서 24시간 무한 반복해서 보지 않을 권리를 말하는 것이 채널선택권이 된다. 같은 프로그램을 같은 시간대에 똑같이 보여준다면 이는 채널선택권을 방해하는 것이다. 문제는 채널 선택권에서도 몇가지가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같은 스포츠프로그램을 보더라도 공히 같은 화면을 본다면 의미가 사라진다. 그래서 방송사 별로 별도의 화면을 제작하여 송출하는 경.. 더보기
김연아를 죽이려는 SBS, 독점중계 폐해  동계올림픽을 독점 중계를 하고 있는 SBS가 여론의 물매를 맞고 있다. 이유는 독점중계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독점중계를 하면 채널 선택권에 피해를 준다고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 독점중계가 좋은 점이 많이 있다. 특히 채널선택권을 시청자에게 보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정한 채널선택권이란 똑같은 프로그램을 공중파방송국에서 24시간 무한 반복해서 보지 않을 권리를 말하는 것이 채널선택권이 된다. 같은 프로그램을 같은 시간대에 똑같이 보여준다면 이는 채널선택권을 방해하는 것이다. 문제는 채널 선택권에서도 몇가지가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같은 스포츠프로그램을 보더라도 공히 같은 화면을 본다면 의미가 사라진다. 그래서 방송사 별로 별도의 화면을 제작하여 송출하는 경.. 더보기
김연아 향한 개소리도 기사화 하는 발기자들 최근, 김연아의 올댓 스포츠 (All That Sports)의 상호를 선점하여 등록하였다는 아트테인먼트 황주성의 발언이 이슈화 되었었다. 그런데 왜 이런 기사가 이슈화 되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한마디로 정리를 하면 황주성이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돌려서 이슈화 시키려 했던 것 뿐이다. 최소한 기자라면 진위파악을 먼저하고 기사를 송고하여야 하지만, 올댓스포츠나 특허청에 확인작업을 하지 않았다. 단지 황주성이 불러주는 대로 받아 쓰거나 보도자료를 인용했을 뿐이다. 위기사는 황주성의 일방적인 주장만이 있을 뿐이다. 아트테인먼트 황주성 대표는 "'올댓스포츠 ArtTAINMENT'란 상표가 등록될 확률은 99.9%"라며 "이미 등록된 특허상표에 명칭 하나 추가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더보기
김연아 향한 개소리도 기사화 하는 발기자들 최근, 김연아의 올댓 스포츠 (All That Sports)의 상호를 선점하여 등록하였다는 아트테인먼트 황주성의 발언이 이슈화 되었었다. 그런데 왜 이런 기사가 이슈화 되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한마디로 정리를 하면 황주성이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돌려서 이슈화 시키려 했던 것 뿐이다. 최소한 기자라면 진위파악을 먼저하고 기사를 송고하여야 하지만, 올댓스포츠나 특허청에 확인작업을 하지 않았다. 단지 황주성이 불러주는 대로 받아 쓰거나 보도자료를 인용했을 뿐이다. 위기사는 황주성의 일방적인 주장만이 있을 뿐이다. 아트테인먼트 황주성 대표는 "'올댓스포츠 ArtTAINMENT'란 상표가 등록될 확률은 99.9%"라며 "이미 등록된 특허상표에 명칭 하나 추가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