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김남일처럼 고마노 유이치 악플 걱정되는 이유 오카타 감독은 허정무 감독처럼 인터넷에서 네티즌 안티를 달고 살았다. 하지만 허정무 감독이나 오카타 감독은 아시아 최초 원정 16강을 진출시키는 쾌거를 이룩했다. 네티즌 악플러들은 뻘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지만, 만약, 일본이 진다면 일본 악플러들의 만행이 만만치 않을것 같다. 반면에 일본이 파라과이를 이긴다면 한국내의 악플러들이 허정무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팀을 공격할 것 또한 자명해 보인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승부차기 리뷰 연장전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0대0으로 끝났다. 배짱있는 골키퍼와 배짱있는 선수가 이기는 끔찍한 경기가 되고 있다. 일본과 파라과이 국민들은 손에 땀을 쥐고 있을 것 같다. 일본 골키퍼는 승부차기에 자신이 없다고 언론과 인터뷰를 하였다. 이운재 같이 영웅이 탄생할 것인지.. 더보기
골대 징크시에 운 그러나 먹거리 없었던 파라과이 일본 전 에필로그 파라과이 일본전에서 일본이 임하는 자세는 명확해 보였다. 한마디로 정리를 하면 ‘선 수비 후 역습’ 일본은 그동안 상대팀보다 많은 활동량을 보였다. 하지만, 16강전에서는 전반에는 수비 진영에서 수비를 하고 미드필드를 파라과이에 내주는 전략을 구사한다. 아마도 점차 파라과이를 압박하겠다는 전략 같다. 재미있게도 파라과이나 일본은 8강에 진출한 적이 없다. 두 팀 중 어떤팀이 8강에 들더라도 자국의 처음 월드컵 8강 진출이 된다. 일본과 파라과이의 역대전적에서 일본이 한번도 진적이 없다. 파라과이 일본 16강 전반 리뷰 파라이과이가 64%로 일본의 36%보다 월등한 점유율을 보여주었지만 슛팅과 유효 슛에서 일본이 앞섰다. 일본은 5개의 슛팅 중 유효 슛이 3개였고, 파라과이는 3번의 슛에 1번의 .. 더보기
일본 탈락은 한국에도 재앙이다. - 덴마크 일본 전 박지성은 일본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일본도 16강 같이 가자”라는 발언을 하였는데요 그런데 많은 분들이 인터뷰 기사에 박지성도 일본이 16강에 올라가지 않기를 바랄지도 모른다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더군요 그리고 박지성이 일본 언론과 인터뷰이니 립 서비스를 하였을 것이라고 마음은 자신과 같을 것“이라는 글들도 보입니다. 물론,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박지성은 진심으로 일본이 16강에 들기를 바라고 있을 겁니다. 박지성은 축구인 입니다. 한국의 축구인, 아시아의 축구인, 세계의 축구인 이지요. 일본이 강해질수록 한국이 강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냥 한국만 잘하면 그만이지 하는 건 단순한 생각이지요. 물론, 이성과 감정은 별개이지만 말이지요. 박지성은 “우리는 같은 아시아인이다. 나는 아시아의 더 많은 .. 더보기
우루과이, 남아공 최악의 월드컵으로 만드나? 우루과이는 주최국 남아공을 상대로 월드컵 역사를 다시 썼다. A조는 모든 나라가 1무를 하였다. 2차전에서 승리를 한 팀은 우위를 점유하게 된다. 특히 우루과이가 남아공을 물리친다면 16강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 남아공은 우승후보국 중에 하나인 프랑스와 3차전을 남겨 놓고 있기 때문이다. 남아공은 우루과이를 이기지 않는다면 예선탈락의 위기에 처할 수 있었다. 남아공은 0:1로 뒤진 상태에서 골키퍼의 반칙으로 퇴장을 당했고, 패널티킥을 허용한 후 인저리 타임즈음에 한골을 헌납하고 우루과이에 0:3 대패를 당했다. 멕시코와 프랑스와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되겠지만, 남아공이 3차전 프랑스를 최소한 많은 골 차이로 이기지 않는다면 무조건 예선탈락이 될 것이다. 반면에 우루과이는 멕시코와 3차전을 남겨두.. 더보기
우루과이, 남아공 최악의 월드컵으로 만드나? 우루과이는 주최국 남아공을 상대로 월드컵 역사를 다시 썼다. A조는 모든 나라가 1무를 하였다. 2차전에서 승리를 한 팀은 우위를 점유하게 된다. 특히 우루과이가 남아공을 물리친다면 16강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 남아공은 우승후보국 중에 하나인 프랑스와 3차전을 남겨 놓고 있기 때문이다. 남아공은 우루과이를 이기지 않는다면 예선탈락의 위기에 처할 수 있었다. 남아공은 0:1로 뒤진 상태에서 골키퍼의 반칙으로 퇴장을 당했고, 패널티킥을 허용한 후 인저리 타임즈음에 한골을 헌납하고 우루과이에 0:3 대패를 당했다. 멕시코와 프랑스와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되겠지만, 남아공이 3차전 프랑스를 최소한 많은 골 차이로 이기지 않는다면 무조건 예선탈락이 될 것이다. 반면에 우루과이는 멕시코와 3차전을 남겨두.. 더보기
스위스 쥐, 무적함대 스페인 고양이를 물다. 스위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한국에 일격을 가해 예선탈락의 수모를 준 팀입니다. 이번 2010년 남아공월드컵 H조 스위스 vs 스페인의 대결에서 강인한 수입을 바탕으로 스페인의 파상공세를 물리치고 효과적인 역습으로 1:0으로 신승을 하였습니다. 스위스가 스페인을 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역대 전적은 18전 3무 15패였습니다. 마치 공한증에 걸린 중국이 한국을 보면 주눅이 들어 스스로 발이 움직이지도 못하는 고양이 앞에 쥐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가장 중요한 월드컵에서 스페인을 이겨 16강 진출 교두보를 확보했습니다. 반면 스페인은 먹이 감으로 여겼던 스위스에 패해 스페인이 가지고 있던 월드컵 징크스를 깨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위스가 스페인 함대를 침몰시킨것은 쥐가 고양이를 잡은 것.. 더보기
스위스 쥐, 무적함대 스페인 고양이를 물다. 스위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한국에 일격을 가해 예선탈락의 수모를 준 팀입니다. 이번 2010년 남아공월드컵 H조 스위스 vs 스페인의 대결에서 강인한 수입을 바탕으로 스페인의 파상공세를 물리치고 효과적인 역습으로 1:0으로 신승을 하였습니다. 스위스가 스페인을 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역대 전적은 18전 3무 15패였습니다. 마치 공한증에 걸린 중국이 한국을 보면 주눅이 들어 스스로 발이 움직이지도 못하는 고양이 앞에 쥐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가장 중요한 월드컵에서 스페인을 이겨 16강 진출 교두보를 확보했습니다. 반면 스페인은 먹이 감으로 여겼던 스위스에 패해 스페인이 가지고 있던 월드컵 징크스를 깨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위스가 스페인 함대를 침몰시킨것은 쥐가 고양이를 잡은 것.. 더보기
본드걸 김연아 우승, 프리 피겨스케이팅 세계신기록 갱신, 피크닉 나온 피겨퀸 그러나 진한 아쉬움 김연아는 ISU 국제 스케이트 연맹의 2009-2010년 시즌 첫번째 그랑프리 시리즈 첫번째 대회인 유럽 프랑스 파리 에릭 봉파르 대회(ISU Grand Prix of Figure Skating Trophée Eric Bompard Cachemire Paris, rance) 에서 007영화의 주제 테마곡을 편곡한 본드걸을 배경으로 쇼트프로그램 점수 76.1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일본의 유카리 나카노 59.64점. 3위는 일본의 아사다 마오의 58.96점이였다. 김연아(kim yu-na)와 2위 유카리 나카노와는 16.44점 차이를 보여 월등한 기량을 선보였다. 기술점수 43.80점은 2008년 3월 28일 미국에서 벌어진 월드챔프대회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43.40점 보다 0.40 갱신한.. 더보기
본드걸 김연아 우승, 프리 피겨스케이팅 세계신기록 갱신, 피크닉 나온 피겨퀸 그러나 진한 아쉬움 김연아는 ISU 국제 스케이트 연맹의 2009-2010년 시즌 첫번째 그랑프리 시리즈 첫번째 대회인 유럽 프랑스 파리 에릭 봉파르 대회(ISU Grand Prix of Figure Skating Trophée Eric Bompard Cachemire Paris, rance) 에서 007영화의 주제 테마곡을 편곡한 본드걸을 배경으로 쇼트프로그램 점수 76.12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일본의 유카리 나카노 59.64점. 3위는 일본의 아사다 마오의 58.96점이였다. 김연아(kim yu-na)와 2위 유카리 나카노와는 16.44점 차이를 보여 월등한 기량을 선보였다. 기술점수 43.80점은 2008년 3월 28일 미국에서 벌어진 월드챔프대회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43.40점 보다 0.40 갱신한.. 더보기
김연아 본드걸 007영화를 보는 듯 했다, 아사다마오는 엑스트라? 넘사벽 김연아 남성대회에 나가야 하나? 2010년 동계올림픽 대비 첫 전초전인 1차 isu 그랑프리 대회인 2009년 프랑스 봉파르 여자 피겨스케팅대회에서 김연아는 76.08점을 기록했다. 2009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세웠던 싱글 세계기록 76.12점에 0.04점 모자라는 아쉬운 기록이였다. 2위인 일본의 유카리 나카노의 59.64점 보다는 16.44점 앞서는 압도적인 기록이다. 천지개벽하는 이변이 없다면 김연아의 우승은 따논 당상이다. 2009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빙판위를 걷기만 한다고 해도 우승할 것이란 이야기가 있었다. 지금은 2009년 세계선수권 때 보다도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 듯하다. 2009년 isu 그랑프리 프랑스 봉파르 여자 피겨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 결과표 Pl. Name Na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