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 스케이팅

u-17월드컵 청소년축구 16강 한국 멕시코, 행복한 축구를 보여준 선수들 2009년 u-17월드컵 청소년 축구 전대회 우승국인 나이지리아에서 벌어진 한국 대 멕시코전은 1대1 상황에서 연장전을 치루는 사투끝에 승부를 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한국 김진영 골키퍼가 멕시코의 첫번째 키커의 볼을 키퍼 왼쪽으로 흐르는 골을 선방했다. 이후 피말리고 치열한 성공속에서 5-3로 승리를 하였다. 한국의 어린 u-17세 이하의 선수들을 보고 있노라면 "참으로 볼을 잘다룬다"는 느낌을 받는다. 절대로 상대에 1대1에서 밀리는 경기를 하지 않고 있다. 예선 이탈리아에 1-2로 질때도 이탈리아 선수들과 대등한 수준을 넘어서 상대 선수들을 농락하는 수준에 있었다. 또한, 볼 소유를 많이 해서 전경기를 지배했다. 그래서 이번 2009년 u-17월드컵 대회의 성적과는 관계없이 대한민국의 축구 미래는.. 더보기
u-17월드컵 청소년축구 16강 한국 멕시코, 행복한 축구를 보여준 선수들 2009년 u-17월드컵 청소년 축구 전대회 우승국인 나이지리아에서 벌어진 한국 대 멕시코전은 1대1 상황에서 연장전을 치루는 사투끝에 승부를 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한국 김진영 골키퍼가 멕시코의 첫번째 키커의 볼을 키퍼 왼쪽으로 흐르는 골을 선방했다. 이후 피말리고 치열한 성공속에서 5-3로 승리를 하였다. 한국의 어린 u-17세 이하의 선수들을 보고 있노라면 "참으로 볼을 잘다룬다"는 느낌을 받는다. 절대로 상대에 1대1에서 밀리는 경기를 하지 않고 있다. 예선 이탈리아에 1-2로 질때도 이탈리아 선수들과 대등한 수준을 넘어서 상대 선수들을 농락하는 수준에 있었다. 또한, 볼 소유를 많이 해서 전경기를 지배했다. 그래서 이번 2009년 u-17월드컵 대회의 성적과는 관계없이 대한민국의 축구 미래는.. 더보기
피겨 쇼트프로그램 혼돈속 미라이 나가수 1위, 우승 후보 조애니 로셰트 7위 아사다 마오 전쳘 밟나? - ISU 피겨 그랑프리 3차 중국컵 삼성애니콜 ISU 피겨 쇼트 프로그램에서 미국의 미라이 나가수(16세) 선수가 예상을 뒤집고 1위를 하였다. 빙판은 미끄럽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ISU 그랑프리 3차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캐나다 조애니 로셰트 6위 52.12점과 이탈리아 카로리나 코스트너 3위 61.20점를 물리치고 쇼트 62.2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핀랜드의 키라 코르피가 61.20점이였다. 2위를 한 핀란드 코르피는 무난한 연기를 수행했다.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겠지만, 크르피 선수의 스파이럴은 언제 보아도 좋다. 1위와 7위 로셰트의 점수 차이는 10.08점이다. 김연아의 2010년 캐나다 동계 올림픽 우승 전선에 가장 강력한 견재자인 주최국 캐나다 출신의 조애니 로셰트는 첫번째 컴비네이션 점프가 더블럿츠가 되었고, 마지막 수행.. 더보기
피겨 쇼트프로그램 혼돈속 미라이 나가수 1위, 우승 후보 조애니 로셰트 7위 아사다 마오 전쳘 밟나? - ISU 피겨 그랑프리 3차 중국컵 삼성애니콜 ISU 피겨 쇼트 프로그램에서 미국의 미라이 나가수(16세) 선수가 예상을 뒤집고 1위를 하였다. 빙판은 미끄럽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ISU 그랑프리 3차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캐나다 조애니 로셰트 6위 52.12점과 이탈리아 카로리나 코스트너 3위 61.20점를 물리치고 쇼트 62.2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핀랜드의 키라 코르피가 61.20점이였다. 2위를 한 핀란드 코르피는 무난한 연기를 수행했다.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겠지만, 크르피 선수의 스파이럴은 언제 보아도 좋다. 1위와 7위 로셰트의 점수 차이는 10.08점이다. 김연아의 2010년 캐나다 동계 올림픽 우승 전선에 가장 강력한 견재자인 주최국 캐나다 출신의 조애니 로셰트는 첫번째 컴비네이션 점프가 더블럿츠가 되었고, 마지막 수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