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선덕여왕 덕만에 관한 기록들을 하나 접수하여 역사와 우리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상식이 잘못되어 있다는 것을 하나씩 추적 탐사 검증하고 새로운 주장을 하는 포스팅 했습니다.

지금은 덕만 탐사의 종착역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또는 추측하고 있었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도대체 몇살이였는가? 할머니 였다는데 정말 할머니 였을때 왕위를 이은것인가?를 찾아 갈겁니다. 이글은 그 최종 종착역의 구부능선을 타는 덕만과는 땔래야 땔 수 없는 영묘사에 관한 기록들을 검토해 볼겁니다.
  

(c) mbc 사극 선덕여왕



선덕왕 4년(635) 당나라가 사신을 보내 부절(符節)을 가지고 왕을 주국(柱國) 낙랑군공(樂浪郡公) 신라왕(新羅王)으로 책봉하여 아버지의 봉작(封爵)을 잇게 하였다. 영묘사(靈廟寺)가 완성되었다. - 삼국사기 선덕왕 4년

선덕왕 5년 636년 여름 5월에 두꺼비가 궁궐 서쪽 옥문지(玉門池)에 많이 모였다. 왕이 이를 듣고 좌우에 말하였다. - 삼국사기

여름 5월에 장군 우소(于召)에게 명령하여 갑옷 입은 군사 500명을 거느리고 가서 신라의 독산성(獨山城)을 습격하게 하였다. 우소가 옥문곡(玉門谷)에 이르러 날이 저물자 안장을 풀고 사졸들을 쉬게 하였다. 신라 장군 알천(閼川)이 군사를 거느리고 엄습해 와서 이를 쳐서 무찔렀다. 우소는 큰 돌 위에 올라가 활을 당겨 막아 싸웠으나 화살이 떨어져 사로잡혔다 - 삼국사기 백제 무왕

문무왕 2년(662) 영묘사에 불이 났다. - 삼국사기 문무왕 2년

 
둘째는, 영묘사(靈廟寺) 옥문지(玉門池)에 겨울인데도 개구리들이 많이 모여들어 3, 4일 동안 울어 댄 일이 있었다.  나라 사람들이 괴상히 여겨 왕에게 물었다.  그러자 왕은 급히 각간(角干) 알천(閼川)·필탄(弼呑) 등에게 명하여 정병(精兵) 2,000명을 뽑아 가지고 속히 서교(西郊)로 가서 여근곡(女根谷)이 어딘지 찾아 가면 반드시 적병(賊兵)이 있을 것이니 엄습해서 모두 죽이라고 했다.  두 각간이 명을 받고 각각 군사 1,000명을 거느리고 서교(西郊)에 가 보니 부산(富山) 아래 과연 여근곡(女根谷)이 있고 백제(百濟) 군사 500명이 와서 거기에 숨어 있었으므로 이들을 모두 죽여 버렸다. - 삼국유사 선덕왕 지기삼사

일연의 삼국유사는 삼국사기의 선덕왕 궁궐 서쪽 옥문지 사건을 옥문지는 영묘사에 있다하고 개구리가 출연한 때는 여름 5월이 아닌 겨울이라고 이야기한다.  사실 개구리 두꺼비가 여름에 우는 거는 일상적인 일이 아닌가? 겨울에 몇일 동안 못에 나와서 우는 것이 특이하니 이 사실을 덕만(선덕왕)에게 보고했다는 것이 합리적이다.


넷은 용궁(龍宮)의 북쪽(지금의 분황사芬皇寺다.  선덕왕善德王 갑오甲午년에 공사가 시작되었다)이요, 다섯은 사천(沙川)의 끝(지금의 영묘사靈妙寺다.  선덕왕善德王 을미년乙未年에 공사가 시작되었다) - 삼국유사 아도기리 중

선덕왕 갑오년이면 634년이고, 을미년은 635년이다. 그런데 삼국사기는 "635년 선덕왕 4년 영묘사 공사가 끝났다."고 한다. 하지만 삼국사기를 본 일연은 삼국유사에서 무슨 소리 선덕왕 2년에 분황사 공사를 시작하고, 영묘사는 635년에 공사를 시작했다라고 삼국사기를 반박하고 있다. 삼국사기 기록대로 635년 선덕여왕 4년에 영묘사가 완성되었다면 636년 선덕왕 6년 옥문지 사건을 기술할때 궁궐 서쪽 옥문지라고 기록하지 않고, 삼국유사처럼 영묘사 옥문지라고 기술하였을 것이다. 더 나아가 일연은 중 양지가 영묘사 장육삼존상과  영묘사 현판 을 썼다고 기록하고 있다.  
중 양지(良志)는 그 조상이나 고향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 없고, 오직 신라 선덕왕(宣德王) 때에 자취를 나타냈을 뿐이다.
(.. 중략.. )
영묘사(靈廟寺) 장육삼존상(丈六三尊像)과 천왕상(天王像), 또 전탑(殿塔)의 기와와 천왕사(天王寺) 탑(塔) 밑의 팔부신장(八部神將), 법림사(法林寺)의 주불삼존(主佛三尊)과 좌우 금강신(金剛神) 등은 모두 그가 만든 것이다.  영묘사(靈廟寺)와 법림사(法林寺)의 현판을 썼고, 또 일찍이 벽돌을 새겨서 작은 탑 하나를 만들고, 아울러 삼천불(三千佛)을 만들어, 그 탑을 절 안에 모셔 두고 공경했다.  그가 영묘사(靈廟寺)의 장육상(丈六像)을 만들 때에는 입정(入定)해서 정수(正受)의 태도로 주물러서 만드니, 온 성 안의 남녀들이 다투어 진흙을 운반해 주었다.  그때 부른 풍요(風謠)는 이러하다. - 삼국유사 양지사석

구참공(瞿참公)이 어느날 산에 놀러 갔다가 혜공이 산길에 죽어 쓰러져서, 그 시체가 부어 터지고 살이 썩어 구더기가 난 것을 보고 오랫동안 슬피 탄식하고는 말고삐를 돌려 성으로 들어오니 혜공은 술에 몹시 취해서 시장 안에서 노래하고 춤추고 있는 것을 보았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善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혜숙,혜공)

아주 잼있는 기록이 영묘사의 화재 사건들이다. 영묘사는  끊임 없이 화재사건에 연루 되어 있었다. 삼국사기 기록상 첫번째 화재 사건은 

문무왕 2년(662) 영묘사에 불이 났다. - 삼국사기 문무왕 2년

하지만, 삼국유사는 이동혜진(혜공)의 이적을 빌어서 지귀심화(지귀요탑)사건을 이야기 하고 있다. 그렇다면 선덕여왕 당시에도 영묘사에 화재사건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삼국유사에 의해서도 635년에 영묘사를 짓기시작, 완성단계에 이른 얼마 지나지 않아 덕만이 영묘사를 찾아 갔을때 화재 사건이 발생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절충한 진평왕시기 짓기 시작한 영묘사가 지귀심화에 일정정도 불에 타서 중건(중창)에 가까이 635년에 다시 짓기 시작했을 개연성도 있다. 

지금까지 선덕여왕 덕만의 행적중 <지기삼사>와 <지귀심화> 등 관련이 많은 영묘사에 관한 기록을 살펴 보았다.  사실 이글을 쓰는 목적은 선덕여왕 즉 덕만이 <성조황고>라는 말을 왜 들었어야 하며, 삼국사기에서 덕만은 진평왕의 <장녀>이며, 천명은 동생이라는 기록을 분석하기 위해서 이다. 천명은 김춘추를 603년에 낳았다. 그렇다면 천명은 최소한 589~590년 이전에 태어 났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 덕만이 어머니가 같은 언니라면 천명과 같은 나이이거나 그 이전에 출생해야 한다. 덕만이 588년 생이라고 한다면 덕만이 왕위를 잇는 632년에는 45살이 된다. 덕만이 죽는 647년에는 60살의 천수를 다하게 되는 것이다. 


이글에서 지귀심화(지귀요탑)은 세계 어디서나 있을 수 있는 자연발화(SHC)인 미스터리 자연현상이라고 기술 했다. 그러니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가 유사하고 같은 여왕이기 때문에 <수이전>전하고 <대동운부군옥>이 채록하여 선덕여왕에 투영되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다. 역으로 선덕여왕때 혜공의 사건과 지귀심화 사건을 종합해 본다면? 


어쩌면 영묘사 지귀심화 화재사건은 이전에 삼국유사나 삼국사기에서 기록한 선덕여왕 당시 김춘추와 문희의 사랑의 메신저 역할을 한것이 아니고, 공주시절 덕만이 엮어준 것처럼, 사찰이 하루이틀에 뚝닥하고 만들어지지 않는 기간을 생각할때 여왕시기가 아닌 공주시절부터 영묘사가 한참 건설중 중요건물인 대웅전의  낙성식을 참여하다 지귀의심화를 당하고, 혜공의 법력(?)으로 살아 남은 전각의 일부를 635년 이후에 완성해 갔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지 않다면 젊은 지귀가 다 늙은 노파(45세이상)인 선덕여왕을 사모해서 상사병으로 자연발화를 했다는 것은 부자연스럽지 않겠는가? 또한가지, 다 늙을 때가지 덕만이 솔로 였다는 것은 당시 신라 사회로 봤을때 극히 비정상적인 상황이 된다. 동생인 천명도 결혼해서 603년에 김춘추라는 사내를 낳는데 말이다. 물론, 덕만도 삼국유사 왕력편의 기록에 의하면 '음갈문왕'이란 사람과 결혼을 하였다.


글쓴이가 왜 시리즈로 덕만의 공주시절을 뒤적이고 있는지 최근 시리즈글을 읽었다면 감을 잡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이전 3개의 송고된 기사를 읽어 볼것을 권한다. 어찌 되었던 다음편에서 확실하게 종지부를 찍을까 한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웅전쟁 2009.07.2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편에 종지부라 ㅎㅎㅎ
    기대합니다.
    고맙습니다.
    언제나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 지나가다 2009.07.24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계산이 이상한 것 같네요

    "덕만이 588년 생이라고 한다면 덕만이 왕위를 잇는 632년에는 55살이 된다. 덕만이 죽는 647년에는 70살의 천수를 다하게 되는 것이다."

  3. 계산 2009.07.24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88년생 632년 왕위계승 45세 647년 서거 60세

  4. kmk8933 2009.07.26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넘 훌륭합니다!!! 새로운 역사를 배운듯...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가르쳐 주세요~~
    열심히 볼께요.

  5. BlogIcon bottleless dispensers 2011.12.19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여기에서 발생했습니다 큰 페이지입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으로 아주 인상적 페이지입니다. 굿 샷 ...

  6. BlogIcon pmp training 2011.12.19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정말 아주 좋은 기사, 내가 그것 덕분에 많은 것을 배웁니다.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입니다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9. BlogIcon visit website 2012.07.1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삼국사기의 선덕왕 궁궐 서쪽 옥문지 사건을 옥문지는 영묘사에 있다하

  10. BlogIcon food storage supplies idaho 2012.11.01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이종욱이.. 왜 이리 허점 많은 설을 유포하는지 모르겠어요..님이나 이종욱처럼

  11. BlogIcon invisible fence collar settings 2012.11.05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었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12. BlogIcon hurricane survival kit nyc 2012.12.10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아무리 미국이 광우병내성을 지니고 있더라도 유전적 결함으로 자연발생적으로 발견되어야 하는 광우병소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은 도축되기전에 소멸되었거나 도축과정에 은폐되거나 검역과정에 통과되어 전세계 식탁에 올랐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13. BlogIcon great website examples 2012.12.22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도대체 몇살

  14. BlogIcon mountain house #10 cans bulk 2012.12.31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은 그 최종 종착역의 구부능선을 타는 덕만과는 땔래야 땔 수 없는 영묘사에 관한 기록들을 검토해 볼겁니다.

선덕여왕 덕만에 관한 기록들을 하나 접수하여 역사와 우리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상식이 잘못되어 있다는 것을 하나씩 추적 탐사 검증하고 새로운 주장을 하는 포스팅 했습니다.

지금은 덕만 탐사의 종착역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또는 추측하고 있었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도대체 몇살이였는가? 할머니 였다는데 정말 할머니 였을때 왕위를 이은것인가?를 찾아 갈겁니다. 이글은 그 최종 종착역의 구부능선을 타는 덕만과는 땔래야 땔 수 없는 영묘사에 관한 기록들을 검토해 볼겁니다.
  

(c) mbc 사극 선덕여왕



선덕왕 4년(635) 당나라가 사신을 보내 부절(符節)을 가지고 왕을 주국(柱國) 낙랑군공(樂浪郡公) 신라왕(新羅王)으로 책봉하여 아버지의 봉작(封爵)을 잇게 하였다. 영묘사(靈廟寺)가 완성되었다. - 삼국사기 선덕왕 4년

선덕왕 5년 636년 여름 5월에 두꺼비가 궁궐 서쪽 옥문지(玉門池)에 많이 모였다. 왕이 이를 듣고 좌우에 말하였다. - 삼국사기

여름 5월에 장군 우소(于召)에게 명령하여 갑옷 입은 군사 500명을 거느리고 가서 신라의 독산성(獨山城)을 습격하게 하였다. 우소가 옥문곡(玉門谷)에 이르러 날이 저물자 안장을 풀고 사졸들을 쉬게 하였다. 신라 장군 알천(閼川)이 군사를 거느리고 엄습해 와서 이를 쳐서 무찔렀다. 우소는 큰 돌 위에 올라가 활을 당겨 막아 싸웠으나 화살이 떨어져 사로잡혔다 - 삼국사기 백제 무왕

문무왕 2년(662) 영묘사에 불이 났다. - 삼국사기 문무왕 2년

 
둘째는, 영묘사(靈廟寺) 옥문지(玉門池)에 겨울인데도 개구리들이 많이 모여들어 3, 4일 동안 울어 댄 일이 있었다.  나라 사람들이 괴상히 여겨 왕에게 물었다.  그러자 왕은 급히 각간(角干) 알천(閼川)·필탄(弼呑) 등에게 명하여 정병(精兵) 2,000명을 뽑아 가지고 속히 서교(西郊)로 가서 여근곡(女根谷)이 어딘지 찾아 가면 반드시 적병(賊兵)이 있을 것이니 엄습해서 모두 죽이라고 했다.  두 각간이 명을 받고 각각 군사 1,000명을 거느리고 서교(西郊)에 가 보니 부산(富山) 아래 과연 여근곡(女根谷)이 있고 백제(百濟) 군사 500명이 와서 거기에 숨어 있었으므로 이들을 모두 죽여 버렸다. - 삼국유사 선덕왕 지기삼사

일연의 삼국유사는 삼국사기의 선덕왕 궁궐 서쪽 옥문지 사건을 옥문지는 영묘사에 있다하고 개구리가 출연한 때는 여름 5월이 아닌 겨울이라고 이야기한다.  사실 개구리 두꺼비가 여름에 우는 거는 일상적인 일이 아닌가? 겨울에 몇일 동안 못에 나와서 우는 것이 특이하니 이 사실을 덕만(선덕왕)에게 보고했다는 것이 합리적이다.


넷은 용궁(龍宮)의 북쪽(지금의 분황사芬皇寺다.  선덕왕善德王 갑오甲午년에 공사가 시작되었다)이요, 다섯은 사천(沙川)의 끝(지금의 영묘사靈妙寺다.  선덕왕善德王 을미년乙未年에 공사가 시작되었다) - 삼국유사 아도기리 중

선덕왕 갑오년이면 634년이고, 을미년은 635년이다. 그런데 삼국사기는 "635년 선덕왕 4년 영묘사 공사가 끝났다."고 한다. 하지만 삼국사기를 본 일연은 삼국유사에서 무슨 소리 선덕왕 2년에 분황사 공사를 시작하고, 영묘사는 635년에 공사를 시작했다라고 삼국사기를 반박하고 있다. 삼국사기 기록대로 635년 선덕여왕 4년에 영묘사가 완성되었다면 636년 선덕왕 6년 옥문지 사건을 기술할때 궁궐 서쪽 옥문지라고 기록하지 않고, 삼국유사처럼 영묘사 옥문지라고 기술하였을 것이다. 더 나아가 일연은 중 양지가 영묘사 장육삼존상과  영묘사 현판 을 썼다고 기록하고 있다.  
중 양지(良志)는 그 조상이나 고향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 없고, 오직 신라 선덕왕(宣德王) 때에 자취를 나타냈을 뿐이다.
(.. 중략.. )
영묘사(靈廟寺) 장육삼존상(丈六三尊像)과 천왕상(天王像), 또 전탑(殿塔)의 기와와 천왕사(天王寺) 탑(塔) 밑의 팔부신장(八部神將), 법림사(法林寺)의 주불삼존(主佛三尊)과 좌우 금강신(金剛神) 등은 모두 그가 만든 것이다.  영묘사(靈廟寺)와 법림사(法林寺)의 현판을 썼고, 또 일찍이 벽돌을 새겨서 작은 탑 하나를 만들고, 아울러 삼천불(三千佛)을 만들어, 그 탑을 절 안에 모셔 두고 공경했다.  그가 영묘사(靈廟寺)의 장육상(丈六像)을 만들 때에는 입정(入定)해서 정수(正受)의 태도로 주물러서 만드니, 온 성 안의 남녀들이 다투어 진흙을 운반해 주었다.  그때 부른 풍요(風謠)는 이러하다. - 삼국유사 양지사석

구참공(瞿참公)이 어느날 산에 놀러 갔다가 혜공이 산길에 죽어 쓰러져서, 그 시체가 부어 터지고 살이 썩어 구더기가 난 것을 보고 오랫동안 슬피 탄식하고는 말고삐를 돌려 성으로 들어오니 혜공은 술에 몹시 취해서 시장 안에서 노래하고 춤추고 있는 것을 보았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善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혜숙,혜공)

아주 잼있는 기록이 영묘사의 화재 사건들이다. 영묘사는  끊임 없이 화재사건에 연루 되어 있었다. 삼국사기 기록상 첫번째 화재 사건은 

문무왕 2년(662) 영묘사에 불이 났다. - 삼국사기 문무왕 2년

하지만, 삼국유사는 이동혜진(혜공)의 이적을 빌어서 지귀심화(지귀요탑)사건을 이야기 하고 있다. 그렇다면 선덕여왕 당시에도 영묘사에 화재사건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삼국유사에 의해서도 635년에 영묘사를 짓기시작, 완성단계에 이른 얼마 지나지 않아 덕만이 영묘사를 찾아 갔을때 화재 사건이 발생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절충한 진평왕시기 짓기 시작한 영묘사가 지귀심화에 일정정도 불에 타서 중건(중창)에 가까이 635년에 다시 짓기 시작했을 개연성도 있다. 

지금까지 선덕여왕 덕만의 행적중 <지기삼사>와 <지귀심화> 등 관련이 많은 영묘사에 관한 기록을 살펴 보았다.  사실 이글을 쓰는 목적은 선덕여왕 즉 덕만이 <성조황고>라는 말을 왜 들었어야 하며, 삼국사기에서 덕만은 진평왕의 <장녀>이며, 천명은 동생이라는 기록을 분석하기 위해서 이다. 천명은 김춘추를 603년에 낳았다. 그렇다면 천명은 최소한 589~590년 이전에 태어 났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 덕만이 어머니가 같은 언니라면 천명과 같은 나이이거나 그 이전에 출생해야 한다. 덕만이 588년 생이라고 한다면 덕만이 왕위를 잇는 632년에는 45살이 된다. 덕만이 죽는 647년에는 60살의 천수를 다하게 되는 것이다. 


이글에서 지귀심화(지귀요탑)은 세계 어디서나 있을 수 있는 자연발화(SHC)인 미스터리 자연현상이라고 기술 했다. 그러니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가 유사하고 같은 여왕이기 때문에 <수이전>전하고 <대동운부군옥>이 채록하여 선덕여왕에 투영되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다. 역으로 선덕여왕때 혜공의 사건과 지귀심화 사건을 종합해 본다면? 


어쩌면 영묘사 지귀심화 화재사건은 이전에 삼국유사나 삼국사기에서 기록한 선덕여왕 당시 김춘추와 문희의 사랑의 메신저 역할을 한것이 아니고, 공주시절 덕만이 엮어준 것처럼, 사찰이 하루이틀에 뚝닥하고 만들어지지 않는 기간을 생각할때 여왕시기가 아닌 공주시절부터 영묘사가 한참 건설중 중요건물인 대웅전의  낙성식을 참여하다 지귀의심화를 당하고, 혜공의 법력(?)으로 살아 남은 전각의 일부를 635년 이후에 완성해 갔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지 않다면 젊은 지귀가 다 늙은 노파(45세이상)인 선덕여왕을 사모해서 상사병으로 자연발화를 했다는 것은 부자연스럽지 않겠는가? 또한가지, 다 늙을 때가지 덕만이 솔로 였다는 것은 당시 신라 사회로 봤을때 극히 비정상적인 상황이 된다. 동생인 천명도 결혼해서 603년에 김춘추라는 사내를 낳는데 말이다. 물론, 덕만도 삼국유사 왕력편의 기록에 의하면 '음갈문왕'이란 사람과 결혼을 하였다.


글쓴이가 왜 시리즈로 덕만의 공주시절을 뒤적이고 있는지 최근 시리즈글을 읽었다면 감을 잡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이전 3개의 송고된 기사를 읽어 볼것을 권한다. 어찌 되었던 다음편에서 확실하게 종지부를 찍을까 한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웅전쟁 2009.07.2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편에 종지부라 ㅎㅎㅎ
    기대합니다.
    고맙습니다.
    언제나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 지나가다 2009.07.24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계산이 이상한 것 같네요

    "덕만이 588년 생이라고 한다면 덕만이 왕위를 잇는 632년에는 55살이 된다. 덕만이 죽는 647년에는 70살의 천수를 다하게 되는 것이다."

  3. 계산 2009.07.24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88년생 632년 왕위계승 45세 647년 서거 60세

  4. kmk8933 2009.07.26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넘 훌륭합니다!!! 새로운 역사를 배운듯...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가르쳐 주세요~~
    열심히 볼께요.

  5. BlogIcon bottleless dispensers 2011.12.19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여기에서 발생했습니다 큰 페이지입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으로 아주 인상적 페이지입니다. 굿 샷 ...

  6. BlogIcon pmp training 2011.12.19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정말 아주 좋은 기사, 내가 그것 덕분에 많은 것을 배웁니다.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입니다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9. BlogIcon visit website 2012.07.1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삼국사기의 선덕왕 궁궐 서쪽 옥문지 사건을 옥문지는 영묘사에 있다하

  10. BlogIcon food storage supplies idaho 2012.11.01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이종욱이.. 왜 이리 허점 많은 설을 유포하는지 모르겠어요..님이나 이종욱처럼

  11. BlogIcon invisible fence collar settings 2012.11.05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었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12. BlogIcon hurricane survival kit nyc 2012.12.10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아무리 미국이 광우병내성을 지니고 있더라도 유전적 결함으로 자연발생적으로 발견되어야 하는 광우병소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은 도축되기전에 소멸되었거나 도축과정에 은폐되거나 검역과정에 통과되어 전세계 식탁에 올랐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13. BlogIcon great website examples 2012.12.22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던 상식을 상식이 아님을 증명하였고, 마지막으로 덕만은 왕위를 이을때 도대체 몇살

  14. BlogIcon mountain house #10 cans bulk 2012.12.31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은 그 최종 종착역의 구부능선을 타는 덕만과는 땔래야 땔 수 없는 영묘사에 관한 기록들을 검토해 볼겁니다.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宣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


여기서 지귀에 관한 작은 일화가 나온다. 그런데, 지귀설화(심화요탑)는 삼국유사에는 나오지 않고,  심화요탑(마음의 불이 탑을 태우다)로 <수이전>을 인용해 <대동운부군옥>에 실려 있다. 

지귀설화(심화요탑)의 개괄적인 내용은 지귀라는 사내가 있었는데 선덕여왕을 사모하다 상사병(일병 화병)이 들었다. 선덕여왕이 영묘사에 납신다는 정보를 듣고, 여왕을 보러 갔다. 먼 발치에서 본 선덕여왕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하지만, 관인들로 인해  더이상 가까이 갈수 없었는데, 소란스런 소리를 듣고 선덕여왕이 지귀를 자신의 행렬에 따르도록 허락하고, 영묘사 참배를 마칠때까지 기다리도록 하였다. 하지만 지귀는 지쳐 잠이 들었다, 늦게 나온 선덕여왕은 잠든 지귀를 깨우지 않고 조용히 가슴위에 자신의 신물인 팔찌를 올려두고 잠을 자는 지귀를 두고 귀궁하였다. 뒤늦게 눈을 뜬 지귀는 선덕여왕의 배려에 벅찬 감동이 마음불(심화)이되어 몸으로까지 번지는 현상이 발생한것이다. 그 불이 영묘사 경내와 마을을 불태우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유사는 단지, 지귀의 소신된 사건을 예측한 혜통의 법력이 대단하다는 후일담을 기록한것이다. (지귀가 사실이라면, 선덕여왕이 왕일때 인지, 공주시기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이후 포스팅 예정)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삼국유사에 지귀설화(심화요탑)을 기록하지 않은 이유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쓸때 이미 널리 알려진 이야기이기 때문일것이다. 또는, 승려인 일연이 지귀설화와 유사한 불교 서적인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이야기를 이미 읽었을 수도 있어서 기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유사'란 당시 고려시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역사가 아닌 이설 이나, 삼국사기가 빼먹은 역사를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삼국사기를 반박하는 듯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예를 들면,  삼국사기에 선덕여왕은 장녀로 기록하고 있지만, 삼국유사는 차녀라고 기록하는 경우 등 이다.  진지왕은 왕위에 4년있다 죽었다고 기록하지만, 유사는 진지왕은 죽은게 아니고 폐위되었다고 기록하는 식이다.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대지도론>의 '술파가'와 <수이전>의  '지귀설화(심화요탑)은 이야기 구조가 90%이상 동일하다. 많은 사람들은 대지도론이 선덕왕 이전에 신라에 수입되었기 때문에 대지도론의 '술파가' 같은 여왕시대인 선덕에 투영되어서 변형되었다고 생각한다. 글쓴이도 대지도론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가 선덕여왕이전 인지는 확실치 않은 관계로 말을 할 수 없지만, 대지도론 자체가 '용수'보살의 전기를 다룬 것이다. 그러니 지귀가 술파이고, 여왕이 선덕으로 변영되었을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사건일 수도 있다. 아래의 <자연발화현상>을 근거로 별도의 사건일 가능성도 열어두는 것이다. 또다른 가설로는 지귀의 소신공양(자신의 몸을 태워 공양함)을 한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어찌되었던 선덕여왕이 자신을 사모한 지귀를 달래기 위해서 주문을 써서 붙히도록 하였다. 이에 다음 부터 불나는 것이 줄어들었다는 고사이다.

이 기사를 읽고 번뜻 든 생각이 지귀는 자연발화현상(SHC:Spontaneous Human Combustion)으로 사망을 한것이 아닐까? 자연발화란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인간이 스스로 불타서 죽는 현상을 말한다. 자연발화 현상은 오래전 고대부터 괴이하고, 신기한 현상으로 기록되었던 것이다.  불교의 소신공양 또한 자연발화현상을 재연하는 것이고, 불교 다비식의 화장도 자연발화현상의 재연이지 않을까 한다.

자연발화현상(SHC) 외국의 사례들..




한때, 멀더와 스컬리로 대변되는 미스터리를 다룬 X화일이 인기리에 방영된 적이 있다. 에피소드로 <인간의 자연발화현상>을 다룬적도 있었다. 

2008년 태국에서는 인간발화현상을 그린 영화도 제작되었다.

자연발화 현상이 미스테리하기는 하지만 일어나지 않는 사건이 아니다. 현재까지 자연발화현상을 과학적이고 합리적 설명한 이론이 <심지이론>인데, 양초가 한꺼번에 타지 않고 심지를 통해서 서서히 양초를 태우듯이 인간의 지방을 서서히 태우며 죽는 다는 설명이다. '지귀'나 '술파가'와 다르게 대부분의 자연발화현상으로 추측되는 사례들은 잠든사이 이거나 혼수상태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글쓴 성의가 괘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m(__)m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un'A 2009.07.22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2. BlogIcon 영웅전쟁 2009.07.2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괴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오타라서 추천합니다. ㅋㅋㅋ
    옛날에 역사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하셨지만....
    제가 공부할때는 "자연발화현상"들어 본적이 없는데 ㅎㅎㅎ
    여튼 보시는 관점이 남다릅니다.
    저도 새로운 관점에서 다시 들여다 보게되는군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갓쉰동 2009.07.22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괴심하군요.. ㅠㅠ. 부끄럽다는 표현이라는군요.. 괴심은.. 정말 부끄.. (..) (.,) ( .,);;

      엑스파일과 추리를 좋아하는 것 때문인것 같습니다..ㅋㅋ

  3. 투르가일 2009.07.24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와 지귀 관한 교과서는 이미 국어에 실려있습니다. 제 경우는 고등학생때 기억이 나는데요.
    대학생때 KBS1 역사 스폐셜 인가 선덕여왕와 지귀 관련된 거 나왔어요.
    그 당시 고등학생때는 국어 교과서로 통해 선덕여왕은 아름답다고 해서 사모하는 지귀 보고 선덕여왕의 나이 추측은 당연히 20대~30대초 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kbs1 역사 스폐셜이 당시 나이 추정은 46세 이후 왕위를 올라 지귀 관한 거 즉, 추정이 50대넘어선 얘기라고........... 보고 조금 충격받았어요. ^^ 커흥;;

    •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록상으론 50대인데 내용상으론 20대~30대 같지요? 저도 그것을 증명할려고 하는 여러글을 시리즈로 쓰고 있는중.. 오늘까지요..

  4. BlogIcon 투르가일 2009.07.2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발화는 역시 고등학생 때 도서관에서 미스테리 분류 관한 비소설로 읽은 기억이 있다. 이건 과학적으론 아직까지 풀지 못하고 있었고, 인체의 은 물질로 발화 한다는 추측

    거기 책에선 실제적인 사례로 예를 들면, 차안, 건물안, 밖 상황 등 나오는데 조금 그을리거나 육체 화장하는듯 가루만 나오고 방안의 온도만 높을 뿐, 실제적으로 주위에 타지 않았다는 미스테리한 사례로 있었고
    또, 밖의 상황을 보면, 어느 70년대초 쯤에 댄스파티에서 남녀 댄스를 신나게 춤을 추다가 여성의 등이 시퍼런 붗꽃이 갑자기 피어 오른다네요. 주위 사람들이 깜짝 놀라 그 불씨를 끌려고 했으나 이미 온 몸에 불꽃을 싸이여 손만 남기고 잿더미로 변해버리고 말았답니다. 이런 구절을 소설을 읽고 믿어야 할지 말지 생각할 수밖에 없네요. 아 갑자기 그분 세상에 이런일이 미국판 인가(영국판?) 못믿으시겠다구요? 믿으세요~ 라는 말 생각 떠오르네요.

    •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과학적으로 증명된건 심지이론아람니다..
      돼지로 실험을 했는데 아주 뼈채 잘 탔다고 하네요..

      자신의 기름을 태워서 가는 연료전지 같은거지요. 서서히..

  5. 궁디 2009.07.2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사진까지 보여주실필요는...ㅠㅠ

  6. BlogIcon balloons 2011.12.19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 블로그를 읽는 즐겼다. 나는 저자가 나가 이 여행을 놓친 이것을 창조했었던 방법을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당신의 기사에서 제안하는 귀중한 정보를 경탄한다.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선덕여왕에 관한 설화에는 많이 알려진 향기없는 모란그림과 모란씨(화랑세기는 재미있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는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옥문지로 백제군을 알아낸 예지, 자신의 죽음을 예언한 도솔천 등 지기3사가 있다. 그런데 삼국유사에는 정확히 어느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선덕여왕때인듯한 지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혜공법사가 영묘사에 불이 날것을 예언하고 영묘사 사찰내에 몇군데를 정하여 새끼줄을 3일 동안 매어 두도록 하였다. 3일후 지귀의 사건이 일어나 영묘사와 많은 민가에 피해를 주게 되었는데, 새끼줄을 매어둔 곳만 소실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또 어느날은 풀로 새끼를 꼬아 가지고 영묘사(靈廟寺)에 들어가서 금당(金堂)과 좌우에 있는 경루(經樓)와 남문(南門)의 낭무(廊무)를 묶어 놓고 강사(剛司)에게 말했다.  "이 새끼를 3일 후에 풀도록 하라."  강사가 이상히 여겨 그 말에 좇으니, 과연 3일 만에 선덕왕(宣德王)이 행차하여 절에 왔는데, 지귀(志鬼)의 심화(心火)가 나와서 그 탑을 불태웠지만 오직 새끼로 맨 곳만은 화재를 면할 수 있었다.   - 삼국유사 이혜동진


여기서 지귀에 관한 작은 일화가 나온다. 그런데, 지귀설화(심화요탑)는 삼국유사에는 나오지 않고,  심화요탑(마음의 불이 탑을 태우다)로 <수이전>을 인용해 <대동운부군옥>에 실려 있다. 

지귀설화(심화요탑)의 개괄적인 내용은 지귀라는 사내가 있었는데 선덕여왕을 사모하다 상사병(일병 화병)이 들었다. 선덕여왕이 영묘사에 납신다는 정보를 듣고, 여왕을 보러 갔다. 먼 발치에서 본 선덕여왕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하지만, 관인들로 인해  더이상 가까이 갈수 없었는데, 소란스런 소리를 듣고 선덕여왕이 지귀를 자신의 행렬에 따르도록 허락하고, 영묘사 참배를 마칠때까지 기다리도록 하였다. 하지만 지귀는 지쳐 잠이 들었다, 늦게 나온 선덕여왕은 잠든 지귀를 깨우지 않고 조용히 가슴위에 자신의 신물인 팔찌를 올려두고 잠을 자는 지귀를 두고 귀궁하였다. 뒤늦게 눈을 뜬 지귀는 선덕여왕의 배려에 벅찬 감동이 마음불(심화)이되어 몸으로까지 번지는 현상이 발생한것이다. 그 불이 영묘사 경내와 마을을 불태우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유사는 단지, 지귀의 소신된 사건을 예측한 혜통의 법력이 대단하다는 후일담을 기록한것이다. (지귀가 사실이라면, 선덕여왕이 왕일때 인지, 공주시기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이후 포스팅 예정)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삼국유사에 지귀설화(심화요탑)을 기록하지 않은 이유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쓸때 이미 널리 알려진 이야기이기 때문일것이다. 또는, 승려인 일연이 지귀설화와 유사한 불교 서적인 <대지도론>에 나온 <술파가>이야기를 이미 읽었을 수도 있어서 기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유사'란 당시 고려시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역사가 아닌 이설 이나, 삼국사기가 빼먹은 역사를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삼국사기를 반박하는 듯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예를 들면,  삼국사기에 선덕여왕은 장녀로 기록하고 있지만, 삼국유사는 차녀라고 기록하는 경우 등 이다.  진지왕은 왕위에 4년있다 죽었다고 기록하지만, 유사는 진지왕은 죽은게 아니고 폐위되었다고 기록하는 식이다.


자연발화현상을 다룬 태국영화 중 일부


<대지도론>의 '술파가'와 <수이전>의  '지귀설화(심화요탑)은 이야기 구조가 90%이상 동일하다. 많은 사람들은 대지도론이 선덕왕 이전에 신라에 수입되었기 때문에 대지도론의 '술파가' 같은 여왕시대인 선덕에 투영되어서 변형되었다고 생각한다. 글쓴이도 대지도론이 신라에 전파된 시기가 선덕여왕이전 인지는 확실치 않은 관계로 말을 할 수 없지만, 대지도론 자체가 '용수'보살의 전기를 다룬 것이다. 그러니 지귀가 술파이고, 여왕이 선덕으로 변영되었을 수 있다, 또한, 별도의 사건일 수도 있다. 아래의 <자연발화현상>을 근거로 별도의 사건일 가능성도 열어두는 것이다. 또다른 가설로는 지귀의 소신공양(자신의 몸을 태워 공양함)을 한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어찌되었던 선덕여왕이 자신을 사모한 지귀를 달래기 위해서 주문을 써서 붙히도록 하였다. 이에 다음 부터 불나는 것이 줄어들었다는 고사이다.

이 기사를 읽고 번뜻 든 생각이 지귀는 자연발화현상(SHC:Spontaneous Human Combustion)으로 사망을 한것이 아닐까? 자연발화란 원인을 알 수 없지만 인간이 스스로 불타서 죽는 현상을 말한다. 자연발화 현상은 오래전 고대부터 괴이하고, 신기한 현상으로 기록되었던 것이다.  불교의 소신공양 또한 자연발화현상을 재연하는 것이고, 불교 다비식의 화장도 자연발화현상의 재연이지 않을까 한다.

자연발화현상(SHC) 외국의 사례들..




한때, 멀더와 스컬리로 대변되는 미스터리를 다룬 X화일이 인기리에 방영된 적이 있다. 에피소드로 <인간의 자연발화현상>을 다룬적도 있었다. 

2008년 태국에서는 인간발화현상을 그린 영화도 제작되었다.

자연발화 현상이 미스테리하기는 하지만 일어나지 않는 사건이 아니다. 현재까지 자연발화현상을 과학적이고 합리적 설명한 이론이 <심지이론>인데, 양초가 한꺼번에 타지 않고 심지를 통해서 서서히 양초를 태우듯이 인간의 지방을 서서히 태우며 죽는 다는 설명이다. '지귀'나 '술파가'와 다르게 대부분의 자연발화현상으로 추측되는 사례들은 잠든사이 이거나 혼수상태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글쓴 성의가 괘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m(__)m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un'A 2009.07.22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2. BlogIcon 영웅전쟁 2009.07.2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괴씸해서 추천 해주실거죠" 오타라서 추천합니다. ㅋㅋㅋ
    옛날에 역사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하셨지만....
    제가 공부할때는 "자연발화현상"들어 본적이 없는데 ㅎㅎㅎ
    여튼 보시는 관점이 남다릅니다.
    저도 새로운 관점에서 다시 들여다 보게되는군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갓쉰동 2009.07.22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괴심하군요.. ㅠㅠ. 부끄럽다는 표현이라는군요.. 괴심은.. 정말 부끄.. (..) (.,) ( .,);;

      엑스파일과 추리를 좋아하는 것 때문인것 같습니다..ㅋㅋ

  3. 투르가일 2009.07.24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와 지귀 관한 교과서는 이미 국어에 실려있습니다. 제 경우는 고등학생때 기억이 나는데요.
    대학생때 KBS1 역사 스폐셜 인가 선덕여왕와 지귀 관련된 거 나왔어요.
    그 당시 고등학생때는 국어 교과서로 통해 선덕여왕은 아름답다고 해서 사모하는 지귀 보고 선덕여왕의 나이 추측은 당연히 20대~30대초 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kbs1 역사 스폐셜이 당시 나이 추정은 46세 이후 왕위를 올라 지귀 관한 거 즉, 추정이 50대넘어선 얘기라고........... 보고 조금 충격받았어요. ^^ 커흥;;

    •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록상으론 50대인데 내용상으론 20대~30대 같지요? 저도 그것을 증명할려고 하는 여러글을 시리즈로 쓰고 있는중.. 오늘까지요..

  4. BlogIcon 투르가일 2009.07.2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발화는 역시 고등학생 때 도서관에서 미스테리 분류 관한 비소설로 읽은 기억이 있다. 이건 과학적으론 아직까지 풀지 못하고 있었고, 인체의 은 물질로 발화 한다는 추측

    거기 책에선 실제적인 사례로 예를 들면, 차안, 건물안, 밖 상황 등 나오는데 조금 그을리거나 육체 화장하는듯 가루만 나오고 방안의 온도만 높을 뿐, 실제적으로 주위에 타지 않았다는 미스테리한 사례로 있었고
    또, 밖의 상황을 보면, 어느 70년대초 쯤에 댄스파티에서 남녀 댄스를 신나게 춤을 추다가 여성의 등이 시퍼런 붗꽃이 갑자기 피어 오른다네요. 주위 사람들이 깜짝 놀라 그 불씨를 끌려고 했으나 이미 온 몸에 불꽃을 싸이여 손만 남기고 잿더미로 변해버리고 말았답니다. 이런 구절을 소설을 읽고 믿어야 할지 말지 생각할 수밖에 없네요. 아 갑자기 그분 세상에 이런일이 미국판 인가(영국판?) 못믿으시겠다구요? 믿으세요~ 라는 말 생각 떠오르네요.

    • BlogIcon 갓쉰동 2009.07.2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과학적으로 증명된건 심지이론아람니다..
      돼지로 실험을 했는데 아주 뼈채 잘 탔다고 하네요..

      자신의 기름을 태워서 가는 연료전지 같은거지요. 서서히..

  5. 궁디 2009.07.2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사진까지 보여주실필요는...ㅠㅠ

  6. BlogIcon balloons 2011.12.19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 블로그를 읽는 즐겼다. 나는 저자가 나가 이 여행을 놓친 이것을 창조했었던 방법을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당신의 기사에서 제안하는 귀중한 정보를 경탄한다.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12-05 17:02
Yesterday23
Today11
Total978,162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