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신공양

선덕여왕을 사랑해 자연발화현상(shc)으로 죽은 지귀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 더보기
선덕여왕을 사랑해 자연발화현상(shc)으로 죽은 지귀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