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방사수

'천명', 대남보의 독화살에 죽었다? 사실은 미실의 신녀는 쌍둥이에 의해서 미실이 위험에 처한다는 예언을 한다. 그러니 쌍둥이인 덕만을 죽여 없애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미실은 자신의 힘으로 난관을 헤쳐나갈것이지 덕만을 죽이지 않겠다고 한다. 그러나 신녀는 미실 모르게 미생에게 덕만을 죽여한다고 한다. 이에 미생은 자신의 아들인 대남보(류상욱)에게 덕만을 아무도 모르게 죽여 없애도록 사주를 한다. 이에 대남보는 둑화살을 준비하여, 보종의 눈에 띄지 않게 움직인다. 예고편으로 천명이 죽는 장면을 보여주면서 끝낸다. 선덕여왕을 본방사수를 하지만, 잠깐 잊었던 장면이 있다. 미실은 자신의 막내 아들인 보종을 여래사로 보내 문노를 암살하도록 지시를 한다. 하지만, 용춘은 자신의 수하인 임종 시켜 문노와 천명을 보호하도록 지시를 내린다. 추적하는 과정에서.. 더보기
'천명', 대남보의 독화살에 죽었다? 사실은 미실의 신녀는 쌍둥이에 의해서 미실이 위험에 처한다는 예언을 한다. 그러니 쌍둥이인 덕만을 죽여 없애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미실은 자신의 힘으로 난관을 헤쳐나갈것이지 덕만을 죽이지 않겠다고 한다. 그러나 신녀는 미실 모르게 미생에게 덕만을 죽여한다고 한다. 이에 미생은 자신의 아들인 대남보(류상욱)에게 덕만을 아무도 모르게 죽여 없애도록 사주를 한다. 이에 대남보는 둑화살을 준비하여, 보종의 눈에 띄지 않게 움직인다. 예고편으로 천명이 죽는 장면을 보여주면서 끝낸다. 선덕여왕을 본방사수를 하지만, 잠깐 잊었던 장면이 있다. 미실은 자신의 막내 아들인 보종을 여래사로 보내 문노를 암살하도록 지시를 한다. 하지만, 용춘은 자신의 수하인 임종 시켜 문노와 천명을 보호하도록 지시를 내린다. 추적하는 과정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