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것은 산다는 의미

월야(주상욱) 월광태자의 장자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복야의 수장 월야(주상욱)을 대가야의 마지막 왕이라고 알려진 이뇌왕의 아들인 월광태자(도설지왕)의 적자이자, 장자라고 한다. 그렇다면 월야의 아버지인 월광태자는 누구의 자식일까?  삼국사기의 기록을 우선 따라가 보자.

9년(522) 봄 3월에 가야국 왕이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였으므로, 왕이 이찬 비조부(比助夫)의 누이를 그에게 보냈다. - 삼국사기 신라 법흥왕 9년 522년

이 당시 대가야의 왕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 단지, 비조부의 누이랑 결혼했다는 기록이다. 그런데, 이 비조부의 이름이 심상치가 않다. 비조부는 화랑세기에 문노(비조부/문화)의 아버지로 기록하고 있다.

그래도 정확히 대가야의 왕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통설에 의하면 이때의 왕의 이름이 대가야 9대 이뇌왕이라고 한다. 또한, 월광태자가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했으니 만약, 월광태자가 이뇌왕과 비조부의 누이 사이에서 태어났다면 화랑세기 전하는 문노(비조부/문화)와는 사촌간이 된다.

비담(김남길) 580년생

알천(이승효) 577년생

그런데, 삼국사기를 봤을 것으로 생각되는 신동국여지승람에는 최치원의 석이정전을 인용해 이찬 비조부의 누이가 아니고 딸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문제는 562년 대가야가 이사부와 사다함에 멸망할 때 마지막 왕은 16대 도설지라고 알려져 있다. 월광태자는 9대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하고 있다. 그래서 통설의 절충안이 월광태자가 대가야의 16대 도설지 일것이라고 전한다.

그러니 도설지가 즉 월광태자가 된다는 뜻이다. 문제는 562년 도설지가 항복하고 낳은 아들이 월야가 된다고 해도 드라마 선덕여왕의 시대적 배경이 610년 전후이니 월야의 나이는 40대 후반이 된다. 그런데 유신과 비슷한 또래이고, 비담(579년생)과 비슷한 또래로 설정했다. 사실, 비담과 알천(577년생)과 비슷한 또래이고, 유신(595년생)만 붕떠 있는 상황이지만 말이다.

잘 봐주어서 금관가야의 마지막 왕인 구형왕의 3번째 아들 무력이 진흥왕의 딸인 아양과 결혼해서 서현을 낳았듯이, 도설지(월광태자)가

유신(엄태웅)595년생

신라에 귀부해서  왕족인 공주와 결혼하여 도설지 말년에 낳았다고 한다면 이해 해줄 측면이 있다. 하지만, 그동안 역사에 대한 문외한인 선덕여왕의 작가의 상상력으로는 대가야의 마지막 왕이라고 알려진 비운의 왕 월광(도설지)을 선덕여왕에 엮어보고자 하는 단순한 이유로 월야라는 인물을 창조한 것 같다.

복야회의 장군인 설지의 나이 쯤으로 월야라는 인물을 창조했다면 그나마 이해하고 갈만하지 않을까? 물론, 통설과 다르게 도설지와 월광태자가 다른인물이고, 도설지의 비운의 아들이라면 충분히 월야를 월광태자의 아들로 창조할 수 있다. 사실 태자면 태자고, 왕은 왕인것이다. 그러니 월광태자가 도설지 왕이라고 하는 통설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드라마 선덕여왕이 모본으로 삼고 있는 화랑세기는 대가야의 복야와 멸망을 어떻게 기술하고 있을까?

화랑세기는 대가야의 멸망을 1차와 2차로 구분하고 있다. 첫번째는 이뇌왕 이전의 대가야가 1차 망하고, 이뇌를 북가야의 왕으로 삼고, 문노의 고모인 즉, 아버지인 비조부의 누이인 양화공주(호조/선혜)를 처로 삼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니 1차 대가야가 망한 때가 삼국사기의 기록으로 522년 이전에 해당한다. 금관가야가 534년 신라에 복속하기 한참전에 이미 대가야은 망했던 것이다.

300

8대 풍월주 문노(전호빈) 538년생

이뇌(異腦)를 북국왕(北國王)으로 삼고 양화공주(兩花公主)를 처로 삼게 하고, 청명(靑明)을 남국왕(南國王)으로 삼았다. 얼마 되지 않아 이뇌의 숙부인 찬실(贊失)이 이뇌를 내쫓고 스스로 왕이 되었다. 그 때 호조공(好助公)이 가야에 사신으로 가서 책망하였다. 이보다 앞서 찬실은 야국왕의 사위가 되었는데, 문화공주는 생각하건대 틀림없이 찬실의 딸일 것이다. 처음 호조공의 첩이 되었는데, 비조부공과 더불어 몰래 통하여 공을 낳았다.

- 화랑세기 8세 풍월주 문노

그런데 화랑세기는 문노의 출자에 대해서 이뇌왕의 숙부인 찬실이 이뇌왕을 축출하고 왕위에 올랐다. 찬실왕은 야국왕의 사위로 문화공주를 낳는다. 이 문화공주가 처음에는 호조와 관계를 하였으나, 문노의 아버지인 비조와 관계하여, 538년 문노를 낳았다고 화랑세기 8세 풍월주(579~582)에 기술하고 있다.

557년 진흥왕 개국7년 국원에서 나갔고, 또 북가야를 쳤다.

문노는 557년 20살의 나이로 반란을 일으킨 국원의 북가야를 쳤다. 이때의 대가야의 국왕은 누구였을까? 찬실이였을까? 아니면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알려진 월광이였을까? 아니면 16대 도설지 였을까?

이때의 기록을 삼국사기는 단순히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18년(557) 국원(國原)을 소경(小京)으로 삼았다. 사벌주(沙伐州)를 폐하고 감문주(甘文州)를 설치하여 사찬 기종(起宗)을 군주로 삼았으며, 신주(新州)를 폐하고 북한산주(北漢山州)를 설치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왕 18년 개국 7년


또 하나 드라마 선덕여왕에는 아직 등장하지 않은 칠성우 중의 일인이며 16대 보종에 이어 풍월주에 오른, 덕만과 같이 칠숙의 난을 평정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염장에 대한 기록이 흥미롭다. 어짜피 덕만이 칠숙의 난을 평정하고 왕위를 오를려면 염장이 등장할 수 밖에 없다. 비담(김남길)이나 춘추(유승호)의 등장보다 염장이 언제, 어떠한 모습으로 등장할까 자못 궁금해진다.

아버지 천주공은 진흥대제의 아들이다. 그 어머니는 월화궁주(月華宮主)로 가야 이뇌왕(異腦王)의 딸이다. 곧 우리 양화공주(兩花公主)의 딸이다. 진흥의 소비로 들어가 천주공을 낳았다. - 화랑세기 17대 풍월주 염장(586년생)

임종(강지후)호국선도 서현.천주와 비슷한 또래

문노는 이뇌왕을 물리치고, 왕위에 오른 찬실의 딸인 문화공주의 자식이고, 염장은 이뇌왕의 딸인 월화의 손자가 된다.
재밌는 내용은 드라마상 용춘(도이성)과 을제의 수하로 나오는 임종(강지후)은 염장의 아버지인 천주(진흥/월화)를 풍월주에 오르게 하고, 유신의 아버지인 서현을 부제로 하여 화랑을 가야파로 만들려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 임종은 용춘과 서현과 비슷한 세대를 살았던 인물이 된다. 아마도 577년생인 알천과 비슷한 나이가 아니였을까?
 
전설로는 월광사가 월광태자를 기리는 사찰로 알려져 있다. 또한, 550년경 세워진 단양적성비 상에 급간지로 나오며, 561년 창령진흥왕 순수비에는 사척간으로 금석문상에 기록된 동일인물이라고 한다면, 대가야의 마지막 왕 도설지는 562년 이전 진흥왕시기에 신라의 직위를 받는 신하가 된다. 그렇다면, 도설지는 가야의 왕자로 신라에서 숙위나 인질의 성격이 강했을 수 있다.

만약, 화랑세기가 신라 당대의 기록이라면 이뇌왕의 뒤를 522년경 찬실이 왕위를 찬탈하고, 정확히는 대가야 복원이겠민지만,  551년 이전 가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561년~562년 전후에 도설지가 16대 대가야 마지막 왕위에 오른 다음 신라에 대한 독립을 전개하다. 562년 완전히 대가야는 종말을 봤다고 할 수 있다.
 
562년 9월에 가야가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왕이 이사부에 명하여 토벌케 하였는데, 사다함(斯多含)이 부장(副將)이 되었다. 사다함은 5천 명의 기병을 이끌고 앞서 달려가 전단문에 들어가 흰 기(旗)를 세우니 성 안의 사람들이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몰랐다. 이사부가 군사를 이끌고 거기에 다다르자 일시에 모두 항복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왕 23년 562년

삼국사기의 기록을 살펴보면 가야가 반란을 일으켰다고 기록하고 있다. 대가야가 반란을 일으켰다는 말은 562년 이전 이미 신라의 속국의 위치에 있었다는 반증이다. 그러니 위서던 아니던 상관없이 화랑세기는 이를 간파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어찌되었던 월광태자는 522년이전 1차 대가야 멸망시기 8대왕의 아들이 될 수도 있고, 9대 이뇌왕의 아들이 될수도 있고, 10대 찬실의 아들이 될수도 있고, 찬실과 도설지 사이에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가실왕의 아들일 수도 있다. 마지막 16대 도설지 왕의 아들도 될 수 있다. 삼국사기와 신동국여지승람과 금석문을 종합해 본다면, 월광은 9대 이뇌왕의 아들로 신라에 귀부해서 살다가, 그의 후손인 도설지가 561년 즈음 해서 대가야 16대 왕위에 올랐다고 보는게 합리적이지 않을까 한다. 

일본서기를 보면 기존 통설과는 다르게,  대가야 멸망과 복야운동이 전방위적으로 벌려지고 있고, 삼국사기와 금석문과 일치 하는 기록들이 보인다.  추후 기회가 된다면, 일본서기에는 대가야가 어떻게 복야운동을 벌렸는지 기사로 송고할 예정이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hite Rain 2009.08.24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닉넥임이 바껴서 처음엔 누군지 몰랐는데, 제목을 아하 했답니다. 갓쉰동님..ㅋㅋ
    그러면서 지난 번에 닉네임 변경 예고를 했던 기억이 나더군요.
    사실 가야사에 대해선 잘 모르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복야운동도 드라마 때문에 알게 되었고,
    가만히 생각하면 우리 역사에서 가야가 다소 축소되어 있다는 느낌도 들어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BlogIcon 이반의꿈 2009.08.2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닉을 바꾼다고 일주일전에 광고를 했는뎅..

      역시 닉을 바꾸니 예상한 대로 관심이 없군요..
      일종의 실험이였는뎅..

      글을 보고 있는가? 아니면 닉을 보고 있는가? ㅋㅋ

      암튼 처참하군요.. ㅠ.ㅠ.;;;

  2. BlogIcon 무량수won 2009.08.24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글 모두를 보진 않았지만 논조가 점점 그래 니들이 화랑세기를 중심으로 썼다면, 화랑세기를 역사로 생각하고, 이야기해주마~ 뭐 이런 느낌으로 변하시는 것 같은데 맞는 건가요? ^^;;

    뭐 화랑세기가 역사니 아니니 하는 논쟁은 불필요 하다고 보고 있구요. 다만 역사와 비교해서 드라마를 읽는 다는 점에서 대단하시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저는 월야를 보면서 갑자기 왠 마의태자가 나오나 싶었습니다. 느낌이 그렇더라구요. ㅡㅡa

    잘 읽고 갑니다. ^^

    • BlogIcon 이반의꿈 2009.08.24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부터 그랬는데용.. 역사이야기를 드라마에 접목..

      단, 화랑세기를 모본으로 삼았으니 화랑세기를 근거로 제시하는 정도.. 그안에서 역사를 찾자는 취지였습니당..

      사람들이 역시 공부를 무시 싫어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당.. ㅋㅋ

    • BlogIcon 무량수won 2009.08.2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직접 찾아보는 것에 대해서 싫어라 하긴 하지요. 저 또한 그런 편이구요. 그래서 전문가의 말이 잘 먹혀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ㅋㅋ

      그렇다고 저는 사람들이 공부를 싫어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으려구요. 분명 내가 재미나게 혹은 열심히 살펴보는 면이 있다면, 다른 사람도 그러한 부분이 있을 테니까요. ^^ 모두가 같은 지식을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전문가들이 먹고 살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ㅋㅋ

  3. BlogIcon labyrint 2009.08.24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 역사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화랑세기에 나온 가야의 인물들은 여전히 복잡하군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2009.08.2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초록누리 2009.08.24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월야는 일종의 창조된 인물인건가요? 처음 나올때부터 느낌이 좋았던 .. ^^
    발로 활을 쏘는 비담사진은 자주 출연하네요 ㅎㅎ

  6.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월야(주상욱) 월광태자의 장자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복야의 수장 월야(주상욱)을 대가야의 마지막 왕이라고 알려진 이뇌왕의 아들인 월광태자(도설지왕)의 적자이자, 장자라고 한다. 그렇다면 월야의 아버지인 월광태자는 누구의 자식일까?  삼국사기의 기록을 우선 따라가 보자.

9년(522) 봄 3월에 가야국 왕이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였으므로, 왕이 이찬 비조부(比助夫)의 누이를 그에게 보냈다. - 삼국사기 신라 법흥왕 9년 522년

이 당시 대가야의 왕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 단지, 비조부의 누이랑 결혼했다는 기록이다. 그런데, 이 비조부의 이름이 심상치가 않다. 비조부는 화랑세기에 문노(비조부/문화)의 아버지로 기록하고 있다.

그래도 정확히 대가야의 왕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통설에 의하면 이때의 왕의 이름이 대가야 9대 이뇌왕이라고 한다. 또한, 월광태자가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했으니 만약, 월광태자가 이뇌왕과 비조부의 누이 사이에서 태어났다면 화랑세기 전하는 문노(비조부/문화)와는 사촌간이 된다.

비담(김남길) 580년생

알천(이승효) 577년생

그런데, 삼국사기를 봤을 것으로 생각되는 신동국여지승람에는 최치원의 석이정전을 인용해 이찬 비조부의 누이가 아니고 딸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문제는 562년 대가야가 이사부와 사다함에 멸망할 때 마지막 왕은 16대 도설지라고 알려져 있다. 월광태자는 9대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하고 있다. 그래서 통설의 절충안이 월광태자가 대가야의 16대 도설지 일것이라고 전한다.

그러니 도설지가 즉 월광태자가 된다는 뜻이다. 문제는 562년 도설지가 항복하고 낳은 아들이 월야가 된다고 해도 드라마 선덕여왕의 시대적 배경이 610년 전후이니 월야의 나이는 40대 후반이 된다. 그런데 유신과 비슷한 또래이고, 비담(579년생)과 비슷한 또래로 설정했다. 사실, 비담과 알천(577년생)과 비슷한 또래이고, 유신(595년생)만 붕떠 있는 상황이지만 말이다.

잘 봐주어서 금관가야의 마지막 왕인 구형왕의 3번째 아들 무력이 진흥왕의 딸인 아양과 결혼해서 서현을 낳았듯이, 도설지(월광태자)가

유신(엄태웅)595년생

신라에 귀부해서  왕족인 공주와 결혼하여 도설지 말년에 낳았다고 한다면 이해 해줄 측면이 있다. 하지만, 그동안 역사에 대한 문외한인 선덕여왕의 작가의 상상력으로는 대가야의 마지막 왕이라고 알려진 비운의 왕 월광(도설지)을 선덕여왕에 엮어보고자 하는 단순한 이유로 월야라는 인물을 창조한 것 같다.

복야회의 장군인 설지의 나이 쯤으로 월야라는 인물을 창조했다면 그나마 이해하고 갈만하지 않을까? 물론, 통설과 다르게 도설지와 월광태자가 다른인물이고, 도설지의 비운의 아들이라면 충분히 월야를 월광태자의 아들로 창조할 수 있다. 사실 태자면 태자고, 왕은 왕인것이다. 그러니 월광태자가 도설지 왕이라고 하는 통설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드라마 선덕여왕이 모본으로 삼고 있는 화랑세기는 대가야의 복야와 멸망을 어떻게 기술하고 있을까?

화랑세기는 대가야의 멸망을 1차와 2차로 구분하고 있다. 첫번째는 이뇌왕 이전의 대가야가 1차 망하고, 이뇌를 북가야의 왕으로 삼고, 문노의 고모인 즉, 아버지인 비조부의 누이인 양화공주(호조/선혜)를 처로 삼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니 1차 대가야가 망한 때가 삼국사기의 기록으로 522년 이전에 해당한다. 금관가야가 534년 신라에 복속하기 한참전에 이미 대가야은 망했던 것이다.

300

8대 풍월주 문노(전호빈) 538년생

이뇌(異腦)를 북국왕(北國王)으로 삼고 양화공주(兩花公主)를 처로 삼게 하고, 청명(靑明)을 남국왕(南國王)으로 삼았다. 얼마 되지 않아 이뇌의 숙부인 찬실(贊失)이 이뇌를 내쫓고 스스로 왕이 되었다. 그 때 호조공(好助公)이 가야에 사신으로 가서 책망하였다. 이보다 앞서 찬실은 야국왕의 사위가 되었는데, 문화공주는 생각하건대 틀림없이 찬실의 딸일 것이다. 처음 호조공의 첩이 되었는데, 비조부공과 더불어 몰래 통하여 공을 낳았다.

- 화랑세기 8세 풍월주 문노

그런데 화랑세기는 문노의 출자에 대해서 이뇌왕의 숙부인 찬실이 이뇌왕을 축출하고 왕위에 올랐다. 찬실왕은 야국왕의 사위로 문화공주를 낳는다. 이 문화공주가 처음에는 호조와 관계를 하였으나, 문노의 아버지인 비조와 관계하여, 538년 문노를 낳았다고 화랑세기 8세 풍월주(579~582)에 기술하고 있다.

557년 진흥왕 개국7년 국원에서 나갔고, 또 북가야를 쳤다.

문노는 557년 20살의 나이로 반란을 일으킨 국원의 북가야를 쳤다. 이때의 대가야의 국왕은 누구였을까? 찬실이였을까? 아니면 이뇌왕의 아들이라고 알려진 월광이였을까? 아니면 16대 도설지 였을까?

이때의 기록을 삼국사기는 단순히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18년(557) 국원(國原)을 소경(小京)으로 삼았다. 사벌주(沙伐州)를 폐하고 감문주(甘文州)를 설치하여 사찬 기종(起宗)을 군주로 삼았으며, 신주(新州)를 폐하고 북한산주(北漢山州)를 설치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왕 18년 개국 7년


또 하나 드라마 선덕여왕에는 아직 등장하지 않은 칠성우 중의 일인이며 16대 보종에 이어 풍월주에 오른, 덕만과 같이 칠숙의 난을 평정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염장에 대한 기록이 흥미롭다. 어짜피 덕만이 칠숙의 난을 평정하고 왕위를 오를려면 염장이 등장할 수 밖에 없다. 비담(김남길)이나 춘추(유승호)의 등장보다 염장이 언제, 어떠한 모습으로 등장할까 자못 궁금해진다.

아버지 천주공은 진흥대제의 아들이다. 그 어머니는 월화궁주(月華宮主)로 가야 이뇌왕(異腦王)의 딸이다. 곧 우리 양화공주(兩花公主)의 딸이다. 진흥의 소비로 들어가 천주공을 낳았다. - 화랑세기 17대 풍월주 염장(586년생)

임종(강지후)호국선도 서현.천주와 비슷한 또래

문노는 이뇌왕을 물리치고, 왕위에 오른 찬실의 딸인 문화공주의 자식이고, 염장은 이뇌왕의 딸인 월화의 손자가 된다.
재밌는 내용은 드라마상 용춘(도이성)과 을제의 수하로 나오는 임종(강지후)은 염장의 아버지인 천주(진흥/월화)를 풍월주에 오르게 하고, 유신의 아버지인 서현을 부제로 하여 화랑을 가야파로 만들려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 임종은 용춘과 서현과 비슷한 세대를 살았던 인물이 된다. 아마도 577년생인 알천과 비슷한 나이가 아니였을까?
 
전설로는 월광사가 월광태자를 기리는 사찰로 알려져 있다. 또한, 550년경 세워진 단양적성비 상에 급간지로 나오며, 561년 창령진흥왕 순수비에는 사척간으로 금석문상에 기록된 동일인물이라고 한다면, 대가야의 마지막 왕 도설지는 562년 이전 진흥왕시기에 신라의 직위를 받는 신하가 된다. 그렇다면, 도설지는 가야의 왕자로 신라에서 숙위나 인질의 성격이 강했을 수 있다.

만약, 화랑세기가 신라 당대의 기록이라면 이뇌왕의 뒤를 522년경 찬실이 왕위를 찬탈하고, 정확히는 대가야 복원이겠민지만,  551년 이전 가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561년~562년 전후에 도설지가 16대 대가야 마지막 왕위에 오른 다음 신라에 대한 독립을 전개하다. 562년 완전히 대가야는 종말을 봤다고 할 수 있다.
 
562년 9월에 가야가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왕이 이사부에 명하여 토벌케 하였는데, 사다함(斯多含)이 부장(副將)이 되었다. 사다함은 5천 명의 기병을 이끌고 앞서 달려가 전단문에 들어가 흰 기(旗)를 세우니 성 안의 사람들이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몰랐다. 이사부가 군사를 이끌고 거기에 다다르자 일시에 모두 항복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왕 23년 562년

삼국사기의 기록을 살펴보면 가야가 반란을 일으켰다고 기록하고 있다. 대가야가 반란을 일으켰다는 말은 562년 이전 이미 신라의 속국의 위치에 있었다는 반증이다. 그러니 위서던 아니던 상관없이 화랑세기는 이를 간파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어찌되었던 월광태자는 522년이전 1차 대가야 멸망시기 8대왕의 아들이 될 수도 있고, 9대 이뇌왕의 아들이 될수도 있고, 10대 찬실의 아들이 될수도 있고, 찬실과 도설지 사이에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가실왕의 아들일 수도 있다. 마지막 16대 도설지 왕의 아들도 될 수 있다. 삼국사기와 신동국여지승람과 금석문을 종합해 본다면, 월광은 9대 이뇌왕의 아들로 신라에 귀부해서 살다가, 그의 후손인 도설지가 561년 즈음 해서 대가야 16대 왕위에 올랐다고 보는게 합리적이지 않을까 한다. 

일본서기를 보면 기존 통설과는 다르게,  대가야 멸망과 복야운동이 전방위적으로 벌려지고 있고, 삼국사기와 금석문과 일치 하는 기록들이 보인다.  추후 기회가 된다면, 일본서기에는 대가야가 어떻게 복야운동을 벌렸는지 기사로 송고할 예정이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hite Rain 2009.08.24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닉넥임이 바껴서 처음엔 누군지 몰랐는데, 제목을 아하 했답니다. 갓쉰동님..ㅋㅋ
    그러면서 지난 번에 닉네임 변경 예고를 했던 기억이 나더군요.
    사실 가야사에 대해선 잘 모르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복야운동도 드라마 때문에 알게 되었고,
    가만히 생각하면 우리 역사에서 가야가 다소 축소되어 있다는 느낌도 들어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BlogIcon 이반의꿈 2009.08.2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닉을 바꾼다고 일주일전에 광고를 했는뎅..

      역시 닉을 바꾸니 예상한 대로 관심이 없군요..
      일종의 실험이였는뎅..

      글을 보고 있는가? 아니면 닉을 보고 있는가? ㅋㅋ

      암튼 처참하군요.. ㅠ.ㅠ.;;;

  2. BlogIcon 무량수won 2009.08.24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글 모두를 보진 않았지만 논조가 점점 그래 니들이 화랑세기를 중심으로 썼다면, 화랑세기를 역사로 생각하고, 이야기해주마~ 뭐 이런 느낌으로 변하시는 것 같은데 맞는 건가요? ^^;;

    뭐 화랑세기가 역사니 아니니 하는 논쟁은 불필요 하다고 보고 있구요. 다만 역사와 비교해서 드라마를 읽는 다는 점에서 대단하시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저는 월야를 보면서 갑자기 왠 마의태자가 나오나 싶었습니다. 느낌이 그렇더라구요. ㅡㅡa

    잘 읽고 갑니다. ^^

    • BlogIcon 이반의꿈 2009.08.24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부터 그랬는데용.. 역사이야기를 드라마에 접목..

      단, 화랑세기를 모본으로 삼았으니 화랑세기를 근거로 제시하는 정도.. 그안에서 역사를 찾자는 취지였습니당..

      사람들이 역시 공부를 무시 싫어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당.. ㅋㅋ

    • BlogIcon 무량수won 2009.08.2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직접 찾아보는 것에 대해서 싫어라 하긴 하지요. 저 또한 그런 편이구요. 그래서 전문가의 말이 잘 먹혀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ㅋㅋ

      그렇다고 저는 사람들이 공부를 싫어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으려구요. 분명 내가 재미나게 혹은 열심히 살펴보는 면이 있다면, 다른 사람도 그러한 부분이 있을 테니까요. ^^ 모두가 같은 지식을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전문가들이 먹고 살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ㅋㅋ

  3. BlogIcon labyrint 2009.08.24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야 역사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화랑세기에 나온 가야의 인물들은 여전히 복잡하군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2009.08.2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초록누리 2009.08.24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월야는 일종의 창조된 인물인건가요? 처음 나올때부터 느낌이 좋았던 .. ^^
    발로 활을 쏘는 비담사진은 자주 출연하네요 ㅎㅎ

  6.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7.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백제와 신라의 결혼동맹(?)은 4번에 걸처 있었다고 이야기를 했다. 자세한 사항은 이전에 포스팅한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에는 나오지 않는 백제와 신라 결혼, 서동과 선화공주 그리고

를 참조하길 바랍니다. 여기서는 법흥(원종)과 보과공주의 사랑인데, 보과공주는 과연 백제의 어느왕의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첫번째 법흥(원종과 보과공주)

첫 결혼의 첫테이프를 끊은 사람은 법흥(원종)과 동성왕녀 보과공주, 일단 보과공주라고만 하자. 
(3세) 모랑(毛郞)은 남모의 아우이다. 이에 앞서 법흥대왕이 국공(國公)으로 백제에 들어가 보과공주(宝果公主)와 더불어 사통을 하였다. 후에 보과가 도망을 하여 입궁하여 남모와 모랑을 낳았다. -화랑세기 3대 풍월주 모랑


참고 : [역사이야기] - 화랑세기엔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도 있다. 

에서 동성왕의 공주인 보과로 설정하여 포스팅을 하였다. 하지만 다시 화랑세기와 삼국사기 등을 살펴보니 동성왕이 아닐 가능성이 많았다.
법흥(원종)이 국공으로 백제에 들어간 시기는 언제일까? 아버지인 지증왕이 왕이 되기 전일것이다. 왕자 신분이였다면 왕자를 표기했을 것이나 화랑세기에는 그렇지 않았다. 그렇다면 비처(소지왕:479~500) 시기 나 그 이전 자비왕시기 임을 알 수 있다. 그러니 국공이라고 불렸을 것이다.  약 간 맛보기로 보여주고 추후 기사로 송고할 예정이다. 


일단, 법흥왕이 국공이였을때를 찾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국공이라 함은 왕자시절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니 법흥(원종)의 아버지 지증(지대로)왕이 왕이 되기전 시기로 가야 합니다. 지증왕 이전은 자비왕와 소지(비처)왕 시기를 말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백제에 국공으로 들어간 시기는 비처왕(479~500년) 이니 아무리 늦게 잡아도 500년 이전시기가 됩니다.

500년 왕은 체격이 매우 컸고 담력이 남보다 뛰어났다. 전왕(前王)이 아들없이 죽었으므로 왕위를 이어 받았다. 당시 나이는 64세였다. -삼국사기 지증왕


문제는 500년 지증(지대로)가 왕이 되었을때 적지않은 나이인 64세에 왕위에 오릅니다. 법흥(원종)에 보과가 한눈에 반할 정도가 될려면 원종이 어린나이가 되는 것은 상식에 속할 겁니다. 또한, 보과 또한 어린나이 15세전후가 될겁니다.

지대로의 장자인 원종은 지증이 갈문왕시기이 어릴쩍인 15~20세 전후에 낳은 아들이 되야 함으로 지증(437년생)+(15~20)전후 생임을 추측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법흥은 442~446년생이 됩니다. 장성한 법흥(원종)이 20대의 나이일때는 461~466년 사이가 됩니다. 늦어도 470년전후 시기에 해당합니다.

470년 전후 백제의 왕은 누구일까요?

455년 개로왕(蓋鹵王)<혹은 근개루(近蓋婁)라고도 하였다.>은 이름이 경사(慶司)이고 비유왕(毗有王)의 맏아들이다. 비유왕이 재위 29년에 죽자 왕위를 이었다. - 삼국사기

백제의 왕은 475년 고구려 장수왕에 한성을 내주고 죽은 개로왕(455~475년) 시기에 해당합니다. 

475년 7월에 고구려 왕 거련(巨連)[장수왕]이 몸소 군사를 거느리고 백제를 공격하였다. 백제 왕 경(慶)[개로왕]이 아들 문주(文周)를 보내 도움을 요청하였으므로 왕이 군사를 내어 구원하였으나, 구원병이 이르기도 전에 백제는 이미 함락되고 경(慶)[개로왕] 역시 살해당하였다. -삼국사기 자비왕


위의 계보도는 삼국사기를 기준으로 하고 있으나 곤지의 계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삼국유사는 개로왕의 아우로 나오며, 일본서기도 개로왕의 아우로 나온다. 또한, 무령왕의 출자에 관해서는 삼국사기는 동성왕(모대)의 2자로 나오지만, 일본서기나 삼국유사를 기준으로 한다면, 개로왕의 아들이 됨을 알 수 있다.  


백제의 보과공주는 개로왕의 왕녀가 되는 겁니다. 그렇다면 보과공주는 개로왕이 죽은 후 웅진(공주)로 천도한 문주왕과는 남매간이 됨을 알 수 있습니다. 백제가 위기에 처했을때 문주는 신라로 파견되어 구원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이때 도움을 준 사람이 법흥(원종)에 시집간 보과공주일것으로 추측됩니다.

문제는 화랑세기에 의하면 보과/법흥 사이에 태어난 3세 풍월주 모랑이 548년 진흥왕 9년에 풍월주에 오르고 555년 비사벌에 여행을 하다 병을 얻어 사망했다. 모랑의 손위 누이가 되는 남모는 진흥왕 원년 540년이전 원화의 지위에 있었는데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국공일때는 늦어도 500년 전후에  태어났어야 한다. 540년에 남모의 나이는 30대 후반에서 40대 중반까지 이른다. 법흥/보도 사이의 태어나 진흥왕의 어미가 되는 지소태후와는 이복자매가 됨을 알 수 있다. 지소태후가 삼산공의 딸인 준정보다 자매인 남모를 원화로 밀어 세운 이유는 피의 끌림이지 않을가 한다. 또한가지 남모(법흥/보가)가 지소(법흥/보도)태후보다는 손위 언니뻘일 가능성이 높다.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글쓴이는 백제의 멸망의 위기에 처했을때 신라가 백제를 구원한 극적인 이유를 법흥왕과 보과의 사랑에서 찾고자 했었다. 하지만, 이는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보과공주가 사랑을 찾아 신라로 넘어온 시기는 500년 전후시기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2번째 결혼 동성왕과 이찬 비지녀
백제 동성왕 15년(493) 봄 3월에 왕이 신라에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니 신라 왕은 이찬(伊) 비지(比智)의 딸을 시집보냈다. - 삼국사기



법흥/보과의 사랑을 첫번째로 설정하고 2번째 동성왕/이찬비지녀로 하였지만, 동성/이찬비지녀가 첫번째가 되고 법흥/보과가 백제/신라의 2번째 결혼임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동성왕은 이찬비지의 딸을 후비로 맞기도 하지만, 자신의 딸이 법흥(원종)과 사랑의 도피를 하는 것을 지켜 봐야 했을 것이다. 

또한가지는 법흥(원종)과 입종은 지증왕(지대로)가 40대가 다되어서 얻은 아들이라고 추측된다. 그렇지 않다면, 보과는 적지 않은 나이의 법흥(원종)을 사랑한 것이다.

어찌되었던 고구려에 위기를 느낀 백제와 신라는 결혼을 매개로 신라와 동맹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동성왕과 신라 이찬비지의 딸이되고, 동성왕의 딸 보과와 법흥이며, 성왕의 딸이 진흥왕의 소비가 되며, 서동(무왕)과 진평왕의 딸에 이르게 된다.

왜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진흥왕(입종/지소)을 천수를 누린 노인으로 설정하였을까하는 의문이 생긴다. 

540년 진흥왕(眞興王)이 왕위에 올랐다. 이름은 삼맥종(彡麥宗)이다.<혹은 심맥부(深麥夫)라고도 썼다.> 그때 나이는 일곱 살이었다. 법흥왕의 동생 갈문왕(葛文王) 입종(立宗)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김씨로 법흥왕의 딸이고, 왕비는 박씨 사도부인(思道夫人)이다. 왕이 어렸으므로 왕태후(王太后)가 섭정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원년


진흥왕은 삼국사기에 의하면 7세에 큰아버지 법흥왕을 대신에 왕위를 잇는다. 진흥왕의 제위기간은 540~576년이니 37년간 왕위에 있었다. 진흥왕은 534년생이고, 551년 진흥왕 12년 연호를 개국으로 바꾸고, 지소태후의 그늘에서 벗어났을 것으로 추측된다. 576년에 죽을때 나이는 43세가 된다. 한참 팔팔한 나이때이다.  
 
드라마 선덕여왕의 텍스트인 화랑세기에 의하면 지소태후와 태종(이사부)의 아들이며 미실의 남편인 세종은 진흥의 막내동생 뻘로 나온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alloons 2011.12.19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웹사이트와 같은 당신의 웹사이트는 나의 새로운 대중의 1개이다. 보인 이 정보 및 그것과 유사한 I는 저에게 약간 원인을 위한 성공을 소유하는 아이디어의 어떤 종류를 제안했다, 그래서 우수한 일을 유지하십시오!

  3. BlogIcon 윤석영 2012.01.01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아름다운 날 놀라게하는 군, 중단하지 마십시오

  4. BlogIcon 박기동 2012.01.07 0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들이 열심히 일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 BlogIcon 릴리안 2012.04.03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유대인 음식만 먹습니다.

  6. BlogIcon Makayla 2012.05.08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어디로 데려가십니까?

  7. BlogIcon 루시 2012.05.11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지내십니까?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9. BlogIcon Milf Pussy 2012.07.21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 그 시대를 가보지 않는다며 말이다. 그래서 작가는 직접본 것 같은 시청자가 그 시대를 여행하는 느낌

  10. BlogIcon Daphne 2012.08.09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

  11. BlogIcon Green Pest Control - Next Gen 2012.09.05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 테크니컬 평창홍보관에서 김연아를 보려고 아무리 많이 몰려오고 김연아와 사진을 찍으려고 하던 상관이 없다는 말이

  12. BlogIcon Brazzers membership 2012.09.08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점은 정말 포장 진흥의 잠재력을 활용 몇 산업 중 하나입니다. 거의 그들 모두는 구매자에게 특별한 혜택이 포함 된 팜플렛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3. BlogIcon london escorts 2012.09.1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은 할 훌륭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지식을 많이 열 수 있습니다.

  14. BlogIcon montreal escorts 2012.10.02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업 세계는 노동의 권리에보다 많은 관심을 지불해야합니다. 그들은 종종 가야 후 더 얻을.

  15. BlogIcon Polo lacoste 2012.10.24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법흥(원종)과 보과공주의 사랑인데, 보과공주는 과연 백제의 어느왕의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16. BlogIcon portable fence for dogs when camping 2012.11.14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이어야합니다. 당신은 더 나은 표현한 이상을 계산합니다.

  17. BlogIcon multi function tool bosch 2012.11.20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18. BlogIcon solar powered radio with cell phone charger 2012.12.19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19. BlogIcon invisible fence installation instructions 2012.12.27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백제에 국공으로 들어간 시기는 비처왕(479~500년) 이니 아무리 늦게 잡아도 500년 이전시기가 됩니다.

  20. BlogIcon storing food in mylar bags 2013.01.05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백제와 신라의 결혼동맹(?)은 4번에 걸처 있었다고 이야기를 했다. 자세한 사항은 이전에 포스팅한

[역사이야기] - 선덕여왕에는 나오지 않는 백제와 신라 결혼, 서동과 선화공주 그리고

를 참조하길 바랍니다. 여기서는 법흥(원종)과 보과공주의 사랑인데, 보과공주는 과연 백제의 어느왕의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첫번째 법흥(원종과 보과공주)

첫 결혼의 첫테이프를 끊은 사람은 법흥(원종)과 동성왕녀 보과공주, 일단 보과공주라고만 하자. 
(3세) 모랑(毛郞)은 남모의 아우이다. 이에 앞서 법흥대왕이 국공(國公)으로 백제에 들어가 보과공주(宝果公主)와 더불어 사통을 하였다. 후에 보과가 도망을 하여 입궁하여 남모와 모랑을 낳았다. -화랑세기 3대 풍월주 모랑


참고 : [역사이야기] - 화랑세기엔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도 있다. 

에서 동성왕의 공주인 보과로 설정하여 포스팅을 하였다. 하지만 다시 화랑세기와 삼국사기 등을 살펴보니 동성왕이 아닐 가능성이 많았다.
법흥(원종)이 국공으로 백제에 들어간 시기는 언제일까? 아버지인 지증왕이 왕이 되기 전일것이다. 왕자 신분이였다면 왕자를 표기했을 것이나 화랑세기에는 그렇지 않았다. 그렇다면 비처(소지왕:479~500) 시기 나 그 이전 자비왕시기 임을 알 수 있다. 그러니 국공이라고 불렸을 것이다.  약 간 맛보기로 보여주고 추후 기사로 송고할 예정이다. 


일단, 법흥왕이 국공이였을때를 찾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국공이라 함은 왕자시절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니 법흥(원종)의 아버지 지증(지대로)왕이 왕이 되기전 시기로 가야 합니다. 지증왕 이전은 자비왕와 소지(비처)왕 시기를 말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백제에 국공으로 들어간 시기는 비처왕(479~500년) 이니 아무리 늦게 잡아도 500년 이전시기가 됩니다.

500년 왕은 체격이 매우 컸고 담력이 남보다 뛰어났다. 전왕(前王)이 아들없이 죽었으므로 왕위를 이어 받았다. 당시 나이는 64세였다. -삼국사기 지증왕


문제는 500년 지증(지대로)가 왕이 되었을때 적지않은 나이인 64세에 왕위에 오릅니다. 법흥(원종)에 보과가 한눈에 반할 정도가 될려면 원종이 어린나이가 되는 것은 상식에 속할 겁니다. 또한, 보과 또한 어린나이 15세전후가 될겁니다.

지대로의 장자인 원종은 지증이 갈문왕시기이 어릴쩍인 15~20세 전후에 낳은 아들이 되야 함으로 지증(437년생)+(15~20)전후 생임을 추측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법흥은 442~446년생이 됩니다. 장성한 법흥(원종)이 20대의 나이일때는 461~466년 사이가 됩니다. 늦어도 470년전후 시기에 해당합니다.

470년 전후 백제의 왕은 누구일까요?

455년 개로왕(蓋鹵王)<혹은 근개루(近蓋婁)라고도 하였다.>은 이름이 경사(慶司)이고 비유왕(毗有王)의 맏아들이다. 비유왕이 재위 29년에 죽자 왕위를 이었다. - 삼국사기

백제의 왕은 475년 고구려 장수왕에 한성을 내주고 죽은 개로왕(455~475년) 시기에 해당합니다. 

475년 7월에 고구려 왕 거련(巨連)[장수왕]이 몸소 군사를 거느리고 백제를 공격하였다. 백제 왕 경(慶)[개로왕]이 아들 문주(文周)를 보내 도움을 요청하였으므로 왕이 군사를 내어 구원하였으나, 구원병이 이르기도 전에 백제는 이미 함락되고 경(慶)[개로왕] 역시 살해당하였다. -삼국사기 자비왕


위의 계보도는 삼국사기를 기준으로 하고 있으나 곤지의 계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삼국유사는 개로왕의 아우로 나오며, 일본서기도 개로왕의 아우로 나온다. 또한, 무령왕의 출자에 관해서는 삼국사기는 동성왕(모대)의 2자로 나오지만, 일본서기나 삼국유사를 기준으로 한다면, 개로왕의 아들이 됨을 알 수 있다.  


백제의 보과공주는 개로왕의 왕녀가 되는 겁니다. 그렇다면 보과공주는 개로왕이 죽은 후 웅진(공주)로 천도한 문주왕과는 남매간이 됨을 알 수 있습니다. 백제가 위기에 처했을때 문주는 신라로 파견되어 구원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이때 도움을 준 사람이 법흥(원종)에 시집간 보과공주일것으로 추측됩니다.

문제는 화랑세기에 의하면 보과/법흥 사이에 태어난 3세 풍월주 모랑이 548년 진흥왕 9년에 풍월주에 오르고 555년 비사벌에 여행을 하다 병을 얻어 사망했다. 모랑의 손위 누이가 되는 남모는 진흥왕 원년 540년이전 원화의 지위에 있었는데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국공일때는 늦어도 500년 전후에  태어났어야 한다. 540년에 남모의 나이는 30대 후반에서 40대 중반까지 이른다. 법흥/보도 사이의 태어나 진흥왕의 어미가 되는 지소태후와는 이복자매가 됨을 알 수 있다. 지소태후가 삼산공의 딸인 준정보다 자매인 남모를 원화로 밀어 세운 이유는 피의 끌림이지 않을가 한다. 또한가지 남모(법흥/보가)가 지소(법흥/보도)태후보다는 손위 언니뻘일 가능성이 높다.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글쓴이는 백제의 멸망의 위기에 처했을때 신라가 백제를 구원한 극적인 이유를 법흥왕과 보과의 사랑에서 찾고자 했었다. 하지만, 이는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보과공주가 사랑을 찾아 신라로 넘어온 시기는 500년 전후시기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2번째 결혼 동성왕과 이찬 비지녀
백제 동성왕 15년(493) 봄 3월에 왕이 신라에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니 신라 왕은 이찬(伊) 비지(比智)의 딸을 시집보냈다. - 삼국사기



법흥/보과의 사랑을 첫번째로 설정하고 2번째 동성왕/이찬비지녀로 하였지만, 동성/이찬비지녀가 첫번째가 되고 법흥/보과가 백제/신라의 2번째 결혼임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동성왕은 이찬비지의 딸을 후비로 맞기도 하지만, 자신의 딸이 법흥(원종)과 사랑의 도피를 하는 것을 지켜 봐야 했을 것이다. 

또한가지는 법흥(원종)과 입종은 지증왕(지대로)가 40대가 다되어서 얻은 아들이라고 추측된다. 그렇지 않다면, 보과는 적지 않은 나이의 법흥(원종)을 사랑한 것이다.

어찌되었던 고구려에 위기를 느낀 백제와 신라는 결혼을 매개로 신라와 동맹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동성왕과 신라 이찬비지의 딸이되고, 동성왕의 딸 보과와 법흥이며, 성왕의 딸이 진흥왕의 소비가 되며, 서동(무왕)과 진평왕의 딸에 이르게 된다.

왜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진흥왕(입종/지소)을 천수를 누린 노인으로 설정하였을까하는 의문이 생긴다. 

540년 진흥왕(眞興王)이 왕위에 올랐다. 이름은 삼맥종(彡麥宗)이다.<혹은 심맥부(深麥夫)라고도 썼다.> 그때 나이는 일곱 살이었다. 법흥왕의 동생 갈문왕(葛文王) 입종(立宗)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김씨로 법흥왕의 딸이고, 왕비는 박씨 사도부인(思道夫人)이다. 왕이 어렸으므로 왕태후(王太后)가 섭정하였다. - 삼국사기 진흥원년


진흥왕은 삼국사기에 의하면 7세에 큰아버지 법흥왕을 대신에 왕위를 잇는다. 진흥왕의 제위기간은 540~576년이니 37년간 왕위에 있었다. 진흥왕은 534년생이고, 551년 진흥왕 12년 연호를 개국으로 바꾸고, 지소태후의 그늘에서 벗어났을 것으로 추측된다. 576년에 죽을때 나이는 43세가 된다. 한참 팔팔한 나이때이다.  
 
드라마 선덕여왕의 텍스트인 화랑세기에 의하면 지소태후와 태종(이사부)의 아들이며 미실의 남편인 세종은 진흥의 막내동생 뻘로 나온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alloons 2011.12.19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웹사이트와 같은 당신의 웹사이트는 나의 새로운 대중의 1개이다. 보인 이 정보 및 그것과 유사한 I는 저에게 약간 원인을 위한 성공을 소유하는 아이디어의 어떤 종류를 제안했다, 그래서 우수한 일을 유지하십시오!

  3. BlogIcon 윤석영 2012.01.01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아름다운 날 놀라게하는 군, 중단하지 마십시오

  4. BlogIcon 박기동 2012.01.07 0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들이 열심히 일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 BlogIcon 릴리안 2012.04.03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유대인 음식만 먹습니다.

  6. BlogIcon Makayla 2012.05.08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어디로 데려가십니까?

  7. BlogIcon 루시 2012.05.11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지내십니까?

  8.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님 말씀이 맞아요. 어떻게 알았냐는 거지요.. 저의 질문은.. 그래서 제가 보종은 설원랑을 닮아서 너무나 눈설미가 있는건가라고 반문을 하잖아요.. 글의 행간은..

  9. BlogIcon Milf Pussy 2012.07.21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 그 시대를 가보지 않는다며 말이다. 그래서 작가는 직접본 것 같은 시청자가 그 시대를 여행하는 느낌

  10. BlogIcon Daphne 2012.08.09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

  11. BlogIcon Green Pest Control - Next Gen 2012.09.05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 테크니컬 평창홍보관에서 김연아를 보려고 아무리 많이 몰려오고 김연아와 사진을 찍으려고 하던 상관이 없다는 말이

  12. BlogIcon Brazzers membership 2012.09.08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점은 정말 포장 진흥의 잠재력을 활용 몇 산업 중 하나입니다. 거의 그들 모두는 구매자에게 특별한 혜택이 포함 된 팜플렛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3. BlogIcon london escorts 2012.09.1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은 할 훌륭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지식을 많이 열 수 있습니다.

  14. BlogIcon montreal escorts 2012.10.02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업 세계는 노동의 권리에보다 많은 관심을 지불해야합니다. 그들은 종종 가야 후 더 얻을.

  15. BlogIcon Polo lacoste 2012.10.24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법흥(원종)과 보과공주의 사랑인데, 보과공주는 과연 백제의 어느왕의 자식인가에 대해서 논의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16. BlogIcon portable fence for dogs when camping 2012.11.14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이어야합니다. 당신은 더 나은 표현한 이상을 계산합니다.

  17. BlogIcon multi function tool bosch 2012.11.20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18. BlogIcon solar powered radio with cell phone charger 2012.12.19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19. BlogIcon invisible fence installation instructions 2012.12.27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법흥(원종)이 백제에 국공으로 들어간 시기는 비처왕(479~500년) 이니 아무리 늦게 잡아도 500년 이전시기가 됩니다.

  20. BlogIcon storing food in mylar bags 2013.01.05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글에서 다음과 같이 동성왕의 왕녀로 알려진(?)으로 기술했었습니다. 또한, 자세히 살펴보니 동성왕녀은 아닐것이라는 암시를 했었습니다.

성골이 진골이고 진골이 성골이다.

글쓴이는 [[역사이야기] - 사극으로 배우는 역사, 성골은 없다.] 에서 성골은 없고, 진골이 곧 성골이며, 왕족이라고 주장했다. 위글에 이어서 글을 이어 가고자 한다. 

일명 <성골>,<진골> 있었다고 생각 하는 진평왕때의 이야기로 넘어가 보자.

 <삼국사기> <설계두>열전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설계두(薛頭)<어느 책에는 [설(薛)을] 살(薩)자로 썼다.>도 신라 귀족 가문의 자손이었다. 일찍이 친구 네 사람과 함께 모여 술을 마시면서 각자 자기의 뜻을 말하였는데 계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신라에서 사람을 등용하는 데 골품을 따지기 때문에 진실로 그 족속이 아니면, 비록 큰 재주와 뛰어난 공이 있어도 그 한계를 넘을 수가 없다. 나는 원컨대 서쪽 중국[中華國]으로 가서 세상에서 보기 드문 지략을 드날려 특별한 공을 세워 스스로의 힘으로 영광스런 관직에 올라 의관을 차려 입고 칼을 차고서 천자의 측근에 출입하면 만족하겠다.” - 삼국사기 열전 설계두 

최고위 귀족층인 6부 호진공 <설>씨 가문인 <설계두> 조차도 계급적 차별을 느끼고 당나라에 망명하고 있다. 이처럼 신라의 신분제도의 한계를 느끼게 하고 있다.  당시 계급적 차별을 당하고 있다는 설계두 조차도 <귀족>과 <골품>을 구별하기는 하지만 <성골>, <진골>을 말하고 있지 않고 있다.

설계두는 <골품>때문에 신라에서 상위 등급으로 오르는 것이 한계가 있음을 뼈속깊이 느끼고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고, 영호징 또한 골품이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래서 설계두는  무덕(武德) 4년 신사(진평왕43년: 621)에 몰래 바다 배를 따라 당나라에 들어갔다.  

646년 당나라 태종(이세민)이 고구려를 칠때 안시성 앞 주필산 전투에서 고구려 군에 당군이 밀리는 상황에서도 혁혁한 전공을 세우고 죽었다. 이를 기화로 당군이 고구려군에 역전을 하고 고구려의 15만 대군이 몰살을 당하고 항복에 이르게 한 인물이다. 그래서 당태종이 기뻐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사기>에 이르길 집을 짓거나 옷을 입거나, 말을 타거나, 관직에 등용되거나 하는 모든것에 신분적인 제약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모든 구분은 <4두품이하 평민>, <5두품>, <6두품>, <진골> 로 만 구분하고 있다.

<성골>이전 시기라고 믿고 있던 1대 <박혁거세>로 부터 28대 <진덕왕>시기 까지도 <왕자>나 <태자>도 관직에 나아가 전쟁을 수행하고 내정을 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성골>과 <진골>을 구분할때.

신라 왕의 근친혼을 들어 <성골>은 왕족과 왕족간의 혼인 또는 왕과 왕의 형제와 결혼을 해야 성골을 유지하고 그렇지 않다면 김서현처럼 진골출신과 결혼을 하면 <진골>로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런 구분법은 바로 <진평왕>을 보면 참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수 있다.

진평왕과 김춘추의 부계를 보면 다음과 같다.

지증 -> 입종-> 진흥  -> 동륜 -> 진평

지증 - >입종 ->진흥 -> 금륜(진지왕)-> 용수 -> 춘추


진평/춘추 지증왕의 손자인 진흥왕계열이고 진평왕이나 춘추나 아버지는 왕위를 잇지 못했다. 둘다 왕의 <손자>로 왕위를 계승했음을 알 수 있다. 진흥왕 또한, 지증왕의 손자로 왕위를 계승하였다. 이로써 부계 때문에 <성골>,<진골>을 나누지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화랑세기의 절묘함이 드러나는 순간이기도 하다. 화랑세기는 왕위계승을 여자에 의해서 결정된다고 기술하고 있다. 물론, 이또한, 김미추왕 이후에 적용되지 김미추 이전의 왕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화랑세기에도 성골/진골은 보이지 않는다. 단지 진골만 드러날 뿐이다. 화랑세기를 읽으면 읽을 수록 빠져드는 이유도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비껴가지 않고 절묘하게 이를 조화시킨다는데 있다. 오히려, 화랑세기가 의심스런 대목이 이런 절묘함이다.

화랑세기가 있고 400~500년 후 나타난 삼국사기 삼국유사는 서로 보완하고 삼국유사는 삼국사기와 다른 이설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그 삼국사기, 삼국유사 보다 400년 이전 화랑세기가 후대의 사서를 넘나들면서도 이설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조금 이상하지 않는가?  화랑세기가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를 보고 작성된듯한 느낌을 받는 것은 나만의 생각은 아닐것이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서 성골과 진골을 나누고자 하는 사람들이 들고 나온  가설이

<성골>인 <김춘추>가 <진골>인 금관가야 구형왕의 후손인 <김서현>의 자식 <문희>를 맞이하여 <성골>에서 <진골>로 떨어졌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적자가 아닌 첩의 자식이나 노비의 후손이라면 모르지만 본인이 <성골>인데 단지 <부인>이 진골이기 때문에 <성골>에서 <진골>로 떨어지는 것이라면 <설계두>가 당나라로 떠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조선시대에도 <어미>에 의해서 자식의 신분이 정해 정해지기는 한다.

이와 비슷한 사례가 있는데, 김씨계 첫왕인 13대 미추왕은 신라에 의해서 패망한 소문국의 공주와 결혼한 구도의 후손이다. 그런데도 미추는 성골이 된다. 김씨계의 선조인 김알지도 성골출신은 아니였고, 석탈해도 성골출신은 아니였다. 그렇다면 이들 석씨왕들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부인>을 맞이함에 따라서 본인의 신분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성스런 성골일 수 없는 것이다. 신분제약이 심한 조선에서 조차도 왕가의 씨는 <왕>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무수리>에서 난 <영조>가 그러했고, <철종>또한 그러했다. 일반 귀족이던 양반이던 자신의 대에는 계급적 차별이 없고 단지 후손에게 신분상의 제약이 있을 뿐이다. 본인이 <왕가>와 결혼하면 <왕가>로 편입되지 그 밑으로 떨어지지는 않는다. 또한 그 후손 또한 왕가의 후손일 뿐이다. 이를 맞이하는 부인에 의해서 올라갈수는 있지만 내려가는 예가 없는 것이다. 어미 신분에 따라서 신분이 결정되는 것은 후손들의 문제일 뿐이다. 화랑세기는 왕족에서 남여 구분없이 결혼상대자는 높은 지위쪽으로 레벨상승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물론, 또다른 가설을 내세우는 경우는 26대 진지왕의 폐위를어 진지왕의 후손들은 진골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다. 이 또한, 말이 되지 않는 경우가 18대 실성왕은 고구려를 등에 업은 눌지로 대변되는 '국인'에 의해서 폐위되었다. 그러나 실성왕의 딸과 결혼한 19대 눌지왕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그의 후손으로 왕이 된, 20대 자비와 21대 소지왕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설령 <성골>, <진골>을 구분할 수 있다면 김춘추는 <성골>이고, 그의 아들들인 <문무:법민>,<인문> 등과 그의 자손 부터 <진골>이라고 해야 한다. 그런데 <김춘추>부터 <진골>이다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왕족>과 결혼하면 <왕족>이 되는 수는 있지만 반대로 <진골>이 <성골>부인을 맞이하면 <성골>이 된다는 이야기 인가? 이에 대한 답을 내 놓는 사람은 없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진골/성골은 단지 시대를 구분하는 말이상 이하도 아니다. 진골이 성골이고 성골이 진골인 것이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케미케 2009.07.10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지럽네요.. 그렇다면 애초에 성골과 진골이란 단어의 사용은 왜 이루어진 것인가요?
    통일신라이후에 진골이란 소린가요? 예전에 국사선생님마다 설명이 달라서... 정말로 이건 논쟁거리가 될것같네요 누구하나 확실한게 없으니 ㅎㅎ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선덕여왕 고증포스트가 많은것 같은데 구독도하고가야겠어요.
    저도 선덕여왕 포스팅은 자주하고 있거든요 ^^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갓쉰동 2009.07.10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번째 링크를 따라 가보심이.. 성골은 없다..

      국사 선생님마다 설명이 다르기 때문에 성골은 존재하지 않는다는게 저의 핵심 주장입니다.
      제가 이를 증명하고 있는 거지요.. ^___^

      미케님의 글 자주 뵌것 같군요.. ^___^ 앞으로 자주 뵙겠습니다.

  2. BlogIcon thezle 2009.07.10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좋은 정보 공유하고 싶어 왔어요 ㅎㅎ

    ok캐쉬백에서 무료 쿠폰 줘서 해봤는데
    다른사람과의 관계 알려주기도 하고,
    재밌네요! ㅎㅎ

    한번 해보세요~ ㅋ

  3. 2009.07.10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balloons 2011.12.19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위해 읽힌 이것은 진짜로 좋다, 당신이 나가 이제까지 본 제일 bloggers의 한살다는 것을 승인해야 한다. 이 유익한 기사 배치를 위한 감사합니다.

  5. BlogIcon 천사 2012.01.03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의 떡이 커 보인다

  6. BlogIcon 고명진 2012.01.07 0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최고야, 당신은 날 계몽있다

  7. BlogIcon celebrity haircuts 2012 2012.03.17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So let's be honest with ourselves and not take ourselves too serious, and never condemn the other fellow for doing what we are doing every day, only in a different way.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elebrity haircuts 2012, do you?

  8. BlogIcon norco window replacement parts 2012.03.1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Great site regarding education. Helps many students for grabbing valuable content. This was some of the best information that I got from your blog. My friend suggested me to visit this blog. Really good on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norco window replacement parts, do you?

  9. BlogIcon 가브리엘라 2012.04.03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오해였습니다.

  10. BlogIcon 알렉 산드라 2012.04.05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먹었습니다.

  11. BlogIcon 제비꽃 2012.05.08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12. BlogIcon 테일러 2012.05.11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을 살 여유가 없습니다.

  13.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14.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인 그래서 진짜로 무언가일 이 화제를 나가 나를 생각하는 결코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당신 발표 그러나 나와 쉬운 찾아내십시오. 그것은 저를 위해 너무 복잡하고 아주 넓게 보인다. 나는 당신

  15. BlogIcon great websites 2009 2012.11.14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이어야합니다. 당신은 더 나은 표현한 이상을 계산합니다.

  16. BlogIcon best emergency food kit 2012.11.21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

  17. BlogIcon katadyn vario water filter 2012.12.19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18. BlogIcon flexpetz review 2012.12.27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를 기화로 당군이 고구려군에 역전을 하고 고구려의 15만 대군이 몰살을 당하고 항복에 이르게 한 인물이다. 그래서 당태종이 기뻐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19. BlogIcon medical accessories of australia milton 2013.01.05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방지에 사사를 받은 강채윤은 이방지의 적통제자로 출상술과 북방의 무예와 투박술까지 고루 익힌 숨은 고수이다.

성골이 진골이고 진골이 성골이다.

글쓴이는 [[역사이야기] - 사극으로 배우는 역사, 성골은 없다.] 에서 성골은 없고, 진골이 곧 성골이며, 왕족이라고 주장했다. 위글에 이어서 글을 이어 가고자 한다. 

일명 <성골>,<진골> 있었다고 생각 하는 진평왕때의 이야기로 넘어가 보자.

 <삼국사기> <설계두>열전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설계두(薛頭)<어느 책에는 [설(薛)을] 살(薩)자로 썼다.>도 신라 귀족 가문의 자손이었다. 일찍이 친구 네 사람과 함께 모여 술을 마시면서 각자 자기의 뜻을 말하였는데 계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신라에서 사람을 등용하는 데 골품을 따지기 때문에 진실로 그 족속이 아니면, 비록 큰 재주와 뛰어난 공이 있어도 그 한계를 넘을 수가 없다. 나는 원컨대 서쪽 중국[中華國]으로 가서 세상에서 보기 드문 지략을 드날려 특별한 공을 세워 스스로의 힘으로 영광스런 관직에 올라 의관을 차려 입고 칼을 차고서 천자의 측근에 출입하면 만족하겠다.” - 삼국사기 열전 설계두 

최고위 귀족층인 6부 호진공 <설>씨 가문인 <설계두> 조차도 계급적 차별을 느끼고 당나라에 망명하고 있다. 이처럼 신라의 신분제도의 한계를 느끼게 하고 있다.  당시 계급적 차별을 당하고 있다는 설계두 조차도 <귀족>과 <골품>을 구별하기는 하지만 <성골>, <진골>을 말하고 있지 않고 있다.

설계두는 <골품>때문에 신라에서 상위 등급으로 오르는 것이 한계가 있음을 뼈속깊이 느끼고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고, 영호징 또한 골품이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래서 설계두는  무덕(武德) 4년 신사(진평왕43년: 621)에 몰래 바다 배를 따라 당나라에 들어갔다.  

646년 당나라 태종(이세민)이 고구려를 칠때 안시성 앞 주필산 전투에서 고구려 군에 당군이 밀리는 상황에서도 혁혁한 전공을 세우고 죽었다. 이를 기화로 당군이 고구려군에 역전을 하고 고구려의 15만 대군이 몰살을 당하고 항복에 이르게 한 인물이다. 그래서 당태종이 기뻐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국사기>에 이르길 집을 짓거나 옷을 입거나, 말을 타거나, 관직에 등용되거나 하는 모든것에 신분적인 제약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모든 구분은 <4두품이하 평민>, <5두품>, <6두품>, <진골> 로 만 구분하고 있다.

<성골>이전 시기라고 믿고 있던 1대 <박혁거세>로 부터 28대 <진덕왕>시기 까지도 <왕자>나 <태자>도 관직에 나아가 전쟁을 수행하고 내정을 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성골>과 <진골>을 구분할때.

신라 왕의 근친혼을 들어 <성골>은 왕족과 왕족간의 혼인 또는 왕과 왕의 형제와 결혼을 해야 성골을 유지하고 그렇지 않다면 김서현처럼 진골출신과 결혼을 하면 <진골>로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런 구분법은 바로 <진평왕>을 보면 참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수 있다.

진평왕과 김춘추의 부계를 보면 다음과 같다.

지증 -> 입종-> 진흥  -> 동륜 -> 진평

지증 - >입종 ->진흥 -> 금륜(진지왕)-> 용수 -> 춘추


진평/춘추 지증왕의 손자인 진흥왕계열이고 진평왕이나 춘추나 아버지는 왕위를 잇지 못했다. 둘다 왕의 <손자>로 왕위를 계승했음을 알 수 있다. 진흥왕 또한, 지증왕의 손자로 왕위를 계승하였다. 이로써 부계 때문에 <성골>,<진골>을 나누지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화랑세기의 절묘함이 드러나는 순간이기도 하다. 화랑세기는 왕위계승을 여자에 의해서 결정된다고 기술하고 있다. 물론, 이또한, 김미추왕 이후에 적용되지 김미추 이전의 왕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화랑세기에도 성골/진골은 보이지 않는다. 단지 진골만 드러날 뿐이다. 화랑세기를 읽으면 읽을 수록 빠져드는 이유도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비껴가지 않고 절묘하게 이를 조화시킨다는데 있다. 오히려, 화랑세기가 의심스런 대목이 이런 절묘함이다.

화랑세기가 있고 400~500년 후 나타난 삼국사기 삼국유사는 서로 보완하고 삼국유사는 삼국사기와 다른 이설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그 삼국사기, 삼국유사 보다 400년 이전 화랑세기가 후대의 사서를 넘나들면서도 이설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조금 이상하지 않는가?  화랑세기가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를 보고 작성된듯한 느낌을 받는 것은 나만의 생각은 아닐것이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서 성골과 진골을 나누고자 하는 사람들이 들고 나온  가설이

<성골>인 <김춘추>가 <진골>인 금관가야 구형왕의 후손인 <김서현>의 자식 <문희>를 맞이하여 <성골>에서 <진골>로 떨어졌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적자가 아닌 첩의 자식이나 노비의 후손이라면 모르지만 본인이 <성골>인데 단지 <부인>이 진골이기 때문에 <성골>에서 <진골>로 떨어지는 것이라면 <설계두>가 당나라로 떠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조선시대에도 <어미>에 의해서 자식의 신분이 정해 정해지기는 한다.

이와 비슷한 사례가 있는데, 김씨계 첫왕인 13대 미추왕은 신라에 의해서 패망한 소문국의 공주와 결혼한 구도의 후손이다. 그런데도 미추는 성골이 된다. 김씨계의 선조인 김알지도 성골출신은 아니였고, 석탈해도 성골출신은 아니였다. 그렇다면 이들 석씨왕들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부인>을 맞이함에 따라서 본인의 신분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성스런 성골일 수 없는 것이다. 신분제약이 심한 조선에서 조차도 왕가의 씨는 <왕>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무수리>에서 난 <영조>가 그러했고, <철종>또한 그러했다. 일반 귀족이던 양반이던 자신의 대에는 계급적 차별이 없고 단지 후손에게 신분상의 제약이 있을 뿐이다. 본인이 <왕가>와 결혼하면 <왕가>로 편입되지 그 밑으로 떨어지지는 않는다. 또한 그 후손 또한 왕가의 후손일 뿐이다. 이를 맞이하는 부인에 의해서 올라갈수는 있지만 내려가는 예가 없는 것이다. 어미 신분에 따라서 신분이 결정되는 것은 후손들의 문제일 뿐이다. 화랑세기는 왕족에서 남여 구분없이 결혼상대자는 높은 지위쪽으로 레벨상승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물론, 또다른 가설을 내세우는 경우는 26대 진지왕의 폐위를어 진지왕의 후손들은 진골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다. 이 또한, 말이 되지 않는 경우가 18대 실성왕은 고구려를 등에 업은 눌지로 대변되는 '국인'에 의해서 폐위되었다. 그러나 실성왕의 딸과 결혼한 19대 눌지왕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그의 후손으로 왕이 된, 20대 자비와 21대 소지왕은 성골일까? 진골일까?

설령 <성골>, <진골>을 구분할 수 있다면 김춘추는 <성골>이고, 그의 아들들인 <문무:법민>,<인문> 등과 그의 자손 부터 <진골>이라고 해야 한다. 그런데 <김춘추>부터 <진골>이다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왕족>과 결혼하면 <왕족>이 되는 수는 있지만 반대로 <진골>이 <성골>부인을 맞이하면 <성골>이 된다는 이야기 인가? 이에 대한 답을 내 놓는 사람은 없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진골/성골은 단지 시대를 구분하는 말이상 이하도 아니다. 진골이 성골이고 성골이 진골인 것이다.

Posted by 갓쉰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케미케 2009.07.10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지럽네요.. 그렇다면 애초에 성골과 진골이란 단어의 사용은 왜 이루어진 것인가요?
    통일신라이후에 진골이란 소린가요? 예전에 국사선생님마다 설명이 달라서... 정말로 이건 논쟁거리가 될것같네요 누구하나 확실한게 없으니 ㅎㅎ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선덕여왕 고증포스트가 많은것 같은데 구독도하고가야겠어요.
    저도 선덕여왕 포스팅은 자주하고 있거든요 ^^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갓쉰동 2009.07.10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번째 링크를 따라 가보심이.. 성골은 없다..

      국사 선생님마다 설명이 다르기 때문에 성골은 존재하지 않는다는게 저의 핵심 주장입니다.
      제가 이를 증명하고 있는 거지요.. ^___^

      미케님의 글 자주 뵌것 같군요.. ^___^ 앞으로 자주 뵙겠습니다.

  2. BlogIcon thezle 2009.07.10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좋은 정보 공유하고 싶어 왔어요 ㅎㅎ

    ok캐쉬백에서 무료 쿠폰 줘서 해봤는데
    다른사람과의 관계 알려주기도 하고,
    재밌네요! ㅎㅎ

    한번 해보세요~ ㅋ

  3. 2009.07.10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balloons 2011.12.19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위해 읽힌 이것은 진짜로 좋다, 당신이 나가 이제까지 본 제일 bloggers의 한살다는 것을 승인해야 한다. 이 유익한 기사 배치를 위한 감사합니다.

  5. BlogIcon 천사 2012.01.03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의 떡이 커 보인다

  6. BlogIcon 고명진 2012.01.07 0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최고야, 당신은 날 계몽있다

  7. BlogIcon celebrity haircuts 2012 2012.03.17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So let's be honest with ourselves and not take ourselves too serious, and never condemn the other fellow for doing what we are doing every day, only in a different way.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celebrity haircuts 2012, do you?

  8. BlogIcon norco window replacement parts 2012.03.1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Great site regarding education. Helps many students for grabbing valuable content. This was some of the best information that I got from your blog. My friend suggested me to visit this blog. Really good on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norco window replacement parts, do you?

  9. BlogIcon 가브리엘라 2012.04.03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오해였습니다.

  10. BlogIcon 알렉 산드라 2012.04.05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먹었습니다.

  11. BlogIcon 제비꽃 2012.05.08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12. BlogIcon 테일러 2012.05.11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을 살 여유가 없습니다.

  13.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5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불당 사건으로 세종은 후일 “늙어서 망년이 들었다”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http://www.toeshoesvibram.com/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c-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flow-c-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jaya-c-3.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c-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eed-c-5.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sprint-c-6.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classic-c-7.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bikila-ls-c-8.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so-trek-c-9.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treksport-c-10.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c-11.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komodosport-ls-c-12.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men-five-fingers-c-14.html
    http://www.toeshoesvibram.com/vibram-women-five-fingers-c-13.html

  14. BlogIcon cheap vibram five fingers 2012.06.07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인 그래서 진짜로 무언가일 이 화제를 나가 나를 생각하는 결코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당신 발표 그러나 나와 쉬운 찾아내십시오. 그것은 저를 위해 너무 복잡하고 아주 넓게 보인다. 나는 당신

  15. BlogIcon great websites 2009 2012.11.14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이어야합니다. 당신은 더 나은 표현한 이상을 계산합니다.

  16. BlogIcon best emergency food kit 2012.11.21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 걸릴 및 비즈니스 거래는 모든 비용을 커버하는 데 필요한 몇 생각입니다. 정직하고 현실적

  17. BlogIcon katadyn vario water filter 2012.12.19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랑이전 원화제도가 있을때에는 나이어린 소녀가 아닌 농익은 성인 여성을 원화로 세웠을 개연성이 많다. 그렇지 않다면 화랑세기가 박창화가 창작한 위서가 된다.

  18. BlogIcon flexpetz review 2012.12.27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를 기화로 당군이 고구려군에 역전을 하고 고구려의 15만 대군이 몰살을 당하고 항복에 이르게 한 인물이다. 그래서 당태종이 기뻐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19. BlogIcon medical accessories of australia milton 2013.01.05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방지에 사사를 받은 강채윤은 이방지의 적통제자로 출상술과 북방의 무예와 투박술까지 고루 익힌 숨은 고수이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며.. 산다는 것은 꿈을 꾸는 것
갓쉰동
10-23 00:16
Yesterday21
Today0
Total977,471

글 보관함

최근에 올라온 글